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INTERVIEW MORE+

인천 바이브

서울을 넘어 인천에도 사람들이 몰린다. 인천의 낭만, 인천의 바이브를 느낄 수 있는 공간을 찾았다.

UpdatedOn March 20, 2018

/upload/arena/article/201803/thumb/37967-287609-sample.jpg

 1  파운드 바비큐 

파운드 바비큐의 송근엽 대표는 1세대 스케이트보더다. 파운드 바비큐 입구에 스케이트보드 파크를 따로 설치했고, 내부에도 여러 종류의 스케이트보드를 전시했다. 송근엽 대표는 미국식 바비큐를 한국에서도 즐길 수 있으면 좋겠다는 마음에 문을 열었다. 넓은 야외 공간에서 직접 제작한 훈연 기계에 바비큐를 구워낸다.

바비큐 종류는 총 3가지로 브리스킷, 폴드포크, 서로인이 있다. 브리스킷은 바비큐 메뉴 중 가장 손이 많이 가 국내에서 흔히 볼 수 없는 메뉴다. 소의 차돌 양지 부위를 슬로 앤 로 방식으로 14시간 훈연해 두툼한 고기를 부드럽게 맛볼 수 있다. 함께 제공하는 콘 브레드 위에 소스를 찍은 바비큐를 올리고 콜슬로와 함께 먹으면 완벽한 바비큐 맛을 느낄 수 있다. 바비큐를 먹을 때 맥주가 빠질 수 없다. 파운드 바비큐는 브루어리 304, 플레이 그라운드의 맥주를 준비했다. 이제 날도 풀리니 활짝 열려 있는 파운드 바비큐 테라스에서 바비큐를 먹고 맥주를 마시며 스케이트보드를 타러 가보는 게 좋겠다.

주소 인천시 서구 원적로 1
문의 032-581-0808


3 / 10
/upload/arena/article/201803/thumb/37967-287613-sample.jpg

 

3 / 10

 2  창고 재즈펍 

창고 재즈펍은 베이시스트 김현석과 프로듀서 정병민이 운영한다. 음악 전공인 두 사람이 만든 가게인 만큼 매주 토요일 공연이 이뤄진다. 공간 한편에 작은 공연장이 있고, 그 앞에 테이블을 두었다. 작년까진 오전에 문을 열지 않았는데, 올해부터는 오전에도 문을 연다. 그림 전시를 시작했기 때문이다. 공연이 없는 시간에는 전시를 하고, 커피도 판매한다. 창고 재즈펍은 음악뿐만 아니라 음식 맛 때문에 찾아오는 손님도 많다. 시그너처 메뉴로는 오진용 셰프가 요리한 감바스와 파스타가 있다. 톡톡 씹히는 새우의 식감과 은은하게 풍기는 마늘 향이 특징. 공연장에서 대충 때우는 음식이 아닌, 제대로 된 음식의 맛을 느낄 수 있다. 창고 재즈펍은 요리, 음악, 공간 어느 하나 허투루 만드는 것이 없다. 3월에는 JYP에서 음악 작업을 하는 이성찬 트리오의 공연을 진행한다.

주소 인천시 부평구 부평대로 40번길 15-1
문의 www.instagram.com/changgo_jazzpub

 

/upload/arena/article/201803/thumb/37967-287617-sample.jpg
3 / 10

 3  카페 어반트리스 

작년부터 투명한 보틀에 담긴 밀크티가 인기를 끌었다. 카페 어반트리스의 밀크티도 그 대열에 합류했다. 매장 문을 열기 시작할 때부터 카페 어반트리스만의 보틀을 디자인해 판매했다. 인천에 위치해 있는데도 불구하고 서울에서 찾아오는 손님이 절반 이상을 차지한다. 카페 어반트리스의 디자인은 파치드 서울, 부산 버거숍 등 트렌디한 가게의 브랜드 디자인을 한 전민수 디자이너가 맡았다. 그의 심플한 디자인과 남호석 대표의 음료 그리고 디저트들이 적절하게 어우러진다. 보틀 음료 외에 디저트도 추천할 만하다. 투명 아크릴 판으로 만든 네모난 큐브 모양 그릇에 티라미수를 담아 낸다. 전체적으로 화이트 주조에 스테인리스 스틸이 어우러진 매장은 포토 스폿으로 제격이다. 유리창에는 흰 블라인드를 설치했는데 오전에는 자연광으로, 오후에는 내부의 조명으로 정갈한 그림자가 생겨 카페 어반트리스만의 분위기를 조성한다.

주소 인천시 남동구 호구포로 221
문의 www.instagram.com/caffeurbantrees

 

/upload/arena/article/201803/thumb/37967-287621-sample.jpg
3 / 10

 4  말앤북스 

말앤북스는 구월동 골목 사이에 있는 작은 서점이다. 통유리 창문에는 프란츠 카프카가 쓴 <돌연한 출발>의 한 구절이 적혀 있다. 일반 서점에서 판매되는 책과 더불어 독립 서적을 들여놓는다. 작은 독립 서점임에도 불구하고, 다양한 서적이 있다. 서점에는 넓은 테이블을 하나 두었는데 책을 읽으면서 음료를 마시기에 좋다. 그래서인지 북 카페 분위기도 난다. 말앤북스에서는 아날로그 감성을 느낄 수 있다. LP 판을 직접 갈아 끼우며 음악을 틀고, 메모지 대신 원고지를 사용한다. 말앤북스는 서점이지만 오후에는 독서 모임, 필사 모임, 뭐라도 쓰는 모임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앞으로 독서 외에 미술 프로그램도 운영할 예정이다. 퇴근길에 들러 책과 더불어 잠깐 쉬어 갈 수 있는 편안한 공간이다.

주소 인천시 남동구 문화서로 28번길 13-1
문의 032-442-2017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GUEST EDITOR 김윤희
PHOTOGRAPHY 이수강

2018년 03월호

MOST POPULAR

  • 1
    The Laboratory
  • 2
    질주를 부르는 드라이브 뮤직
  • 3
    Deeper & Deeper
  • 4
    블랙 맘바 레거시
  • 5
    잔을 채우는 이야기

RELATED STORIES

  • INTERVIEW

    <아레나> 7월호 커버를 장식한 수영선수 황선우

    강인한 육체미를 자랑하는 황선우의 <아레나> 7월호 커버 공개!

  • INTERVIEW

    정한, 독보적인 분위기가 돋보이는 <아레나 옴므 플러스> 디지털 커버 공개

    세븐틴 정한과 아쿠아 디 파르마의 첫 만남이 담긴 <아레나> 디지털 커버 미리보기

  • INTERVIEW

    손석구 되기

    끊임없는 고민과 시도와 협상과 열정의 시간을 지나 자연인 손석구는 스타 배우 손석구가 되었다. 스타가 된 손석구는 이제 자연인 손석구가 간직하던 꿈을 펼치려 한다.

  • INTERVIEW

    이브의 경고

    ‘이달의 소녀’에서 독립해 솔로 아티스트로서 첫걸음을 내딛는 이브. 첫 EP를 발표한 그녀는 평온하면서도 흔들리지 않는 열정을 노래에 담으려 한다. 자신이 가장 좋아하는 꽃인 연꽃처럼.

  • INTERVIEW

    눈부시다, 정구호

    디지털 싱글 앨범 <눈부시다>를 발표한 인디 가수 유은호. 아니 우리 시대 제1 디렉터, 정구호에게 보내는 연서.

MORE FROM ARENA

  • FASHION

    DELIVERY MEN

    타이를 질끈 동여맨 딜리버리 맨의 분주한 하루.

  • LIFE

    고민 없는 쇼핑

    클릭 한 번에 이미 완성된 룩을 통째로 배송해주는 온라인 콘셉트 스토어 ‘워드로브 NYC(Wardrobe NYC)’가 등장했다.

  • INTERVIEW

    이토록 뜨거운 피오

    다 해내고 싶다. 피오는 소년처럼 철들지 않은 순수한 마음으로 미래를 기다리고 있다.

  • DESIGN

    Lights Move

    빛과 색, 투명한 물성을 간단하고 세련된 오브제로 표현하는 디자이너 사비네 마르셀리스는 현재 가장 뜨거운 루키 디자이너 중 한 명이다.

  • FASHION

    ANIMAL PRINTS

    유난스러울 만큼 자유와 낭만이 풍요롭게 넘쳐흐르는 2020 S/S 시즌의 트렌드 키워드.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