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AGENDA MORE+

가볍게

말릴수록 과일 고유의 향과 맛이 깊어지고, 영양분이 풍부해진다. 게다가 보관까지 쉬우니 자꾸 찾을 수밖에.

UpdatedOn June 01, 2017

3 / 10
/upload/arena/article/201705/thumb/34636-231572-sample.jpg

 

 

1 청포도
청포도는 일반 적포도보다 당도가 높다. 과즙을 그대로 함유한 청포도를 요구르트에 넣어 함께 먹으면 좋다. 쫄깃한 식감까지 더해 색다른 맛을 느낄 수 있다.

2 자몽
자몽은 본래 달지만은 않은 과일이다. 건조하면 시큼한 맛이 더 강해진다. 물에 넣어 마시는 방법을 추천한다. 몸의 독소를 제거해주는 효과까지 얻을 수 있다.

3 사과
아삭한 식감은 없지만, 입에 넣고 오물거리면 싱싱한 사과 향이 그대로 살아난다. 건조한 사과는 맛과 향이 강해져 요리할 때 조미료로 사용하기도 한다.

4 딸기
동결 건조된 딸기는 일반 딸기보다 보관하기 쉽다. 먹기 전에 우유나 물에 불리면 본래 모습으로 돌아온다. 시리얼과 함께 우유를 부어 먹으면 한 끼 식사 대용으로 더할 나위 없다.

5 비트
비트는 손질이 쉽지 않다. 하지만 잘 말린 비트는 간편하게 먹을 수 있다. 물에 넣어 우리면 특유의 쌉쌀한 맛은 물론 비트 본연의 색이 퍼져 보기도 좋다. 또 기름에 살짝 튀기면 고소한 맛이 배가돼 간식으로 제격이다.

6 방울토마토
방울토마토를 말리면 기존 물컹한 식감 대신 쫄깃한 식감을 느낄 수 있다. 말린 토마토는 당도가 높지 않아 와인과도 잘 어울린다.

7 천도복숭아
탐스럽게 잘 익은 천도복숭아는 그냥 먹어도 달달하지만, 건조하면 당도가 더 높아진다. 잘게 잘라 채소와 함께 샐러드로 먹으면 아삭한 채소와 복숭아의 쫄깃한 식감이 조화롭다.

8 키위
키위는 건조할수록 새콤한 맛이 배가된다. 신맛이 강해진 키위는 물에 넣어 우리면 단맛이 짙어진다. 수시로 꺼내 마실 만큼.

9 오렌지
아사삭 소리를 내며 입속에서 부서진다. 물에 넣어 마시면 오렌지의 싱그런 향을 더 느낄 수 있다. 초콜릿이나 비스킷 위에 얹어 먹는 것도 추천한다.

10
잘 말린 배는 씹을수록 달큼한 향이 특징이다. 홍차나 허브티에 곁들여 먹어도 좋고, 따뜻한 물에 우려 마시면 환절기 목 건강에도 좋다.

11 참외
건조한 참외는 낯설다. 하지만 한 조각 먹으면 아삭하게 씹히면서 달달한 향이 입안에 확 퍼진다. 맛이 가장 단 제철 참외만을 말린다.

12 수박
서걱서걱 씹히는 수박 맛을 느끼기는 어렵다. 수분은 날아갔지만 고유의 단맛은 그대로 간직했다. 씨와 함께 씹으면 고소한 맛이 더해져 계속 손이 간다.

13 멜론

멜론의 시원한 향이 그대로 느껴지며 식감이 쫄깃하다. 프로슈토와 함께 먹으면 짭짤한 맛과 달콤한 맛이 어우러져 술안주로 좋다.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GUEST EDITOR 김윤희
PHOTOGRAPHY 기성율
COOPERATION 디프룻, 트루

2017년 05월호

MOST POPULAR

  • 1
    개의 이름을 찾아서
  • 2
    OLDIES BUT GOLDIES
  • 3
    MISTY BLUE
  • 4
    My Endless Blue
  • 5
    블랙 맘바 레거시

RELATED STORIES

  • LIFE

    HAND IN HAND

    새카만 밤, 그의 곁에서 영롱하게 빛나는 물건 둘.

  • INTERVIEW

    스튜디오 픽트는 호기심을 만든다

    스튜디오 픽트에겐 호기심이 주된 재료다. 할머니댁에서 보던 자개장, 이미 현대 생활과 멀어진 바로 그 ‘자개’를 해체해 현대적인 아름다움을 더했다. 공예를 탐구하고 실험적인 과정을 거쳐 현대적인 오브제를 만들고자 하는 두 작가의 호기심이 그 시작이었다.

  • INTERVIEW

    윤라희는 경계를 넘는다

    색색의 아크릴로 만든, 용도를 알지 못할 물건들. 윤라희는 조각도 설치도 도자도 그 무엇도 아닌 것들을 공예의 범주 밖에 있는 산업적인 재료로 완성한다.

  • FASHION

    EARLY SPRING

    어쩌다 하루는 벌써 봄 같기도 해서, 조금 이르게 봄옷을 꺼냈다.

  • INTERVIEW

    윤상혁은 충돌을 빚는다

    투박한 듯하지만 섬세하고, 무심한 듯하지만 정교하다. 손이 가는 대로 흙을 빚는 것 같지만 어디서 멈춰야 할지 세심하게 고민한 결과물이다. 상반된 두 가지 심성이 충돌해 윤상혁의 작품이 된다.

MORE FROM ARENA

  • INTERVIEW

    더보이즈 뉴와 큐, “올해 주어지는 모든 것에 최선을 다해 잘하고 싶어요”

    더보이즈 뉴와 큐, 몽환적인 무드의 화보와 솔직한 인터뷰 미리보기

  • FASHION

    영화 같은 여름

    여름의 장면을 포착한 영화로 길어진 한낮을 즐긴다.

  • LIFE

    우리의 술은 이제 어디로 가야 하나?

  • REPORTS

    내 마음 갈 곳

    최백호가 앨범을 냈다. <불혹>. 미혹되지 않는 나이. 올해는 그가 노래한 지 40주년 되는 해다. 세상일에 정신을 빼앗겨 갈팡질팡하던 시절을 지나, 노래 하나로 운명이 뒤바뀐 시절도 지나, 그는 이제야 진지한 마음으로 노래 좀 해볼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한다.

  • SPECIAL PICK

    HARRY CHRISTMAS

    귀엽고 세련된 현대백화점의 연말 기념품.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