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EATURE MORE+

CATCH UP

로버트 패틴슨처럼 선글라스 쓰는 법.

UpdatedOn November 02, 2018

3 / 10
/upload/arena/article/201810/thumb/40359-340293-sample.jpg

 

패션 아이콘을 말할 때 로버트 패틴슨의 이름이 단박에 떠오르진 않지만, 선글라스 얘기를 하면 좀 달라진다. 스크린 밖 로버트 패틴슨은 사계절 내내 선글라스로 얼굴을 삼 분의 일쯤 가리고 다니니까. 무심해 보일 만큼 수더분한 평소 차림부터, 가끔은 공식적인 자리에서도 신경 써서 고른 티가 나는 검은 선글라스를 쓴다. 담담하고 고전적인 디자인에 납작한 선글라스라면 합격. 멀리서부터 휘황한 빛을 내는 미러 렌즈 취향과는 거리가 멀다.

/upload/arena/article/201810/thumb/40359-340336-sample.jpg

1 단순하고 간결한 디자인의 선글라스 가격미정 생 로랑 by KND 패션 제품.
2 그러데이션 렌즈의 둥근 테 선글라스 20만원대 레이밴 by 룩소티카 코리아 제품.
3 복고적인 분위기의 더블 브리지 선글라스 40만원대 올리버 피플스 by 룩소티카 코리아 제품.
4 견고한 금속 경첩으로 이은 검은 테 선글라스 60만원대 아이반 7285 by 나스월드 제품.
5 얄쌍한 검은 프레임의 폴딩 선글라스 가격미정 가렛 라이트 by 한독 제품.
6 암갈색 렌즈 선글라스 가격미정 보테가 베네타 by KND 패션 제품.
7 더블 브리지 선글라스 다미에 셔플 가격미정 루이 비통 제품.
8 검은색 프레임과 골드 템플이 대조적인 선글라스 가격미정 린다 패로 by 한독 제품.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이상
PHOTOGRAPHY 이수강, 게티이미지코리아
ASSISTANT 민관우

2018년 11월호

MOST POPULAR

  • 1
    2022 월드컵 복기
  • 2
    The Year of Rabbit!
  • 3
    마이크로 백의 압도적인 존재감
  • 4
    금새록, <사랑의 이해> “삶에서 가장 즐거운 건 연기”
  • 5
    브랜드의 새 얼굴

RELATED STORIES

  • ARTICLE

    2022 17th A-awards

    에이어워즈는 진정 연말의 신호탄이다. <아레나>의 독자와 친구들을 서슴없이 불러 모아 만끽했던 제17회 에이어워즈의 밤을 돌아봤다.

  • ARTICLE

    김종현, ”솔로 앨범 은 팬들을 향한 마음을 담아내”

    김종현의 뉴이스트에서 솔로로 컴백 인터뷰와 화보 미리보기

  • ARTICLE

    NCT 태용, 창작의 힘

    NCT 127의 리더 태용은 멈추지 않고 창작한다. 가사, 비트, 그림, 영상, 무엇으로든 표현하는 태용은 만들면서 힘을 얻는다.

  • ARTICLE

    최원영, “<슈룹> 즐거운 분위기에서 연기할 수 있어서 남달랐다”

    배우 최원영의 남성미 넘치는 화보와 인터뷰 미리보기

  • ARTICLE

    뉴욕 마라톤 우승을 이끈 언더아머의 운동화

    마라톤 선수 셰런 로케디가 언더아머와 함께 뉴욕 마라톤 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MORE FROM ARENA

  • FEATURE

    30호라는 장르

    알려지지 않은 밴드 ‘알라리깡숑’의 보컬로 활동하던 ‘이승윤’은 <싱어게인> 출연자 ‘30호’로 뜨거운 주목을 받고 있다. 그는 경연 프로그램의 지원자로서 감각적인 편곡을 선보이며 결국 본인만의 장르를 창조해냈다. 기존의 곡을 완전히 다른 곡으로 탈바꿈시켜 대중을 놀라게 한 재주꾼 30호는 전국 팔도에 흩어져 있는 수많은 30호들의 희망이 되었다.

  • INTERVIEW

    저는 웃긴 사람이고 싶습니다만

    아나운서 박신영이 원하는 건 오직 웃기는 사람이 되는 거다. ‘야구 여신’이나 ‘농구 여신’은 필요 없단다. MBC 정규직 스포츠 아나운서라는 든든한 자리를 박차고 나와 프리랜서로 전향한 후, 그녀는 조금도 후회하지 않았다고 했다. 박신영은 주어진 것을 순순히 받아들이고 만족하는 법이 없다.

  • FASHION

    OVER THE SHOULDER

    어깨너머로 바라본 너.

  • INTERVIEW

    딱 김태우만큼만

    김태우는 뭐든 지나치는 법이 없다. 굳이 자신을 부풀려 말하지도 않고 그렇다고 굳이 낮춰 말하지도 않는다. 담담하고 담백하게, 불편하지 않을 만큼의 솔직함으로 상대방을 대한다. 연기도 마찬가지다. 과장이나 과시 같은 건 없다. 그러니까 딱 김태우처럼, 그만큼의 무게와 속도로 연기를 해왔다. 벌써 21년째다.

  • REPORTS

    나의 이름은

    “안녕하세요, 저는 신인 배우 기도훈이라고 합니다.” 아주 씩씩한 첫인사였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