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CAR MORE+

Let's Go Outside!

Outdoor Men

화창한 날씨를 만끽할 줄 아는 다섯 남자들을 찾아 나섰다. 야외 운동에 심취한 그들에게 지극히 사소한 양자택일 질문을 던졌다. 사실 운동할 땐 이런 게 제일 중요하다.

UpdatedOn May 23, 2018

 

3 / 10
/upload/arena/article/201805/thumb/38482-304941-sample.jpg

 

민준기 모델

Futsal
2009년에 탄생한 풋볼 클럽 베가 본즈의 원년 멤버다. 풋살만 10년 차. 어릴 적 동네 축구까지 합하면 족히 20년 동안 공을 찼다. 매주 수요일과 토요일에는 팀원들과 정기적으로 모인다. 팀 내에서는 맨체스터 시티 FC 미드필더 야야 투레와 경기 스타일이 비슷하다고 ‘야야 준기’로 불린다.

3 / 10
  • 가장 아껴 입는 맨체스터 시티 FC의 유니폼. 가장 아껴 입는 맨체스터 시티 FC의 유니폼.
  • 야외 운동 시 꼭 바르는 비오레 선크림. 야외 운동 시 꼭 바르는 비오레 선크림.
  • 손목 보호 아대, 체온 조절과 땀 흡수를 위해 상의 안에 꼭 받쳐 입는 슬리브리스. 손목 보호 아대, 체온 조절과 땀 흡수를 위해 상의 안에 꼭 받쳐 입는 슬리브리스.
  • 축구화와 간편한 소지품을 넣을 수 있는 가방.축구화와 간편한 소지품을 넣을 수 있는 가방.


Question A or B

1 운동 시간은, 아침 vs 저녁
2 그나마 괜찮은 날씨는, 숨 막히는 무더위 vs 살을 에는 한파
3 더 선호하는 브랜드는, 나이키 vs 아디다스
4 지금 나에게 필요한 시계는, 애플 워치 vs 롤렉스
5 운동복 구입 기준, 브랜드 vs 가격
6 나에게 더 소중한 것은, 최신 신제품 vs 길들인 애장품
7 운동복은 역시, 기능성 vs 디자인
8 스타일링의 완성은, 상·하의 색깔 맞춤 vs 상·하의 배색
9 브랜드는 무조건, 하나로 통일 vs 신경 안 씀
10 하나만 투자한다면, 신발 vs 가방
11 은밀하게 신중히 고르는, 속옷 vs 양말
12 운동 후 땀 냄새엔, 데오도란트 vs 향수
13 자외선이 강한 날엔, 선크림 vs 선스틱
14 운동할 땐, 잔잔한 음악 vs 빵빵 터지는 음악
15 갈증 해소엔, 포카리스웨트 vs 게토레이
16 일정이 겹쳤을 땐, 여자친구 혹은 아내와의 데이트 vs 친구들과의 운동 약속
17 미세 먼지 많은 날, 운동한다 vs 안 한다

 

1 저녁.
2 숨 막히는 무더위.
3 나이키(모델이기도 하다).
4 애플 워치는 있으니까 롤렉스.
5 가격.
6 애장품.
7 디자인.
8 그날 스타일에 따라.
9 하나로 통일.
10 가방.
11 양말.
12 데오도란트.
13 선크림.
14 안 듣는다.
15 게토레이.
16 무조건 0.1초라도 먼저 연락 온 쪽.
17 한다.

 

 

/upload/arena/article/201805/thumb/38482-304964-sample.jpg

송진영 스케이트보더

Skateboard
스케이트보드 크루 세이버 스케이트샵, 힙스 스케이트보드, 로열티 & 트러스트에 소속된 8년 차 스케이트보더. 일주일의 절반 이상은 스케이트보드를 탄다. 탄력받을 때는 시간 가는 줄도 모르고 20시간 동안 줄곧 스케이트보드만 탈 정도. 그는 현재 스피커 엔터테인먼트의 인플루언서로 스케이트보드 문화를 알리는 역할을 하고 있다.

3 / 10
  • 운동 후엔 음악을 들으며 휴식을 취한다. 운동 후엔 음악을 들으며 휴식을 취한다.
  • 스케이트보드를 타면서 떠올랐던 영감을 기록한다. 스케이트보드를 타면서 떠올랐던 영감을 기록한다.
  • 스케이트 보딩 장면을 기록해 직접 편집하고 영상으로 만든다. 스케이트 보딩 장면을 기록해 직접 편집하고 영상으로 만든다.
  • 이 모든 걸 담을 수 있는 스케이트보드 전용 가방.이 모든 걸 담을 수 있는 스케이트보드 전용 가방.


1 오후 2~3시.
2 숨 막히는 무더위.
3 아디다스.
4 둘 다.
5 브랜드.
6 애장품.
7 기능성.
8 상·하의 색깔 맞춤.
9 신경 안 씀.
10 신발.
11 양말.
12 사용 안 함.
13 선스틱.
14 빵빵 터지는 음악.
15 포카리스웨트.
16 친구들과의 운동 약속.
17 안 한다.

 

 

/upload/arena/article/201805/thumb/38482-304983-sample.jpg

우정호 빔블 대표

Climbing
등반 능력 향상을 위해 한동안 1일 1식만 할 정도로 클라이밍에 대한 열정이 남다르다. 4년 동안 꾸준히 일주일에 4번은 암벽을 타왔다. 가끔은 아침 일찍부터 시작해 해가 질 때까지 장장 10시간 클라이밍을 한다. 이날은 특별히 클라이밍 중 6~7m의 낮은 바위에서 시작하는 볼더링을 선보였다.

3 / 10
  • 양옆으로 소지품을 넣을 수 있는 편리한 파우치. 양옆으로 소지품을 넣을 수 있는 편리한 파우치.
  • 초크가 담겨 있는 주머니와 암벽에 묻은 초크를 지우는 솔. 초크가 담겨 있는 주머니와 암벽에 묻은 초크를 지우는 솔.
  • 휴대가 간편하고 내구성이 뛰어난 매트. 휴대가 간편하고 내구성이 뛰어난 매트.
  • 금강산도 식후경. 간편식을 담은 도시락통.금강산도 식후경. 간편식을 담은 도시락통.


1 저녁.
2 숨 막히는 무더위.
3 나이키, 아디다스보다 블랙다이아몬드.
4 롤렉스.
5 브랜드.
6 애장품.
7 디자인.
8 상·하의 배색.
9 신경 안 씀.
10 신발.
11 속옷.
12 데오도란트.
13 선스틱.
14 잔잔한 음악.
15 포카리스웨트.
16 친구들과의 운동 약속.
17 안 한다.

 

 

/upload/arena/article/201805/thumb/38482-304990-sample.jpg

유희궁 브래들리 타임피스 대표

Tennis
테니스에 빠져 산 지 2년 6개월째. 추운 겨울, 야외 테니스가 치고 싶어서 필리핀 마닐라행 비행기 티켓을 끊고, 현지에서 5일 내내 테니스만 칠 정도다. 그 이후 한동안 라켓을 휘두를 힘도 남아 있지 않았지만, 그때의 쾌감과 즐거움을 잊지 못해 일주일에 4번은 테니스 코트에 선다.

3 / 10
  • 전국 테니스 연합회 공식 사용구인 윌슨 테니스공.전국 테니스 연합회 공식 사용구인 윌슨 테니스공.
  • 발목을 잡아주는 운동화를 선호한다.발목을 잡아주는 운동화를 선호한다.
  • 버려진 천막으로 만든 가방은 레어폼 제품이다.버려진 천막으로 만든 가방은 레어폼 제품이다.
  • 손목을 보호하는 아대는 필수다.손목을 보호하는 아대는 필수다.


1 저녁.
2 숨 막히는 무더위.
3 나이키.
4 애플 워치.
5 브랜드.
6 신제품.
7 디자인.
8 상·하의 배색.
9 신경 안 씀.
10 신발.
11 양말.
12 향수.
13 선스틱.
14 잔잔한 음악.
15 포카리스웨트.
16 친구들과의 운동 약속(미안).
17 운동… 한다.

 

 

/upload/arena/article/201805/thumb/38482-305010-sample.jpg

남호현 바리스타 겸 사업가

Cycling
사이클링 입문 4년 차. 취미에 빠져 살다 보니 어느덧 30여 벌의 사이클링복과 1천5백만원대의 스페셜라이즈드 자전거를 보유하게 됐다. 적어도 일주일에 5회 이상은 자전거 안장에 올라탄다. 사이클링 동호회 르쎄쎄 부대장을 맡고 있으며, 캐논데일 탑스피트 레이싱 팀에 소속돼 있다.

3 / 10
  • 주변 소리를 들을 수 있는 골전도 이어폰. 주변 소리를 들을 수 있는 골전도 이어폰.
  • 시력 보호를 위해 꼭 착용하는 선글라스. 시력 보호를 위해 꼭 착용하는 선글라스.
  • 거리, 경사도, 시간 등을 확인할 수 있는 사이클링 컴퓨터. 거리, 경사도, 시간 등을 확인할 수 있는 사이클링 컴퓨터.
  • 사이클링 복장에 쏙 들어가는 전용 지갑.   사이클링 복장에 쏙 들어가는 전용 지갑.


1 저녁.
2 숨 막히는 무더위.
3 아디다스.
4 가민.
5 브랜드.
6 신제품.
7 디자인.
8 상·하의 색깔 맞춤.
9 하나로 통일.
10 신발.
11 양말.
12 페브리즈.
13 선크림.
14 빵빵 터지는 음악.
15 게토레이.
16 여자친구와의 데이트.
17 운동한다. 대신 마스크는 필수.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김장군
PHOTOGRAPHY 신광용, 이수강

2018년 05월호

MOST POPULAR

  • 1
    NIGHT FEVER
  • 2
    코리안 하이엔드
  • 3
    우리만의 영화관
  • 4
    A BIGGER SPLASH
  • 5
    델라온, 흙과 불로 빚은 도자기

RELATED STORIES

  • ARTICLE

    2022 17th A-awards

    에이어워즈는 진정 연말의 신호탄이다. <아레나>의 독자와 친구들을 서슴없이 불러 모아 만끽했던 제17회 에이어워즈의 밤을 돌아봤다.

  • ARTICLE

    김종현, ”솔로 앨범 은 팬들을 향한 마음을 담아내”

    김종현의 뉴이스트에서 솔로로 컴백 인터뷰와 화보 미리보기

  • ARTICLE

    NCT 태용, 창작의 힘

    NCT 127의 리더 태용은 멈추지 않고 창작한다. 가사, 비트, 그림, 영상, 무엇으로든 표현하는 태용은 만들면서 힘을 얻는다.

  • ARTICLE

    최원영, “<슈룹> 즐거운 분위기에서 연기할 수 있어서 남달랐다”

    배우 최원영의 남성미 넘치는 화보와 인터뷰 미리보기

  • ARTICLE

    뉴욕 마라톤 우승을 이끈 언더아머의 운동화

    마라톤 선수 셰런 로케디가 언더아머와 함께 뉴욕 마라톤 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MORE FROM ARENA

  • DESIGN

    키치키치 뱅뱅

    한없이 엉뚱하고, 귀엽고, 흥이 넘쳐흐르는 키치한 매력으로 치장한 물건들.

  • FASHION

    OLD TOWN

    매끈한 수트를 입고 서울의 소문난 노포를 찾아다니는 생경한 맛.

  • LIFE

    과일로 여름 나기

    더위에는 과일만 한 게 없다. 지금 먹으면 맛도 영양도 두 배다. 서울 과일 디저트 상점 4곳.

  • LIFE

    메이저리그 리모델링

  • REPORTS

    이솜의 영화관

    이솜은 영화 티켓을 수집한다. 중학생 때부터의 습관이다. 티켓을 한 장씩 코팅해 오래 두고 본다. 그렇게 자신과 영화의 세월을 기록한다. 지금도 매주 개봉하는 영화를 거의 모두 극장에서 본다. 이해하거나 존경하거나 공부하는 마음으로. 영화가 품은 감성을 공유하고 함께 울고 웃고 슬퍼하기 위해서. 그렇게 눈앞에 일렁이는 영화를 자신의 얼굴 위에 쌓아간다. 그녀 안에는 숨어 있는 얼굴이 많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