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AGENDA MORE+

M으로 시작하는 말

BMW가 고성능 슈퍼 세단 뉴 M5를 공개했다. M5는 세상에서 가장 강력한 M이다.

UpdatedOn June 14, 2018

3 / 10
/upload/arena/article/201806/thumb/38751-312109-sample.jpg

 

 

BMW M5 

엔진 4.4리터 V8 트윈 터보 / 변속기 8단 M 스텝트로닉 / 최고출력 608마력 / 최대토크 76.5kg·m / 가속 0-100km/h 3.4초 / 최고속도 306km/h / 가격 1억4천6백90만원

 1  M xDrive
M xDrive의 구동 모드는 세 가지다. 후륜, 사륜 그리고 사륜구동 스포츠. 기본 세팅은 다이내믹 스태빌리티 컨트롤이 켜진 사륜구동 모드다. 일상에선 편안하게 운전하라는 배려다. 달리고 싶을 때는 어떤 지형도 소화해내는 사륜구동 스포츠를 선택하면 된다. 코너에선 뒷바퀴가 살짝 미끄러지게 세팅되었다. 재밌으라고 일부러 그랬다. 후륜구동 모드는 기존 M5와 동일한 세팅이다.

 2  M 사운드
V8 트윈 터보 엔진의 배기 사운드는 잘 다듬어진 음악 같다. 풍성한 저음은 심장을 때리고, 날카로운 고음은 고막을 찌른다.
배기 사운드는 운전석을 향하게 설정되었다. M 사운드 컨트롤로 부드럽게 조절할 수 있다.

 3  M 트윈파워 터보 기술
M5에는 4.4리터 V8 트윈 터보 엔진이 들어 있다. 기존 M5의 배기량을 유지하며 파워만 향상시켰다. M 트윈파워 터보 기술을 접목해 최고 608마력을 발휘한다. 토크도 76.5kg·m로 강력하다. 스로틀을 열면 608마력이 쏟아진다. 쉼표 없는 펀치에 정신이 아찔해진다.

 4  M 스텝트로닉
M5는 사륜구동과 궁합이 잘 맞는 8단 M 스텝트로닉 변속기를 장착했다. 최신 드라이브 로직이 탑재된 변속기로 변속 시점을 정확히 맞추는 재주가 있다. 갑자기 기어를 바꿔도 변속 충격을 보이거나 움찔거리지 않는다. 가볍고 민첩한 변속으로 M5를 더욱 빠른 차로 만들어준다.

 5  M 스포츠 스티어링 휠
그립감 좋기로 유명한 M 스포츠 스티어링 휠에도 변화가 있다. 기존의 묵직한 맛을 덜어냈다. 컴포트 모드에서는 조금 가볍게 느껴진다. 물론 스포츠 모드로 바꾸면 다시 무거워지지만. M 스포츠 스티어링 휠만의 특징인 M1, M2 패들을 빨갛게 칠한 것도 변화라면 변화다.

 6  M 디자인
브레이크와 냉각 시스템에 더 많은 공기를 공급하기 위해 범퍼를 확대했다. M5 최초로 루프를 탄소섬유로 제작했다. 무게는 줄이고, 강성은 높였다. 리어 디퓨저와 M 리어 스포일러, M 전용 트윈 테일 파이프는 더욱 역동적인 형태로 디자인했다.

 7  M 전용 기능
M 전용 디지털 계기반을 장착했다. 주행 모드와 xDrive 설정, 드라이브로직 정보 등 M5에 특화된 정보를 보여준다. 정보가 많아서 헤드업 디스플레이도 기존보다 70% 확대했다. 시트는 옆구리를 든든하게 받쳐주는 M 다기능 시트를 장착했다.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조진혁

2018년 06월호

MOST POPULAR

  • 1
    서울의 펍
  • 2
    The Laboratory
  • 3
    My Endless Blue
  • 4
    작고 소중한 쁘띠 와인 4
  • 5
    Running Book

RELATED STORIES

  • LIFE

    파네라이의 거북선

    파네라이가 시티 에디션의 일환으로 ‘서울 스페셜 에디션’을 공개했다. 한국을 모티브로 선보인 최초의 결과물이다.

  • AGENDA

    실리콘밸리, 천재형 CEO 리스크 시대

    실리콘밸리의 천재들이 위기를 맞았다. 그들의 미래에 회의적인 시선을 보내는 투자자들이 조금은 이해된다.

  • FASHION

    제냐와 서울

    에르메네질도 제냐의 새로운 행보, ‘XXX(엑스엑스엑스) 컬렉션’의 시작을 알리는 성대한 론칭 행사가 얼마 전 서울, 성수동에서 진행됐다. 에르메네질도 제냐의 아티스틱 디렉터 알레산드로 사르토리에게 물었다. 도대체 왜 서울에서?

  • LIFE

    더 발칙해진 한식

    지금 뉴욕에선 심지어 이런 한식이 가능하다.

  • LIFE

    이토록 세련된 한식

    ‘킴미(Kimme)’가 싱가포르 한식의 지형도를 바꾸고 있다.

MORE FROM ARENA

  • LIFE

    호주에 가면 와인도 있고, 와인도 있고

    호주 와인 신이 얼마나 역동적으로 움직이는지, 직접 가보기 전엔 몰랐다.

  • INTERVIEW

    Craftsmanship Of Seoul #세영악기

    세상은 무정하게 변한다. 열심히 살면 무엇이 남나. 들어버린 나이와 늙은 음악과 촌스러운 영화들만 주변에서 반복된다. 그럼에도 살아 있으니까 삶의 의미를 찾기 위한 여정을 시도한다. 세월에 무임승차해 지나간 풍경을 곱씹으며 인생이 고장 났던 순간만 복기할 따름이다. 그런 와중에도 우리는 일정하게 정차한다. 간이역에서 책임질 것을 찾아 두리번거리다 빈손으로 다시 열차에 오르길 반복하다 보면 어느덧 누군가의 손을 잡고 있다. 그때쯤 차창 풍경에도 무심해진다. 변하는 시대 흐름에 맞춰 업력도 능력도 키워야 한다는 것은 알지만, 무엇을 해볼까. 고민하는 사이 기회는 스무 살의 꿈처럼 구름 뒤로 사라지고 열차는 황혼에 들어선다. 이달 우리는 장인들을 만났다. 50년간 구두를 수리했거나, 60년간 시계를, 40년간 기타를, 60년간 오디오를 수리한 사람들 . 한 가지만을 고쳐온 장인들에게 변하는 세상에서 우직할 수 있었던 힘에 대해 물었다.

  • FILM

    해밀턴 X 다니엘 헤니

  • INTERVIEW

    이동욱 '어제와 같은 오늘, 오늘과 같은 내일' 미리보기

    햇살 보다 눈부신 이동욱 화보 공개

  • REPORTS

    새 얼굴 새 연기

    독립 영화로 탄탄한 경험을 쌓은 배우, 단아한 승무원과 좀비를 동시에 소화한 배우, 공중파에 데뷔하며 개성 강한 에너지를 뿜어낸 배우. 지금 우리가 주목해야 할 새로운 여배우 셋을 만났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