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DESIGN MORE+

흑건백건

黑鍵白鍵

흰색 다이얼과 검은색 스트랩이 완성한 환상의 하모니.

UpdatedOn April 10, 2017

3 / 10
/upload/arena/article/201704/thumb/34158-223378-sample.jpg

빌레레 컴플리트 캘린더 1천7백만원대. (왼쪽부터) 카디건 가격미정 맨온더분, 꼬임 니트 2만9천9백원 유니클로 제품.

빌레레 컴플리트 캘린더 1천7백만원대. (왼쪽부터) 카디건 가격미정 맨온더분, 꼬임 니트 2만9천9백원 유니클로 제품.

BLANCPAIN

블랑팡을 소개할 때 꼭 빠지지 않는 문장이 있다. ‘세상에서 가장 오래된 시계 브랜드.’ 이는 전통과 역사라는 두 가치를 보장한다는 뜻이다. 그 중심엔 모델 빌레레가 있다. 날짜, 요일창, 로만 인덱스, 문페이즈까지 다양한 요소를 40mm 케이스 안에 담았지만 복잡한 구석 없이 모두 완벽하게 균형을 이룬다.

 

3 / 10
/upload/arena/article/201704/thumb/34158-223377-sample.jpg

(왼쪽) 헤리티지 크로노메트리 데이트 오토매틱 가격미정. 리넨 셔츠 가격미정 라코스테 라이브 제품. (오른쪽) 포르투기저 크로노그래프 9백70만원대. 회색 니트 가격미정 반하트 디 알바자 제품.

(왼쪽) 헤리티지 크로노메트리 데이트 오토매틱 가격미정. 리넨 셔츠 가격미정 라코스테 라이브 제품.
 (오른쪽) 포르투기저 크로노그래프 9백70만원대. 회색 니트 가격미정 반하트 디 알바자 제품.

MONTBLANC

은빛이 은은하게 감도는 흰색 다이얼, 이에 맞춰 재단한 스틸 케이스와 로듐 플레이팅한 인덱스는 클래식한 시계의 정수를 보여준다. 기본에 충실한 디자인인 만큼 손목시계 본연의 기능에 초점을 맞췄다. 시간을 읽는 핵심 요소만 간결하게 표현했다.

IWC

뼈대는 항해용 기구다. 항해사들이 사용한 측정 기구의 정밀한 요소에서 영감받은 것. 4분의 1초까지 시간을 측정하는 크로노그래프 기능, 시인성이 뛰어난 양각 아라비아 숫자 인덱스가 이를 증명한다. 다양한 요소가 혼재함에도 정돈된 상태를 유지하는 게 브랜드의 매력이다. 

 

3 / 10
/upload/arena/article/201704/thumb/34158-223380-sample.jpg

(왼쪽) 드라이브 드 까르띠에 7백50만원대. 흰색 카디건 53만원 일레븐티 제품. (오른쪽) 티파니 이스트 웨스트 6백30만원대. 진회색 니트 가격미정 라코스테 라이브 제품.

(왼쪽) 드라이브 드 까르띠에 7백50만원대. 흰색 카디건 53만원 일레븐티 제품. (오른쪽) 티파니 이스트 웨스트 6백30만원대. 진회색 니트 가격미정 라코스테 라이브 제품.

CARTIER

강렬한 본능, 독립적인 태도, 격조 높은 품격. 세 문구는 드라이브 드 까르띠에를 대변한다. 호탕한 로만 인덱스와 검 모양의 블루 스틸 핸즈, 브랜드에서 새롭게 선보인 쿠션 케이스가 그 증거.

TIFFANY&Co.

흰색 다이얼과 검은색 스트랩, 절대적 균형을 자랑하는 이 조합에 과감함을 담아내기란 쉽지 않다. 티파니는 통상적인 다이얼의 형태를 대담하게 바꿔 새로운 클래식을 제시했다. 이름처럼 동서로 시원하게 뻗은 디자인이 그 주인공. 낯선 디자인이지만 손목 위에선 그 어느 때보다 익숙하다.

 

3 / 10
/upload/arena/article/201704/thumb/34158-223379-sample.jpg

(왼쪽) 마스터 울트라 씬 문 1천1백만원대. 흰색 옥스퍼드 셔츠 가격미정 라코스테, 검은색 캐시미어 니트 15만9천원 자라 제품. (오른쪽) 알티플라노 2천만원대. 소매 배색이 들어간 니트 18만8천원 제이리움 제품.

(왼쪽) 마스터 울트라 씬 문 1천1백만원대. 흰색 옥스퍼드 셔츠 가격미정 라코스테, 검은색 캐시미어 니트 15만9천원 자라 제품. (오른쪽) 알티플라노 2천만원대. 소매 배색이 들어간 니트 18만8천원 제이리움 제품.

JAEGER LECOULTRE

시선을 한눈에 사로잡는 간결한 디자인은 강렬하고 아름답다. 브랜드를 대표하는 모델인 만큼 오래 봐도 질리지 않는다. 6시 방향에 자리한 날짜창과 문페이즈로 알찬 기능까지 갖췄다. 이 모든 조화 속에 케이스의 두께는 불과 9.9mm.

PIAGET

알티플라노는 높은 평원, 즉 고원을 뜻한다. 시계의 본질을 담고 있는 이름처럼 다이얼은 한없이 넓고 태평하다. 인덱스 또한 다이얼의 디자인을 방해하지 않는 선에서 극도로 절제돼 있다. 거기에 6mm라는 얇은 두께, 화이트 골드와 악어가죽 스트랩의 조합까지 모든 게 절묘하다.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김장군
PHOTOGRAPHY 기성율
MODEL 이정훈, 이요백
COOPERATION 메리어트 동대문 스퀘어 서울 더 그리핀 바
ASSISTANT 최민지

2017년 04월호

MOST POPULAR

  • 1
    아메리칸 차이니즈 레스토랑 4
  • 2
    NEO GENDER
  • 3
    서울의 나무
  • 4
    Dingle Dangle
  • 5
    라면 러버 모여라

RELATED STORIES

  • CAR

    아방가르드 정신

    DS 7 크로스백에는 예술이 있는 삶을 지향하는 파리지앵의 건강한 영혼이 깃들어 있다.

  • CAR

    MYSTERIOUS SCENE

    겨울 새벽 으슥한 곳에서 마주한 자동차 넷.

  • INTERVIEW

    뮤지션 더 콰이엇

    대한민국 힙합 신에서 더 콰이엇이 차지하는 존재감은 남다르다. 부드럽지만 강단 있는 리더십으로 일리네어와 앰비션 뮤직을 이끌고 있다. 늘 혁신적인 트렌드를 만들어내는 더 콰이엇이 2018 에이어워즈 이노베이션 부문 수상자다.

  • FASHION

    WHAT’S NEW

    가을바람과 함께 찾아온 새 옷들.

  • REPORTS

    뒷모습의 갈리아노

    2018 F/W 메종 마르지엘라에서 첫 번째 남성 컬렉션을 성공적으로 치른 존 갈리아노와 이메일을 주고받았다. 그가 보낸 포트레이트는 단 한 장. 유달리 무덤덤한 뒷모습에 많은 이야기가 담겨 있다.

MORE FROM ARENA

  • LIFE

    '팅글'이 뭐길래?

    요즘 매일 밤 에어팟을 끼고 외간 여자가 귀 청소해주는 소리를 들으며 잠든다. 웬 청승인가 싶지만, ASMR 단골 소재인 데다가 알고리즘에 뜨는 영상들은 조회수도 수백만 회에 육박한다. 그 외에도 머리 빗어주는 소리, 속삭이는 소리, 손바닥 스치는 소리, 보글보글 끓는 소리, 장작 타는 소리를 듣는다. 변태도 아니고 이런 걸 왜 듣냐고? ‘팅글’ 때문이다. 성욕도 아니고, 단지 심리적인 만족감도 아니고, 도무지 알 수 없는 작은 쾌감. 도대체 이 감각의 정체는 뭘까?

  • LIFE

    천 위의 그림들

    숱한 생각과 의도를 새긴 한 폭의 천을, 어디에든 두고 본다.

  • VIDEO

    [A-tv] Pump It Up

  • FASHION

    깨우는 향

    느슨했던 감각을 산뜻하게 일깨우는 룸 스프레이와 디퓨저.

  • DESIGN

    Nostalgia

    회상하는 시계.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