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LIFE MORE+

문화를 바꾸는 아주 특별한 사람들

제네시스의 신차를 공개하기 위한 ‘GENESIS G70 ∙ SEOUL 2017’ 이벤트에는 독특한 시도로 세계의 이목을 사로잡은 유명 디렉터들의 땀과 노고가 숨어 있다.

UpdatedOn September 14, 2017

제네시스의 신차를 공개하는 무대를 최고로 연출하기 위해 유명한 디렉터 군단들이 한자리에 모였다. 사람들과 브랜드, 아티스트를 연결하는 것이 자신의 역할이라 말하는 이들의 정체는 TheBridge.co와 ARE(Antony Randall Entertainment).

이름만 들으면 낯설 수 있다. 이들은 제네시스의 아름다움을 더 빛나게 만들어준 사람들이며, 가수 제이지의 매니저로 시작해 TV 쇼 〈We Got Issues〉 PD, 유명 아티스트 콘서트 무대 연출 담당, 예컨대 리한나와 레이디가가의 월드투어 총괄을 진행하는 등 독특한 시도로 세계의 이목을 사로잡은 디렉터들이다.

마치 어벤저스 군단과도 같은 이들에게 주어진 미션은 ‘세계적인 아티스트와 서울, 제네시스의 연결’이다. 이들은 서로 다른 이 세 가지를 연결하기 위해 특별한 무대연출과 영상을 준비 중이다. 세계적인 아티스트들의 뮤직비디오와 공연 영상 등을 연출해온 TheBridge.co의 디렉터 마이크 주르코박, 프로듀서 빌 보이드, 에디터 이고르 코발릭은 화려한 스테이지를 준비하며 문화를 바꿀 만한 아주 특별한 이벤트를 만들고 싶다고 말한다.

3 / 10
/upload/arena/article/201709/thumb/36022-258411-sample.jpg

‘G70 ∙ SEOUL 2017’ 이벤트를 준비하는 백스테이지 현장.

‘G70 ∙ SEOUL 2017’ 이벤트를 준비하는 백스테이지 현장.

 MIKE JURKOVAC / Director 
“제 이름은 마이크 주르코박이고 감독이자 포토그래퍼입니다. 어느 날, 전화 한 통을 받았죠. ‘이봐, 엄청난 광고주가 우리에게 연락을 했어. 새로운 럭셔리 카의 론칭을 아주 오랜만에, 그것도 브랜드 최초로 준비한대. 게다가 누구도 시도해보지 않은 방식으로 말이야.’”

 BILL BOYD / Producer 
“이건 사람들에게 무언가를 되돌려준다는 의미를 갖고 있어요. 제품을 팔려고 한다기보다 많은 사람에게 더 좋은 무언가를 남기고자 함이죠. 아주 멋진 일이에요.”

 IGOR KORVALIK / Editor 
“공연이 끝나고 관객들이 자부심을 느끼고 행복해한다면 우린 성공한 거라고 생각해요. 모든 게 성공적인 게 되는 거죠.“

3 / 10
‘G70 ∙ SEOUL 2017’ 이벤트를 준비하는 백스테이지 현장.

‘G70 ∙ SEOUL 2017’ 이벤트를 준비하는 백스테이지 현장.

  • ‘G70 ∙ SEOUL 2017’ 이벤트를 준비하는 백스테이지 현장.‘G70 ∙ SEOUL 2017’ 이벤트를 준비하는 백스테이지 현장.
  • ‘G70 ∙ SEOUL 2017’ 이벤트를 준비하는 백스테이지 현장.‘G70 ∙ SEOUL 2017’ 이벤트를 준비하는 백스테이지 현장.

9월 15일, 제네시스가 각 분야의 최고들이 준비한 화려한 스테이지로 우리를 초대한다. 모두가 하나되어 즐길 수 있는 곳! 지금껏 없던 문화적인 무대, 제네시스 G70

제네시스의 새로운 G70의 런칭과 함께 그 안에 담긴 이야기가 더 궁금해진다.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GUEST EDITOR 김선아

2017년 09월호

MOST POPULAR

  • 1
    황선우 선수가 직접 그려본 성장 그래프
  • 2
    태닝을 위한, 데일리를 위한 자외선 차단제
  • 3
    여름휴가 다녀오겠습니다
  • 4
    Someday, Somewhere
  • 5
    Silent Silver

RELATED STORIES

  • LIFE

    HAND IN HAND

    새카만 밤, 그의 곁에서 영롱하게 빛나는 물건 둘.

  • INTERVIEW

    스튜디오 픽트는 호기심을 만든다

    스튜디오 픽트에겐 호기심이 주된 재료다. 할머니댁에서 보던 자개장, 이미 현대 생활과 멀어진 바로 그 ‘자개’를 해체해 현대적인 아름다움을 더했다. 공예를 탐구하고 실험적인 과정을 거쳐 현대적인 오브제를 만들고자 하는 두 작가의 호기심이 그 시작이었다.

  • INTERVIEW

    윤라희는 경계를 넘는다

    색색의 아크릴로 만든, 용도를 알지 못할 물건들. 윤라희는 조각도 설치도 도자도 그 무엇도 아닌 것들을 공예의 범주 밖에 있는 산업적인 재료로 완성한다.

  • FASHION

    EARLY SPRING

    어쩌다 하루는 벌써 봄 같기도 해서, 조금 이르게 봄옷을 꺼냈다.

  • INTERVIEW

    윤상혁은 충돌을 빚는다

    투박한 듯하지만 섬세하고, 무심한 듯하지만 정교하다. 손이 가는 대로 흙을 빚는 것 같지만 어디서 멈춰야 할지 세심하게 고민한 결과물이다. 상반된 두 가지 심성이 충돌해 윤상혁의 작품이 된다.

MORE FROM ARENA

  • LIFE

    스포티파이가 한국에 왔다

  • REPORTS

    유영의 봄

    그녀의 이름을 선명히 하고 싶을 때, 다음 이름들을 붙인다. <당신자신과 당신의 것>에서의 소민정, <간신>의 설중매, <그놈이다>의 시은, <봄>의 민경. 데뷔한 지는 3년. 6개의 신인상을 받았고, 10편의 영화를 찍었으며 그중 8편이 개봉했다. 작품이 그녀를 다루는 방식은 단 한 번도 같지 않았다. 여자 배우가 비집고 들어갈 틈이 여전히 좁은 한국 영화계에서 이유영은 그 묵직한 물살을 유유히 가르며 자신의 자리를 만들고 있다.

  • FASHION

    작물과 주얼리의 조화

    한껏 무르익어 짙은 풍미를 뽐내는 이 계절의 작물과 주얼리.

  • FASHION

    BLUES MAN

    먹먹한 계절의 정취에 스며든 로로피아나와 이동욱의 스모키한 서정.

  • ARTICLE

    Before Sunset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