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DESIGN MORE+

Hidden Point

이번 시즌, 무릎을 탁 치게 되는 결정적 디테일.

UpdatedOn February 15, 2017

3 / 10
/upload/arena/article/201702/thumb/33577-212957-sample.jpg

 

 

Humorous Point

그저 깜찍한 줄 알았겠지만, 자세히 들여다보면 세세한 디테일과 완성도에 탄복할 수밖에 없다.

1 멕시코를 표현한 귀여운 일러스트를 곳곳에 새긴 나일론 소재 셔츠 가격미정 프라다 제품.
2 비즈 장식을 꿰어 만든 공룡, 번개, 선인장 등의 배지가 부착된 파란색 지갑 가격미정 코치 제품.
3 배지 모양의 프린트와 꼼꼼하게 만든 진짜 배지가 뒤섞인 검은색 스웨트 셔츠 60만원 모스키노 제품.
4 작은 비즈로 기타 모양을 새겨 넣은 검은색 셔츠 1백7만원 돌체&가바나 제품.
5 자세히 보면 칸칸이 촘촘하게 메운 비즈 장식이 반짝반짝 눈부시다. 클러치백 1백만원대 생 로랑 제품.
6 다양한 동물 장식이 가득한 구찌의 2017 S/S 컬렉션에서 가장 눈에 띈 건 노르딕 무늬 사이에서 뻔뻔하게 웃고 있는 도널드 덕 무늬의 니트 베스트 3백17만원 구찌 제품.
 

3 / 10
/upload/arena/article/201702/thumb/33577-212958-sample.jpg

 

 

Delicate Point

밋밋하기 그지없어 보이지만, 가까이 다가가면 은은하게 숨긴, 감도 높은 디테일이 드러난다.

1 아티스트 제이크 & 다이노스 채프먼 형제와 함께 선보인 컬렉션의 하나로, 기린, 사자, 얼룩말, 코뿔소 등의 동물 그림을 루이 비통 로고 위에 은은하게 그려 넣었다. 스카프 가격미정 루이 비통 제품.
2 탄탄한 니트 조직으로 이뤄진 스니커즈 뒤축에 펜디 페이스 패치를 슬쩍 숨겨놓았다. 스니커즈 97만원 펜디 제품.
3 곳곳이 끊기고, 실제로 실이 풀려 늘어진 가는 줄무늬의 검은색 셔츠 가격미정 디올 옴므 제품.
4 닥스훈트, 고래, 코끼리, 오리 등 귀여운 동물 캐릭터를 음각으로 빼곡히 새긴 클러치백 1백65만원 톰 브라운 제품.
5 컬렉션 전반에 걸쳐 있는 기묘한 상형문자 무늬. 잘 드러나진 않지만 신발 바닥에도 빠짐없이 상형문자를 새겨놓았다. 스트랩 샌들 1백19만원 발렌티노 제품.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최태경
PHOTOGRAPHY 박원태
ASSISTANT 김성덕

2017년 02월호

MOST POPULAR

  • 1
    어디서 하세요?
  • 2
    떠나자! 워케이션
  • 3
    Deeper & Deeper
  • 4
    SUPER ROOKIES
  • 5
    블랙 맘바 레거시

RELATED STORIES

  • LIFE

    HAND IN HAND

    새카만 밤, 그의 곁에서 영롱하게 빛나는 물건 둘.

  • INTERVIEW

    스튜디오 픽트는 호기심을 만든다

    스튜디오 픽트에겐 호기심이 주된 재료다. 할머니댁에서 보던 자개장, 이미 현대 생활과 멀어진 바로 그 ‘자개’를 해체해 현대적인 아름다움을 더했다. 공예를 탐구하고 실험적인 과정을 거쳐 현대적인 오브제를 만들고자 하는 두 작가의 호기심이 그 시작이었다.

  • INTERVIEW

    윤라희는 경계를 넘는다

    색색의 아크릴로 만든, 용도를 알지 못할 물건들. 윤라희는 조각도 설치도 도자도 그 무엇도 아닌 것들을 공예의 범주 밖에 있는 산업적인 재료로 완성한다.

  • FASHION

    EARLY SPRING

    어쩌다 하루는 벌써 봄 같기도 해서, 조금 이르게 봄옷을 꺼냈다.

  • INTERVIEW

    윤상혁은 충돌을 빚는다

    투박한 듯하지만 섬세하고, 무심한 듯하지만 정교하다. 손이 가는 대로 흙을 빚는 것 같지만 어디서 멈춰야 할지 세심하게 고민한 결과물이다. 상반된 두 가지 심성이 충돌해 윤상혁의 작품이 된다.

MORE FROM ARENA

  • DESIGN

    Remind Me

    스웨터를 꺼내 입을 때면 문득 생각날 시계 6.

  • AGENDA

    삼인삼색

    서로 취향이 다른 세 남자가 이달 가장 주목해야 할 차를 시승했다. 의견이 분분하다.

  • INTERVIEW

    머드 더 스튜던트의 불협화음

    “불협화음을 사랑해요.” 머드 더 스튜던트의 음악은 삐죽빼죽 모난 바위 같다. 곱게 다듬은 소리가 아니라 불규칙적이고 혼란스러운 소리를 담고 있다. 어디로 튈지 모르는 그는 장르를 허물고 정형화된 틀을 깨며 ‘머드 더 스튜던트’만의 우주와 질서를 창조한다. ‘From Chaos To Cosmos’를 외치며!

  • INTERVIEW

    패션 디자이너 드리스 반 노튼

    우주에서 가장 탐미적인 디자이너 드리스 반 노튼. 디자이너로서 정점에 선 그는 여전히 옷을 통해 낭만에 대해 말한다.

  • LIFE

    룸으로 모십니다

    4명 이상 모임을 계획하고 있다면 조용히 오붓하게 시간을 보낼 수 있는 ‘룸’이 있는 곳이라면 어떨까? 맛은 보장하는 곳이니 동네와 특징별로 골라볼 것.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