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INTERVIEW MORE+

ECO

쓰고 쓰고 쓰는 디자이너

UpdatedOn October 19, 2018

/upload/arena/article/201810/thumb/40077-335140-sample.jpg


Eco Interview
문승지

디자이너 문승지의 이름을 세계적으로 알린 대표작 ‘포 브라더스(Four Brothers)’는 나뭇조각 하나도 버리지 않고 한 장의 합판으로 생산하는 의자다. 국제 규격인 가로 2,400mm, 세로 1,200mm 크기의 나무 합판 하나로 생김새가 제각각인 의자 4개를 만들었다.

코스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카린 구스타프슨은 디자이너 문승지가 코스와의 협업으로 완성한 ‘포 브라더스’를 두고 이렇게 말했다.

“생산 폐기물을 만들지 않고도 아름답고 일관성 있는 디자인을 창조하는 그의 능력은 최고 수준의 혁신 사례이다.”

디자인 세계에서 실제로 ‘환경친화적인 창조’가 쉽게 일어나지 않는 이유는 그것이 어떤 기능과 형태를 갖췄든 ‘새로운 것을 만든다’는 태생적인 성질 때문인지도 모른다. 문승지는 여기에 의문을 가졌다.

“디자이너라는 직업은 재미있어요. 소비자를 향한 디자인을 하지만 생산과 제조 분야에도 가까워요. 그 중간 지점에 있죠. 디자이너가 어떤 소비자를 타깃으로 물건을 디자인하면 그것이 생산되어 소비자에게 전달되기까지 굉장히 많은 공정을 거치며 ‘좋게 보이기 위한’ 노력이 이루어지거든요. 포장도 많이 하고요, 그 과정을 보고 있으면 불편할 때도 간혹 있어요. 소비자는 제조 과정에 관해서는 잘 모를 테니까.”

문승지는 디자이너가 그 과정을 소비자에게 솔직하게 보여줄 수 있기를 바랐다. 그렇게 솔직한 디자인을 하고 싶다는 마음이 ‘포 브라더스’를 탄생시켰다.

“한쪽에서는 디자이너가 쓰레기를 지속적으로 만들어내는 직업군이라는 이야기를 하잖아요. 새것을 만들기 때문이죠. 새것이 탄생하면 기존의 것은 버려지니까요. 좋은 디자이너가 한 디자인이 결국 좋은 제품이 된다는 것. 저는 이게 현실이 되기를 바랐어요.”

스물여덟의 문승지는 초등학생 때 학교에서 교육받은 ‘아나바다’ 운동을 생생히 기억한다. 성인이 된 그가 물건을 대하는 태도에는 그때의 습관이 그대로 남아 있다.

“저는 ‘MUN’이라는 이름으로 작가 활동을 하고, 팀 바이럴스라는 이름의 회사를 만들어 다양한 디자인 프로젝트를 진행하며 경제 활동을 하고 있어요. 팀 바이럴스는 친구, 형, 동생 사이인 디자이너들과 함께하는 레이블 개념의 회사예요. 보통 회사라면 일하는 공간의 집기나 용품을 회사 돈으로 사잖아요. 우리는 집에 있는 물건들을 가져오고 버려진 것들을 주워와서 써요. 그런데 저에게는 이런 것이 당연한 일이거든요. 옷도 누군가 사용했던 것, 빈티지를 저렴하게 구입하는 게 좋고요. 연필은 몽당연필이 되도록 씁니다. 어린 시절의 ‘아나바다’ 운동이 몸에 배어 있음을 이번 전시를 준비하며 알게 됐어요.”

문승지는 지금 파라다이스 문화재단의 제안으로 첫 개인전 <문승지.ZIP: 쓰고 쓰고 쓰고 쓰자>를 열고 있다. 아나바다 운동의 오마주 프로젝트다.

“그 시절 우리가 행했던 의식 있는 행동들이 지금 절실히 필요하다고 생각했어요. ‘(아껴) 쓰고 (나눠) 쓰고 (바꿔) 쓰고 (다시) 쓰자’라는 주제로 제가 환경 문제에 대해 오랫동안 고민한 결과물을 작품으로 공유하고자 했어요. 저는 작가이고 디자이너이니까요.”

파라다이스 ZIP 전시실에는 세상에 조금이라도 의미 있는 것을 내놓는 디자이너이고 싶다는 그의 놀라운 작업들이 묵직하게 놓여 있다.

시리즈 기사

시리즈 기사

 

슬기로운 에코 생활
없어도 좋아

에너지를 모으는 집
에너지가 줄어드는 공간
친환경 드라이빙
친환경적인 행동을 디자인하다
지구를 지키는 텀블러
가능한 생활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이경진
PHOTOGRAPHY 이정규, 오태진

2018년 10월호

MOST POPULAR

  • 1
    Next, Square
  • 2
    반클리프 아펠, 뻬를리 팝업으로의 초대
  • 3
    황선우 선수가 직접 그려본 성장 그래프
  • 4
    상큼함이 터지는 토마토 요리 4
  • 5
    절대적 시간

RELATED STORIES

  • INTERVIEW

    <아레나> 8월호 커버를 장식한 세븐틴 원우

    독보적인 아름다움을 담은 세븐틴 원우의 <아레나> 8월호 커버 공개!

  • INTERVIEW

    How to become the Justin Min

    미국에서 나고 자란 민홍기는 공부를 잘했다. 아이비리그에 진학했고, 잡지사 기자로도 일했지만, 연기자가 되기로 결심하고 인터넷에 ‘연기하는 법’을 검색하며 오디션을 보러 다녔다. <애프터 양> <엄브렐러 아카데미> <성난 사람들(비프)>의 바로 그 배우. 저스틴 민이 말하는 저스틴 민 되는 법.

  • INTERVIEW

    황선우, 더 멀리

    황선우는 같은 힘을 쓰고도 더 멀리 나가는 게 자기 재능이라고 했다. 자기 재능을 확실히 알고 서슴없이 나아가 그는 세계 최고가 되었고 2024년 파리 올림픽에서 한 번 더 톱을 노린다. 황선우의 눈빛, 황선우의 몸, 그리고 그와 나눈 짧은 이야기.

  • INTERVIEW

    오후의 엄태구

    드라마 <놀아주는 여자>에 출연한 엄태구와 조용한 오후에 조용하게 화보를 촬영하고 조용하게 이야기를 나눴다. 작은 목소리로 섬세하게 반응한 엄태구와의 시간.

  • INTERVIEW

    엄태구, "좋은 사람인데 연기도 잘하는 사람으로 기억되고 싶어요."

    배우 엄태구의 <아레나> 7월호 인터뷰 미리보기

MORE FROM ARENA

  • CAR

    Black Mountain

    순수 전기차, 하이브리드, 오프로더. 각각 다른 SUV를 타고 검은 산을 찾았다.

  • FASHION

    LIGHT MY FIRE

    부유하는 담배 연기보다 느릿하게 움직이던 순간.

  • FASHION

    살롱 드 시네마

    찬 바람이 부는 서울의 저녁. 까르띠에 메종 청담에서 영화와 잡지를 아끼는 사람들이 한자리에 모였다. 2023 에이어워즈 수상자, <콘크리트 유토피아> 엄태화 감독과 관객들이 나눈 대화.

  • LIFE

    국뽕클럽 K-DRAMA

    한국인을 몰입하게 만드는 2020년 국뽕 콘텐츠들을 모았다. 이들과 클럽이라도 하나 결성해야 할 판이다.

  • LIFE

    Merry Ornament!

    부푼 마음 가득 안고.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