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INTERVIEW MORE+

The World News

샌프란시스코 다운 자판기

샌프란시스코는 의외로 춥다. 이 사실을 모르는 관광객을 위해 특별한 자판기가 등장했다.

UpdatedOn September 28, 2018

3 / 10
/upload/arena/article/201809/thumb/39872-331624-sample.jpg

 


누구나 한 번쯤 해외여행에서 옷 때문에 고생한 경험이 있을 것이다. 캐리어에 재킷 넣을 공간이 없어서 추위에 떨거나, 현지 날씨를 가늠하지 못해 급하게 옷을 구매한 경우는 빈번하다. 샌프란시스코 공항 내부에 설치된 유니클로 자판기는 옷을 못 챙긴 여행자들을 위해 여분의 옷을 판매한다. 이 자판기는 한 달에 1만 달러, 한화로 약 1천만원 이상의 큰 수익을 내며 화제를 불러 모으고 있다. 

서울이 최고 40℃에 육박하는 무더운 여름에도 샌프란시스코 유니클로에서는 플리스와 다운 재킷을 주력으로 판매한다. 물론 이 사실을 관광객은 알 수가 없다. 샌프란시스코는 캘리포니아주에 위치하고 있지만, 연중 10℃에서 20℃ 사이의 기온으로 1년 내내 선선한 봄가을 날씨를 유지한다. 흔히 캘리포니아를 떠올렸을 때 느껴지는 뜨겁고 강렬한 날씨는 한 달에 몇 번 있을까 말까 한 수준. 대부분의 날들은 일교차가 크다. 낮에 덥다가도 밤이 되면 서늘하다 못해 추울 지경이다.
언덕이 많고, 바닷가에 위치한 탓에 바람과 안개도 잦다. 보온과 방수가 되는 겉옷은 샌프란시스칸의 필수품 중 하나다. 가벼운 다운 재킷이나 플리스는 실용성과 효율성을 중시하는 실리콘밸리 개발자들의 유니폼으로도 여겨진다. 샌프란시스코에서 반소매와 반바지, 플립플롭으로 거리를 활보하는 사람들은 100% 관광객이라 단언할 수 있는 이유다.

최근 벤처캐피털에 근무하는 한 샌프란시스칸의 트위터로 유니클로 자판기가 새로운 트렌드로 떠올랐다. 언제나 투자할 만한 새로운 가치를 발견하는 데 혈안이 된 이들에게 유니클로 자판기는 그 자체의 새로움보다, 향후 이 흐름이 어떻게 전개될지에 주목하고 있는 것이다.
구매할 수 있는 품목은 울트라 라이트다운 재킷으로, 49달러의 베스트 타입과 69달러의 재킷 타입 중 선택할 수 있다. 자판기 앞면의 큰 화면을 통해 마치 유니클로 앱이나 웹사이트에서 구매를 하듯 원하는 품목, 색상, 사이즈를 고르고 결제를 하면 된다. 전용 케이스에 돌돌 말려 포장된 다운 재킷은 색상이 보이도록 박스에 담겨 있다. 유니클로는 해시태그 #유니클로투고(#UNIQLOTOGO)를 내세웠다. 주로 음식을 포장해 갈 때 투고(To go)라고 하는데, 그만큼 편리함과 간단함으로 자판기를 어필하고 있는 것이다. 모두가 ‘샌프란시스코답다’라고 평가하는 이 자판기는 SFO 샌프란시스코 국제공항 터미널2 내에 위치하고 있다. 비행기에서 내렸을 때나, 터미널 안쪽으로 들어갔을 때 발견할 수 있다. 

3 / 10
/upload/arena/article/201809/thumb/39872-332851-sample.jpg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조진혁
WORDS 이종헌(여행 칼럼니스트)

2018년 09월호

MOST POPULAR

  • 1
    까르띠에, 미의 철학
  • 2
    그릇의 늪
  • 3
    <아레나> 7월호 커버를 장식한 수영선수 황선우
  • 4
    Deeper & Deeper
  • 5
    서울에서 해외 맛보기

RELATED STORIES

  • INTERVIEW

    <아레나> 7월호 커버를 장식한 수영선수 황선우

    강인한 육체미를 자랑하는 황선우의 <아레나> 7월호 커버 공개!

  • INTERVIEW

    정한, 독보적인 분위기가 돋보이는 <아레나 옴므 플러스> 디지털 커버 공개

    세븐틴 정한과 아쿠아 디 파르마의 첫 만남이 담긴 <아레나> 디지털 커버 미리보기

  • INTERVIEW

    손석구 되기

    끊임없는 고민과 시도와 협상과 열정의 시간을 지나 자연인 손석구는 스타 배우 손석구가 되었다. 스타가 된 손석구는 이제 자연인 손석구가 간직하던 꿈을 펼치려 한다.

  • INTERVIEW

    이브의 경고

    ‘이달의 소녀’에서 독립해 솔로 아티스트로서 첫걸음을 내딛는 이브. 첫 EP를 발표한 그녀는 평온하면서도 흔들리지 않는 열정을 노래에 담으려 한다. 자신이 가장 좋아하는 꽃인 연꽃처럼.

  • INTERVIEW

    눈부시다, 정구호

    디지털 싱글 앨범 <눈부시다>를 발표한 인디 가수 유은호. 아니 우리 시대 제1 디렉터, 정구호에게 보내는 연서.

MORE FROM ARENA

  • LIFE

    세상 끝에서

    이 길이 맞을까? 끝까지 가보기 전에는 알 수 없지. 그래서 답을 구하러 떠나는 사람들이 있다. 대륙이 끝나는 곳이나, 오를 수 있는 가장 높은 산, 지구의 끝을 보고 온 사람들이다. 그들은 세상이 끝나는 곳에서 무엇을 발견했을까.

  • LIFE

    완벽한 밤

    허기지고 외로운 밤엔 이런 바를 찾는다.

  • ARTICLE

    2017 S/S Panorama

    이미지와 키워드로 보는 이번 시즌 트렌드.

  • ARTICLE

    해 뜨는 시간

    가장 정갈하고 편안한 잠옷 차림으로 맞이하는 새해 아침의 눈부신 장면.

  • INTERVIEW

    월간서른 강혁진

    때로는 모르는 사람에게 더 솔직해진다. 요즘 유행하는 모임들이 있다. 흔히 살롱이라고 통칭되는데, 여기에 가면 마음이 무장 해제되어 친구에게도 못한 이야기를 술술 쏟아내게 된다고 한다. 왜 지금 사람들은 살롱에 가는 걸까. 모임을 만들고 운영하는 사람들에게 물었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