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EATURE MORE+

HOUSE OF SOUND

스타필드 하남에 꼭 가봐야 하는 공간이 생겼다. 하만 오디오 전문 체험·판매 공간인 '하만 스튜디오' 얘기다.

UpdatedOn January 25, 2018

하만. 음향기기에 조금이라도 관심 있는 남자라면 하만이라는 이름이 낯설지 않을 거다. 하만은 1956년 설립된 전통 있는 음향기기 명가, 전설적인 사운드로 지난 70여 년간 오디오 마니아들의 사랑을 독차지해왔다. JBL, 하만 카돈(harman/kardon), AKG, 마크 레빈슨(Mark Levinson) 등 막강한 프리미엄 오디오 브랜드를 보유하고 있는 것은 물론, 메르세데스-벤츠와 아우디, 재규어, 랜드로버 등 세계적인 명차에 사용되는 카오디오 시스템으로도 유명하다. 더욱이 지난해부터는 삼성전자의 품에 안기며, 전국 삼성전자서비스센터를 통해 사후 관리(A/S)가 가능해지는 등 우리와 한결 친숙해지기도 했다.

얼마 전 삼성전자는 하만의 다양한 오디오 제품을 직접 체험하고 구매할 수 있는 첫 번째 하만 오디오 전용 매장을 오픈했다. 스타필드 하남에 자리 잡은 ‘하만 스튜디오’다. 약 143㎡ 규모의 매장에는 JBL, 하만 카돈, AKG, 마크 레빈슨 등 공식 수입된 하만의 제품을 모두 만날 수 있다. 이어폰과 헤드폰, 가정용 스피커와 블루투스 스피커, 사운드 바, 그리고 하이엔드 오디오 제품에 이르기까지 그야말로 제품 구성이 알차다.

더 마음에 드는 것은 모든 제품을 직접 만지고, 듣고, 느낄 수 있도록 체험 공간으로 매장을 완성했다는 점이다. 매장 구성도 헤드폰 체험 존과 TV & 라이프스타일 존 등 이동 동선에 따라 다양한 경험이 가능하도록 꾸며졌다.

화룡점정은 매장 안쪽에 있는 청음실이다. 39㎡ 규모로 꾸며진 청음실에서는 하이엔드 오디오 제품인 ‘JBL K2 S9900’ 스피커와 마크 레빈슨 앰프 등이 만드는 최상급 사운드를 직접 체험할 수 있다. 1억 원이 훌쩍 넘는 시스템이다. 두 명의 전문 오디오 컨설턴트가 상주하고 약 30분간 오디오 시스템을 체험할 수 있다.

내부는 편안하고 깔끔하다. 오디오와 마주한 소파에 앉으면 ‘JBL K2 S9900’에서 나오는 명료하고도 풍부한 소리들이 청음실 벽을 타고 귓속으로 들어온다. 잘 알고 있듯, 프리미엄 오디오는 대량생산되는 오디오와는 태생부터 다르다. 시계나 와인만큼이나 장인정신을 바탕으로 제작된다. 덕분에 청취자는 이전의 오디오와는 전혀 다른 차원의 경험을 하게 된다. 그 소리는 귀가 아닌 몸으로 느낄 수 있다. 머리가 쭈뼛 서는 경이로운 경험이다.

주목해야 할 점은 간단한 예약만 한다면 누구나 이런 경험을 누릴 수 있다는 것. 예약 고객이 없을 경우 바로 입장도 가능하다. 향후 외부 강사를 초청해 오디오 시스템과 음악에 대한 강의도 펼친다니 하루 데이트 코스로도 손색없겠다. 볼거리 많은 스타필드 하남에 꼭 한 번 들러야 할 곳이 하나 더 늘어난 셈. ‘하만 스튜디오’는 스타필드 하남 2층, 명품 숍 스트리트에서 만나볼 수 있다. 문의 031-8072-8686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GUEST EDITOR 이승률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유겸, “새로운 음악과 무대로 자주 얼굴을 비추는 게 목표예요”
  • 2
    소중한 피부를 지켜주는 고영양 크림 4
  • 3
    푸짐한 한 상, 서울 솥밥 가게 4
  • 4
    Be Fabulous
  • 5
    The Year of Rabbit!

RELATED STORIES

  • FEATURE

    2022 월드컵 복기

    크리스마스쯤 월드컵이 반짝였다가 새해가 되자 신기루처럼 사라졌다. 선수들은 다시 리그로 돌아가 축구를 계속하고, 우리 주변에는 몇 명의 스타가 남았다. 또 무엇이 남았을까? 월드컵은 스포츠를 넘어 비즈니스 곳곳에 어떤 영향을 주었을까? 카타르의 현장 분위기는 어땠을까? 좋은 대답을 해줄 사람들을 찾아 직접 물어보았다.

  • FEATURE

    그렇게 마약사범이 된다

    어떤 사람이 마약을 할까, 누가 들여올까, 걸리면 어떻게 될까. 물어보았다.

  • FEATURE

    나의 2023

    “앞으로 어떨 것 같아?” “올해 뭐 재미있는 거 있어?” 연말연시에 만난 사람들은 모두가 인사처럼 서로에게 이런 질문을 건넨다. 우리는 모두 자신의 분야에선 전문가이지만 다른 분야의 문외한, 정답은 아무도 모른다. 다만 각자의 답은 알고 있으니 우리는 그 답을 모으고 싶었다. 금융, 건축, 유통, 자동차, 출판, 음악, 스페셜티 커피, 일본 라멘까지, 자신의 분야가 확실한 서울의 직업인들에게 2023년 자신의 세계에서 일어날 일들을 물었다. 모두 상상 이상의 답을 들려주었다.

  • FEATURE

    2022년의 2등을 위해 #2

    2022년은 특별한 해다. 2가 반복된다. 그리고 이건 12월호다. 2가 반복되는 해의 마지막 달이라 2등만을 기념하련다. 올해 각 분야의 2위들을 재조명한다.

  • FEATURE

    2022년의 2등을 위해 #1

    2022년은 특별한 해다. 2가 반복된다. 그리고 이건 12월호다. 2가 반복되는 해의 마지막 달이라 2등만을 기념하련다. 올해 각 분야의 2위들을 재조명한다.

MORE FROM ARENA

  • ARTICLE

    Defining Moments

    모델 박성진과 아티스트 김세동, 그리고 DJ 플라스틱 키드와 DJ 킹맥이 마주했다. 각자의 영역에서 새로운 길을 개척하고, 누군가의 본보기가 되는 이 멋진 남자들이 자신의 과거와 현재, 앞으로에 대해 서로 이야기 나누는 결정적인 순간.

  • CAR

    정교하게, 더 정교하게

    지나가는 람보르기니를 보며 그 차가 가져다주는 즐거움이나 동력 성능에 대해 떠올리는 사람은 많지 않을 것이다. 가만히 서 있어도 공기의 벽을 베어버릴 것 같은 외관 때문에 람보르기니는 종종 제 실력을 인정받지 못하곤 했다. 새로운 우라칸 에보는 그런 경향을 더욱 강화할 가능성이 크다. 지금껏 슈퍼카가 잘생긴 얼굴로 금메달까지 따는 타입이었다면, 우라칸 에보는 영화배우 얼굴로 금메달을 딴 후 노벨상까지 수상한 것과 마찬가지다. 이 얼토당토않은 슈퍼카를 바레인 인터내셔널 서킷에서 시승했다.

  • FILM

    웻보이와 네코미미의 한 판 승부! 그의 진심은?

  • SPACE

    겨울잠에서 깨어난 봄맞이 팝업 스토어 3

    들뜬 발걸음도 멈추게 만드는 이색적인 공간을 소개합니다.

  • CAR

    첫 번째 세단

    더 뉴 C 350e는 EQ 딱지를 달고 등장한 첫 번째 PHEV 세단이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