통합 검색

DESIGN MORE+

HAND TO HAND

손에서 손을 거쳐, 비로소 손에 쥐어진 핸드메이드 도구들.

UpdatedOn December 31, 2018

/upload/arena/article/201812/thumb/40960-350087-sample.jpg

일본의 ‘와비-사비(Wabi-Sabi)’ 철학을 주제로 이탈리아 디자이너 피에트로 루소가 디자인한 텀블러와 캔디 케이스. 손으로 새긴 무늬가 불완전하면서도 아름답다. 이센도르프 밀라노 제품. ichendorfmilano.com

  • 손으로 매끈하게 광택을 낸 스테인리스 스틸 집게와 나이프. 디자이너 이반 랄스톤과 브라질의 자하라 스튜디오가 함께한 공동 프로젝트 ‘투주’ 시리즈의 일부다. 인체 공학적인 디자인과 유기적인 형태 덕에 사용하기에 쉽고 아름답다. brunnojahara.com

  • 오스트리아의 모더니즘을 정의하는 칼 아우뵈크(Carl Auböck)의 디자인을 계승한 북 엔드. 칼 아우뵈크 특유의 천진한 위트를 더해 일상적인 동시에 조각적이다. 안쪽 면은 완벽하게 연마하고, 바깥쪽은 기하학적인 형태로 완성했다. 단순한 형태로 공예와 모더니즘의 융합을 보여준다. litchfieldtheshop.com

  • 차를 가만히 컵에 따르는 일본의 다도 의식에서 영감을 얻은 커피 주전자. 투명한 유리 용기가 2겹을 이루어, 바깥 면의 온도는 뜨겁지 않게 유지된다. 이센도르프 밀라노(Ichendorf Milano) 제품. ichendorfmilano.com

  • 약을 복용하는 일상의 순간에 의식적인 가치를 더하는 필 디스펜서 컵 세트. 디자이너 알렉산더 퍼셀 로드리게스(Alexander Purcell Rodrigues)와 슬로베니아의 대리석 전문가 마르모르 호타울리에(Marmor Hotavlje)가 협업했다. alexanderpurcellrodrigues.com

/upload/arena/article/201812/thumb/40960-350086-sample.jpg

그래픽 디자이너 다비데 G. 아퀴니(Davide G. Aquini)가 건축가 알도 로시와 그리스 화가 조르조 데 키리코에게서 영감을 얻어 만든 덤벨 ‘엘레멘티’. 우아하게 닦은 돌과 철강 소재의 묵직한 어울림이 힘 있게 다가온다. 운동용 덤벨로 들기에 좀 아쉽다면 문진이나 북 엔드로 사용해도 좋다. 룬즈 리얼 스톤 제품. lundhs.no

  • 미니멀리스트를 위한 커피 분쇄기. 황동 혹은 구리를 연마해 만든다. 시간이 지남에 따라 천연의 녹청색으로 변화해 표면에 독특한 무늬가 생긴다. 2개의 실린더 중 더 작은 쪽이 핸들이다. 그저 주방에 두는 것만으로도 견고한 존재감을 풍긴다. 마이클 아나스타시아데스(Michael Anastassiades)와 칼 아우뵈크가 협업한 제품. leibal.com

  • 2mm 두께의 황동 판으로 만든 탁상용 테이프 디스펜서. 구리와 아연 합금 소재로 사용할수록 색이 깊어진다. 이준희(Lee Jun Hee)가 만든 것. chapterone.kr

  • 테네시 윌리엄스의 <유리 동물원>이 연상되는 크리스털 잔. 런던 기반의 스튜디오 웜이 디자인하고 이탈리아 크리스털 브랜드 마리오 치오니가 제작한다. 표면에 일렁이듯 새겨 넣은 잔물결은 오랜 세월 역사적인 크리스털 디자인을 재현해온 마리오 치오니 장인들의 솜씨다. 마리오 치오니(Mario Cioni) 제품. mariocioni.com

  • 명품 시계의 핸즈에 사용되는 블루 스틸(Blued-steel)과 섬세하게 연마한 주철로 만든 난로 도구 세트. 사용할수록 멋스러운 녹청색이 된다. 브러시가 닳아 못 쓰게 되면 난로에 던져 연소시킨다. 버로 퍼니스(Borough Furnace) 제품. boroughfurnace.com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이경진

2019년 01월호

MOST POPULAR

  • 1
    <아레나> 8월호 커버를 장식한 세븐틴 원우
  • 2
    SUN SAILING
  • 3
    파트너와 잘 지내는 법
  • 4
    책으로 즐기는 시계
  • 5
    White Again

RELATED STORIES

  • LIFE

    HAND IN HAND

    새카만 밤, 그의 곁에서 영롱하게 빛나는 물건 둘.

  • INTERVIEW

    스튜디오 픽트는 호기심을 만든다

    스튜디오 픽트에겐 호기심이 주된 재료다. 할머니댁에서 보던 자개장, 이미 현대 생활과 멀어진 바로 그 ‘자개’를 해체해 현대적인 아름다움을 더했다. 공예를 탐구하고 실험적인 과정을 거쳐 현대적인 오브제를 만들고자 하는 두 작가의 호기심이 그 시작이었다.

  • INTERVIEW

    윤라희는 경계를 넘는다

    색색의 아크릴로 만든, 용도를 알지 못할 물건들. 윤라희는 조각도 설치도 도자도 그 무엇도 아닌 것들을 공예의 범주 밖에 있는 산업적인 재료로 완성한다.

  • FASHION

    EARLY SPRING

    어쩌다 하루는 벌써 봄 같기도 해서, 조금 이르게 봄옷을 꺼냈다.

  • INTERVIEW

    윤상혁은 충돌을 빚는다

    투박한 듯하지만 섬세하고, 무심한 듯하지만 정교하다. 손이 가는 대로 흙을 빚는 것 같지만 어디서 멈춰야 할지 세심하게 고민한 결과물이다. 상반된 두 가지 심성이 충돌해 윤상혁의 작품이 된다.

MORE FROM ARENA

  • LIFE

    재난에 대처하는 국가의 자세?

  • REPORTS

    과거를 묻지 마세요

    사람들은 지소울에게 자꾸만 지난 시간에 대해 묻는다. 하지만 해야 할 음악이 이렇게나 많은 29세 청년에겐 과거보다 미래를 묻는 것이 옳다.

  • LIFE

    만화책의 탄생

    <드래곤볼> <명탐정 코난> <몬스터> <꽃보다 남자> <주술회전>까지. ‘만화의 종가’ 서울미디어코믹스를 찾아가 만화책 한 권이 만들어지기까지의 모든 과정을 듣고 왔다.

  • LIFE

    '왕좌의 게임'은 되는데 '아스달 연대기'는 왜?

  • INTERVIEW

    꽃 같은 민재

    김민재는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의 마훈을 연기했다. 잘생기고 총명한데 매력적인 중저음의 보이스까지 다 갖춘 남자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