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LIFE MORE+

The World News

가장 동시대적 다도

전통 다도에 색다른 방식으로 다가가는 실험적 공간이 생겼다.

UpdatedOn November 26, 2018

/upload/arena/article/201811/thumb/40526-342735-sample.jpg

서울에는 지금도 수많은 카페가 생기고 있다. 대형 프랜차이즈는 물론, 개인이 운영하는 작은 카페까지 골목마다 들어서는 중이다. 최근에는 차를 다루는 일명 ‘티 카페’도 하나 둘씩 늘어가고 있다. 세련된 이미지를 강조한 공간에서부터 일본의 찻집을 모티브로 삼은 곳까지, 다양한 콘셉트의 ‘티 카페’가 우리의 발길을 이끈다. 하지만 ‘차’를 문화적으로 전달하는 동시대적 공간은 접하기 힘들다. 이에 1990년대생의 젊은 티 아티스트 김담비는 조금 실험적인 공간을 고안해냈다. 

경복궁역 근처, 통의동에 ‘담비의 차실(Dambi’s Tearoom)’이라는 이름으로 작은 차실을 열고 전통 다도 문화를 동시대적인 방식으로 소개하기 시작한 것이다. 김담비는 동양의 다도와 향도 문화를 수련하여 세계에 알리는 티 아티스트다. 담비의 차실에서 그녀는 매주 예약한 소수 인원을 대상으로 차와 향, 음악을 워크숍 형태로 소개하고 경험하는 클래스를 진행한다. 김담비가 추구하는 다도와 향도는 여느 전통 찻집이나 트렌디한 티 카페와는 결이 다르다. 전통적인 면을 고집하기보다 ‘우리 세대만의 차 문화’를 만들어가기 위해 노력한다. 전통적 재료만을 사용하기보다 아프리카산 수박, 유럽에서 온 미역과 야생 꽃 등 각국의 이색적인 재료를 사용해 차를 내린다. 따뜻한 차뿐만 아니라 차가운 차를 권하기도 하고 파란색, 보라색 등 다양한 색깔이 돋보이는 티 칵테일을 만들어 나누기도 한다. 

티 세리머니가 진행되는 동안 담비의 차실은 엠비언트 음악으로 가득 차는데, 자연스레 차실 밖의 것들은 내려놓게 된다. 처음에는 실험적인 분위기가 낯설 수도 있지만, 곧 차분한 설명을 들으면서 차를 내리다 보면 몸도 마음도 편안해진다. 쌀쌀해지는 가을, 나만의 여유를 찾고 싶다면 김담비의 세리머니에 동참해보자.
문의 @dambistearoom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GUEST EDITOR 이승환
PHOTOGRAPHY 이수강

2018년 11월호

MOST POPULAR

  • 1
    아쿠아 디 파르마 X 정한
  • 2
    잔을 채우는 이야기
  • 3
    그릇의 늪
  • 4
    Now We are
  • 5
    까르띠에, 미의 철학

RELATED STORIES

  • LIFE

    HAND IN HAND

    새카만 밤, 그의 곁에서 영롱하게 빛나는 물건 둘.

  • INTERVIEW

    스튜디오 픽트는 호기심을 만든다

    스튜디오 픽트에겐 호기심이 주된 재료다. 할머니댁에서 보던 자개장, 이미 현대 생활과 멀어진 바로 그 ‘자개’를 해체해 현대적인 아름다움을 더했다. 공예를 탐구하고 실험적인 과정을 거쳐 현대적인 오브제를 만들고자 하는 두 작가의 호기심이 그 시작이었다.

  • INTERVIEW

    윤라희는 경계를 넘는다

    색색의 아크릴로 만든, 용도를 알지 못할 물건들. 윤라희는 조각도 설치도 도자도 그 무엇도 아닌 것들을 공예의 범주 밖에 있는 산업적인 재료로 완성한다.

  • FASHION

    EARLY SPRING

    어쩌다 하루는 벌써 봄 같기도 해서, 조금 이르게 봄옷을 꺼냈다.

  • INTERVIEW

    윤상혁은 충돌을 빚는다

    투박한 듯하지만 섬세하고, 무심한 듯하지만 정교하다. 손이 가는 대로 흙을 빚는 것 같지만 어디서 멈춰야 할지 세심하게 고민한 결과물이다. 상반된 두 가지 심성이 충돌해 윤상혁의 작품이 된다.

MORE FROM ARENA

  • LIFE

    2018 SHORT LIST

    올 한 해, 우리에게 새로운 경험을 선사해준 놀라운 공간 40.

  • INTERVIEW

    2022년 시대정신 #신웅재가 기록하는 것

    다큐멘터리 사진가이자 포토저널리스트 신웅재가 기록한 뉴욕과 서울의 순간들.

  • FASHION

    Coffee Time

    에스프레소, 카페라테, 카푸치노의 빛깔이 담긴 가죽 시계 여섯.

  • AGENDA

    악마적 신세계

    장동건, 김명민, 박희순, 이종석이 나오는 영화 <브이아이피>를 봤다. 그 신세계 속에서 악마를 보았다.

  • REPORTS

    다미르의 시선

    보스니아 출신의 로이터 통신 수석 사진기자 다미르 사골은 인터뷰 내내 ‘공정’과 ‘정확’이란 단어를 입버릇처럼 말했다. 정확하고 공정한 눈으로 진실을 담고자 하는 까닭이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