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EATURE MORE+

저녁이 있는 삶

온전한 나의 하루는 찰나처럼 지나는 저녁 시간뿐.

UpdatedOn November 01, 2018

3 / 10
/upload/arena/article/201810/thumb/40355-340243-sample.jpg

 

PM 8:35 BE LOST IN MEDITATION

(왼쪽부터) 스피커 여러 대를 하나의 스테레오 시스템으로 구성하거나 연동된 모든 스피커를 동시 제어할 수 있는 멀티룸 스피커 바겐은 가격미정 어반이어스 by 소비코AV, 구겨진 종이처럼 생긴 와인잔은 7만4천원 키무라 글라스 by 챕터원, 익숙한 책상 위를 리드미컬하게 만드는 크림색 인센스 캐처는 11만6천원 파이브&다임, 절단된 파이프 모양의 스탠드와 원형 시계판, 무소음 무브먼트로 이루어진 조용한 탁상시계는 3만4천원 소프트페이퍼 by 데이글로우, 단단한 아치 형태의 메모 홀더는 5만7천원 펌리빙 by 짐블랑, 현무암에 향 오일을 한 방울 떨어트리면 흙 향이 피어나는 룸 프래그런스는 11만원 스틸 라이프 by 챕터원, 향을 피우고 연소하는 시간을 눈으로도 즐길 수 있는 인센스 버너는 에디터 소장품, 견고한 브라스로 만든 금색과 검은색 사진 홀더는 각각 5만7천원 모두 펌리빙 by 짐블랑, 고수와 오렌지 껍질 등으로 만든 새콤한 위트 비어 헤벌리 화이트는 가격미정 브루어리 마튼즈, 알레산드로 멘디니가 디자인한 책상용 스탠드 아물레또는 21만3천원 라문 제품.

 

/upload/arena/article/201810/thumb/40355-340241-sample.jpg

PM 10:10 BATH AND CHILL

(왼쪽부터) 바삭한 질감의 도자기 앵무새 장식은 1만4천9백원 이케아, 탄탄하게 짠 타월은 6천5백원 TWB by 하고 홈, 티라이트 캔들을 넣어 공간을 밝힐 수 있는 화병은 4만2천원 무드니 by 하고 홈, 아이리스와 파촐리, 베르가모트와 베티베르가 어우러져 맑은 느낌의 향수 ‘오라쥬’는 가격미정 루이 비통, USB로 충전해 사용하는 전동 칫솔은 29만원 브루조니 by 데이글로우, 해독 및 수렴 작용은 물론 혈액순환을 촉진해 온몸의 스트레스를 완화하는 비누 ‘렛 미 씨’는 1만8천원 모트 by 데이글로우, 넉넉한 받침 위에 초콜릿 한 알을 얹어 마시면 좋을 커피잔과 받침 세트는 3만8천원 하프하프 by 하고 홈, 스트레스와 긴장된 근육을 풀어주는 소금 입욕제는 3만9천원 바코 by 메종 티시아, 케이시 라이언의 사진집 <Office Romance>는 에디터 소장품.

 

/upload/arena/article/201810/thumb/40355-340242-sample.jpg

PM 11:30 FOR DEEP SLEEP

(왼쪽 위부터 시계 방향) 단단한 평면과 긴 곡선이 어우러진 대담한 형태로 훌륭한 장식품 역할도 하는 탁상 거울은 10만4천원 뉴 웍스 by 짐블랑, 묵직한 색감과 부드러운 나뭇결을 지닌 쟁반은 1만8천원 홀로클로츠 by 데이글로우, 초원처럼 싱그럽고 은은한 싱글 몰트위스키 글렌토커스 15년은 10만원대 발렌타인, 문진으로 써도 좋을 구 형태의 브라스 메모 홀더는 5만5천원 펌리빙 by 짐블랑, 핸드 블로잉 기법으로 완성한 유리잔은 2만3천원 세락스 by 르시뜨피존, 튀니지의 콥트 도자기 양식에서 영감을 받아 닥종이에 핸드 페인팅으로 제작한 볼펜은 4만9천원 세락스 by 르시뜨피존, 메리 올리버의 산문집 <휘파람 부는 사람>은 에디터 소장품, 모든 부분에 자성이 있어 가로나 세로 혹은 벽에 부착하는 등 자유롭게 설치할 수 있는 니켈 도금 스틸 소재의 인센스 홀더는 36만4천원 BP 도쿄 by 르시뜨피존, 수면에 방해되는 소음을 막고 파도 소리와 낙엽 소리 등의 ‘수딩사운드’를 재생해 수면을 유도하는 초소형 무선 이어버드 ‘노이즈-마스킹 슬립버드’는 32만원 보스 제품.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이경진
PHOTOGRAPHY 이수강
ASSISTANT 이승환

2018년 11월호

MOST POPULAR

  • 1
    Make a Wish : 새해의 위시 리스트
  • 2
    이진욱, “이룰 수 있는 것은 꿈이 아니야”
  • 3
    MY YOOOOOOOOUTh
  • 4
    2022 월드컵 복기
  • 5
    금새록, <사랑의 이해> “삶에서 가장 즐거운 건 연기”

RELATED STORIES

  • FEATURE

    그렇게 마약사범이 된다

    어떤 사람이 마약을 할까, 누가 들여올까, 걸리면 어떻게 될까. 물어보았다.

  • FEATURE

    나의 2023

    “앞으로 어떨 것 같아?” “올해 뭐 재미있는 거 있어?” 연말연시에 만난 사람들은 모두가 인사처럼 서로에게 이런 질문을 건넨다. 우리는 모두 자신의 분야에선 전문가이지만 다른 분야의 문외한, 정답은 아무도 모른다. 다만 각자의 답은 알고 있으니 우리는 그 답을 모으고 싶었다. 금융, 건축, 유통, 자동차, 출판, 음악, 스페셜티 커피, 일본 라멘까지, 자신의 분야가 확실한 서울의 직업인들에게 2023년 자신의 세계에서 일어날 일들을 물었다. 모두 상상 이상의 답을 들려주었다.

  • FEATURE

    2022년의 2등을 위해 #2

    2022년은 특별한 해다. 2가 반복된다. 그리고 이건 12월호다. 2가 반복되는 해의 마지막 달이라 2등만을 기념하련다. 올해 각 분야의 2위들을 재조명한다.

  • FEATURE

    2022년의 2등을 위해 #1

    2022년은 특별한 해다. 2가 반복된다. 그리고 이건 12월호다. 2가 반복되는 해의 마지막 달이라 2등만을 기념하련다. 올해 각 분야의 2위들을 재조명한다.

  • FEATURE

    MBTI 별 데이트 코스

    데이트 코스 짜는 게 어렵다면 상대방의 MBTI 성향에 맞춰보자. 데이트 날이 두렵지 않을 것이다.

MORE FROM ARENA

  • FEATURE

    작가들의 땅

    땅에서 태어난 문장들이 있다. 나쓰메 소세키부터 레이먼드 챈들러까지, 작가들을 키워낸 땅과 그 땅에 헌정하는 이야기 여덟 편.

  • FEATURE

    야인시대 월드 편

    주먹을 논한다면 빠질 수 없다. 스포츠계를 떠들썩하게 만든 최고의 한 방.

  • INTERVIEW

    트로트 파트너즈, 장민호 & 정동원

    해가 바뀌자 비주류 장르로 여겨졌던 트로트가 ‘힙’을 입고 주류가 되었다. 여기에는 <미스터트롯>의 공이 지대하다. 트로트는 올드하고 어른들만 듣는다는 편견을 깨고 전 세대가 공감하고 열광할 수 있게 만들었으니까. 그럼에도 우리는 아직 트로트에 대해 잘 모른다. <미스터트롯>에 출연해 패러다임의 전복을 경험한 데뷔 23년 차 맏형 장민호와 열네 살 막내 정동원이 각자의 시선에서 트로트 신의 현재와 미래를 진단했다.

  • FASHION

    ANOTHER PERSONA

    새롭게, 더 강렬하게. 지금껏 대면한 적 없는 또 다른 나.

  • FEATURE

    사진은 영원하고

    칸디다 회퍼는 공간을 찍는다. 주로 아무도 없는 공공장소를 찍는다. 인간이 만들어낸, 그러나 인간이 없는 장소. 인위적인 조명도 과장된 구도도 없는 그의 사진은 고요하고 평등하다. 관람객의 시선은 천천히 머물며 그 속에 부재하는 인간을, 공간에 새겨진 잠재의식 같은 역사를 읽는다. 회퍼는 사진을 “보는 이의 시선에 시간을 부여하는 정지된 매체”이자 “더 많은 것을 들여다보게 하기 위해 시선을 늦추는 예술”이라고 말한다. 빛이 부족한 공간에서 오래도록 셔터를 누를 때, 그가 찍는 것은 공간이 아닌 시간일지도 모르겠다. 국제갤러리 부산에서 개인전을 진행 중인 칸디다 회퍼에게 공간과 시간, 부재와 현존, 그리고 사진이라는 예술이 무엇인가에 대해 편지를 보냈고, 그에 대한 회신은 다음과 같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