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AGENDA MORE+

잔혹의 창조

지금 당신이 <에이리언: 커버넌트>를 마주했다면, 장대한 역사를 이어온 이 시리즈를 다시 한번 되새겨볼 시점이다.

UpdatedOn June 06, 2017

3 / 10
/upload/arena/article/201705/thumb/34827-235128-sample.jpg

커버넌트호는 새로운 행성에 가기로 한다.

커버넌트호는 새로운 행성에 가기로 한다.

호러 장르를 논할 때 <에이리언> 시리즈는 꽤 흥미로운 텍스트다. 그도 그럴 것이 1979년 리들리 스콧 감독의 1편 이후 장장 18년여 동안 제임스 캐머런, 데이비드 핀처, 장 피에르 주네로 이어지는 재능 있는 감독들이 각각의 색채로 재탄생시킨 장대한 시리즈였으니 말이다. 더욱이 시고니 위버로 대변되는 여성 히어로와 포악한 외계 생명체 간의 사투를 축으로 각각의 작품들은 나름 철학적 사유(주체와 타자, 여성성에 대한 공포, 존재론적 욕망 등)를 내포했기에 더욱 그랬다.

총 네 편으로 시리즈가 막을 내린 줄 알았다. 하지만 원작의 창시자인 리들리 스콧은 오랜 세월 가슴 한편에 묻어두었던 근원적 의문에 해답을 주기로 작정한 모양이다. 많은 이들이 <에이리언>과의 연관성을 크게 인지하지 못한 영화 <프로메테우스>가 바로 그 시발점이었다. 인류의 기원을 탐사한다는 대원칙하에 <프로메테우스>는 영속하려는 인간의 욕망을 드러냈다. 인간을 창조했다는 엔지니어 종족을 찾아 떠난 프로메테우스호가 마주한 건 자신의 창조물에 의해 완전히 파멸한 폐허뿐이었다. 그리고 여기에서부터 감독은 다시금 불완전한 피조물이 가져오는 공포에 대해 이야기했다.

시고니 위버 대신 이번에는 캐서린 워터스턴이다.

시고니 위버 대신 이번에는 캐서린 워터스턴이다.

시고니 위버 대신 이번에는 캐서린 워터스턴이다.

완벽한 에이리언의 탄생.

완벽한 에이리언의 탄생.

완벽한 에이리언의 탄생.

행성에 착륙하는 승무원들.

행성에 착륙하는 승무원들.

행성에 착륙하는 승무원들.

총 네 편으로 시리즈가 막을 내린 줄 알았다. 하지만 원작의 창시자인 리들리 스콧은 오랜 세월 가슴 한편에 묻어두었던 근원적 의문에 해답을 주기로 작정한 모양이다. 많은 이들이 <에이리언>과의 연관성을 크게 인지하지 못한 영화 <프로메테우스>가 바로 그 시발점이었다. 인류의 기원을 탐사한다는 대원칙하에 <프로메테우스>는 영속하려는 인간의 욕망을 드러냈다. 인간을 창조했다는 엔지니어 종족을 찾아 떠난 프로메테우스호가 마주한 건 자신의 창조물에 의해 완전히 파멸한 폐허뿐이었다. 그리고 여기에서부터 감독은 다시금 불완전한 피조물이 가져오는 공포에 대해 이야기했다.

<프로메테우스> 속 시간에 따라 10년 후인 시점에서 <에이리언: 커버넌트>는 다시 불완전한 피조물(물론 이번 작품에서 그들은 완전히 진화해, 우리가 익히 아는 에이리언 본연의 모습을 찾는다)을 소재로 이야기를 풀어낸다. 그렇기에 관객은 전작의 기억을 반드시 떠올려야만 하고, 행여 보지 않았다면 미리 관람하는 것이 <에이리언> 프리퀄 3부작의 두 번째를 이해하기에 훨씬 더 편리하다. <에이리언> 시리즈 대부분이 그랬듯 여성 주인공과 인간이 창조한 안드로이드의 비중이 크다. 이번에는 후자 쪽이 특히 중요하다. 전작에서 마이클 패스벤더가 연기한 안드로이드 ‘데이빗’과 이번 작품에서 역시 그가 분한 ‘월터’ 사이에서 발생하는 간극이 그 포인트다. 1인 2역을 수행하는 패스벤더의 역할이 시리즈 전체를 관통하는 (익히 우리가 형상을 인지하는 H.R. 기거의 디자인으로 탄생한) ‘에이리언은 어디에서부터 도래했는가?’에 대한 열쇠이기 때문이다. <에이리언: 커버넌트> 오프닝은 잠시 관객에게 ‘이 영화가 <프로메테우스> 이전의 이야기야?’라는 착각을 줄 수 있다. 그러니까 영화 오프닝의 마이클 패스벤더는 데이빗이고, 커버넌트호를 타고 있는 패스벤더는 월터임을 인지하는 데 잠깐 시간이 걸릴 것이다. 그리고 감독은 이 오프닝에 굉장히 주요한 단서를 깔아둔다. 데이빗이 자신의 창조주인 아버지에게 “당신은 죽지만, 나는 죽지 않는다”라고 말하는 부분, 여기에 스스로 창조자가 되려 하는 데이빗의 욕망을 이해할 핵심이 담겨 있다.

이 한 줄의 대사에서 <에이리언: 커버넌트>의 모든 재앙 아니, 전 시리즈의 재앙이 시작되었다 해도 과언이 아니다. 1979년부터 1997년 동안 이어진 네 편의 시리즈에서 보였던, 에이리언을 군사 무기화하려는 인간의 욕망이 어디에서부터 시작되었는지 명확하게 이해되니 말이다. 동시에 피조물이 창조자가 되려 하는, 영화 속에서 굉장히 빈번히 사용되는 단어 ‘창조(Creation)’에 대한 사유가 구체화된다. 이렇게 <에이리언: 커버넌트>는 시리즈 역사상 가장 잔혹한 이미지로 점철되지만, 전체 시리즈를 관통하는 핵심적인 영화임에 틀림없다.



Must See

  • 불한당

    감독 변성현 | 출연 설경구, 임시완 | 개봉 5월 17일

    누군가 그랬다. ‘힙합 세대의 누아르’라고. 더욱이 밑바닥 저 아래까지 침잠하는 무게감을 느낄 수 있다고 했다. 설경구라는 배우가 오랜만에 살아났으니 기대해볼 만하다. 하지만 너무 기시감 많은 소재라는 게 걸린다.

  • 8인의 수상한 신사들

    감독 기타노 다케시 | 출연 후지 다쓰야 | 개봉 6월 8일

    기타노 다케시는 무기력한 야쿠자를 다룰 때 가장 걸출하게 빛난다. 보이스피싱에 넘어간 퇴물 야쿠자의 사기범 추적기. 2014년 작품이지만 개봉한다니 반갑다. 기타노 다케시 특유의 위트는 여전히 좋다.

  • 캐리비안의 해적: 죽은 자는 말이 없다

    감독 요아킴 뢰닝 | 출연 조니 뎁 | 개봉 5월 24일

    사실 영화는 이제 더 이상 큰 감흥이 없다. 그렇지만 잭 스패로우의 유혹은 참을 수 없다. 매번 그렇고 그랬지만 그럼에도 보고야 마는 시리즈. 조니 뎁에 대항하는 살라자르가 하비에르 바르뎀이니 더 그렇네.

  • 악녀

    감독 정병길 | 출연 김옥빈, 신하균 | 개봉 6월

    한 장의 포스터는 정말 강렬했다. 하지만 예고편으로 만나니 갸우뚱. <우린 액션배우다>로 액션 장르에 일가견 있음을 보여줬던 감독이니 기대할 만하긴 하다. <박쥐> 이후 다시 조우한 김옥빈과 신하균의 비정상적 관계도 기대된다.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이주영

2017년 06월호

MOST POPULAR

  • 1
    CUT&SEW
  • 2
    GEEK OUT
  • 3
    초여름엔 버블버블
  • 4
    5월의 마음
  • 5
    디펜더가 가는 길

RELATED STORIES

  • LIFE

    HAND IN HAND

    새카만 밤, 그의 곁에서 영롱하게 빛나는 물건 둘.

  • INTERVIEW

    스튜디오 픽트는 호기심을 만든다

    스튜디오 픽트에겐 호기심이 주된 재료다. 할머니댁에서 보던 자개장, 이미 현대 생활과 멀어진 바로 그 ‘자개’를 해체해 현대적인 아름다움을 더했다. 공예를 탐구하고 실험적인 과정을 거쳐 현대적인 오브제를 만들고자 하는 두 작가의 호기심이 그 시작이었다.

  • INTERVIEW

    윤라희는 경계를 넘는다

    색색의 아크릴로 만든, 용도를 알지 못할 물건들. 윤라희는 조각도 설치도 도자도 그 무엇도 아닌 것들을 공예의 범주 밖에 있는 산업적인 재료로 완성한다.

  • FASHION

    EARLY SPRING

    어쩌다 하루는 벌써 봄 같기도 해서, 조금 이르게 봄옷을 꺼냈다.

  • INTERVIEW

    윤상혁은 충돌을 빚는다

    투박한 듯하지만 섬세하고, 무심한 듯하지만 정교하다. 손이 가는 대로 흙을 빚는 것 같지만 어디서 멈춰야 할지 세심하게 고민한 결과물이다. 상반된 두 가지 심성이 충돌해 윤상혁의 작품이 된다.

MORE FROM ARENA

  • INTERVIEW

    THE STARTING GUN

    아스트로의 라키와 윤산하가 연기에 도전했다. 장르를 넓혀가는 그들은 활동 6년 차다. 즐길 줄 아는 여유는 생겼지만 또 다른 출발선에 서 있다고 했다.

  • INTERVIEW

    세븐틴 디노, “올해의 화두는 ‘진짜 나를 보여주자’밖에 없었어요”

    세븐틴 디노의 <아레나> 12월호 화보 및 인터뷰 미리보기

  • FASHION

    New Season Best

    <아레나> 패션 에디터들이 이런저런 사심을 담아 고른 2022 가을/겨울 시즌의 캠페인 픽.

  • AGENDA

    속도의 쾌감

    모터바이크 문화에서 가장 짜릿한 쾌감을 제공하는 것은 단연 스포츠 바이크다.

  • LIFE

    대한민국 밴드 신에 희망은 있을까?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