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11 THINGS FOR 11

CLOSE TO YOU

서늘한 계절을 위한 11가지 소재.

UpdatedOn November 12, 2018

  •  1  SUEDE

    스웨이드의 보드라운 표면을 입체적으로 표현한 패딩 조끼 49만7천원 맨온더분 제품.

  •  2  SHEARING

    시어링 퍼의 복슬복슬하고 풍성한 형태를 극대화한 코트 가격미정 닐 바렛 제품.

  •  3  BABY CASHMERE

    최상급 베이비 캐시미어를 사용한 부드러운 감촉의 집업 후디 가격미정 로로 피아나 제품.

  •  4  NYLON

    반들반들한 질감과 포근한 착용감의 나일론 패딩 재킷 가격미정 Z 제냐 제품.

  •  5  HERRINGBONE TWEED

    헤링본의 중후하고 클래식한 조직감을 살린 코트 가격미정 에르노 제품.

  •  6  CORDUROY

    코듀로이의 굵직한 골이 살아 있는 짙은 와인색 팬츠 6만9천원 H&M 제품.

  •  7  FLEECE

    가볍고 포근한 플리스 소재로 만든 목도리 4만5천원 디스이즈네버댓 제품.

  •  8  LEATHER

    가죽의 윤택한 표면과 절도 있는 멋을 담은 재킷 가격미정 보테가 베네타 제품.

  •  9  VELVET

    벨벳의 농염한 광택을 담은 드레스 슈즈 가격미정 토즈 제품.

  •  10  FLANNEL

    따뜻하고 부드러운 100% 유기농 순면 플란넬을 사용한 셔츠 15만9천원 파타고니아 제품.

 11  WOOL

울 소재가 주는 차분함과 포근함을 담은 팬츠 88만원대 생 로랑 제품.

시리즈 기사

시리즈 기사

 

COAT SEASON

다시 꺼낸 스웨터

LOOK AT ME

BLACK SILHOUETTE

THE TOTE BAG

DAZZLING NIGHT​

보이는 향

WHIPPED CREAM

CHECK POINT

LEATHER MAN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김장군
PHOTOGRAPHY 한준희
ASSISTANT 민관우

2018년 11월호

MOST POPULAR

  • 1
    초록 뷰 맛집 카페 5
  • 2
    Close To Me
  • 3
    A little Madness in the Spring
  • 4
    등산 후 가기 좋은 몸보신 맛집 4
  • 5
    <아레나> 6월호 커버를 장식한 배우 손석구

RELATED STORIES

  • ARTICLE

    2022 17th A-awards

    에이어워즈는 진정 연말의 신호탄이다. <아레나>의 독자와 친구들을 서슴없이 불러 모아 만끽했던 제17회 에이어워즈의 밤을 돌아봤다.

  • ARTICLE

    김종현, ”솔로 앨범 은 팬들을 향한 마음을 담아내”

    김종현의 뉴이스트에서 솔로로 컴백 인터뷰와 화보 미리보기

  • ARTICLE

    NCT 태용, 창작의 힘

    NCT 127의 리더 태용은 멈추지 않고 창작한다. 가사, 비트, 그림, 영상, 무엇으로든 표현하는 태용은 만들면서 힘을 얻는다.

  • ARTICLE

    최원영, “<슈룹> 즐거운 분위기에서 연기할 수 있어서 남달랐다”

    배우 최원영의 남성미 넘치는 화보와 인터뷰 미리보기

  • ARTICLE

    뉴욕 마라톤 우승을 이끈 언더아머의 운동화

    마라톤 선수 셰런 로케디가 언더아머와 함께 뉴욕 마라톤 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MORE FROM ARENA

  • VIDEO

    Real Explorer

  • INTERVIEW

    배우의 영역

    배우는 상상을 해야 한다. 실제 인물을 연기하더라도 그 인물의 생각을 완전히 알 수는 없기에 결국에는 상상으로 채워야 한다. 그게 배우의 영역이라고 이희준이 말했다.

  • LIFE

    라이브커머스는 콘텐츠가 될 수 있을까?

    아프리카TV가 라이브커머스를 한다. 배달의민족도 하고, 매체들도 하고, 인플루언서들도 개인 채널에서 무언가를 판다. 팔아야 살 수 있는 것처럼. 광고 수익에 매달리던 시대가 저물고 있다. 지금 고민할 것은 라이브커머스가 볼 만한 콘텐츠냐는 것이다. 라이브커머스에 우리의 미래를 걸어도 될지. 고민이다.

  • FASHION

    대림미술관이 구찌를 부른 이유

  • ISSUE

    영재가 찐행복을 느끼는 순간! (feat. 여행 필수템)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