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48 WINTER ACCESSORIES

동장군의 기세가 호락호락하지 않은 12월, 이럴 때일수록 작고 실용적인 것들을 갖추어 정공법으로 맞서야 한다. 액세서리 하나 소홀히 여기지 않는 <아레나> 독자를 위해 머리부터 발끝까지 겨울을 즐길 요소가 충분한 액세서리를 6가지 종류로 엄선했다. 쇼핑 리스트는 물론 연말 선물 리스트로도 흡족한 연말 결산 아이템들을 이번 달 게이트 폴더로 마주하시라.

UpdatedOn December 08, 2016

3 / 10
/upload/arena/article/201612/thumb/32775-195240-sample.jpg

(시계 방향으로) 가죽 질감이 도드라지는 넉넉한 크기의 토트백 2백10만원대 토즈, 클래식한 글렌 체크 패턴 장갑 19만원 라르디니 by 신세계인터내셔널, 양털 트리밍 트래퍼 해트 가격미정 어그, 체크 머플러 10만9천원 빈폴 액세서리, 앞코가 날렵한 첼시 부츠 95만원 루이 비통, 고급스러운 촉감의 버진 울 소재 야구 모자 31만원 헬렌 카민스키 제품.

(시계 방향으로) 가죽 질감이 도드라지는 넉넉한 크기의 토트백 2백10만원대 토즈, 클래식한 글렌 체크 패턴 장갑 19만원 라르디니 by 신세계인터내셔널, 양털 트리밍 트래퍼 해트 가격미정 어그, 체크 머플러 10만9천원 빈폴 액세서리, 앞코가 날렵한 첼시 부츠 95만원 루이 비통, 고급스러운 촉감의 버진 울 소재 야구 모자 31만원 헬렌 카민스키 제품.


BAGS

3 / 10
/upload/arena/article/201612/thumb/32775-195204-sample.jpg

 

 

(왼쪽부터)
단단한 송아지 가죽과 규칙적인 리벳 장식의 대조가 돋보이는 브라이들 백 가격미정 버버리 제품.
강렬한 색 조합의 입체적인 패턴을 가미한 포트폴리오 케이스 가격미정 디올 옴므 제품.
두툼한 두께의 벨트 디자인 스트랩이 달린 크로스백 가격미정 프라다 제품.
메신저 백과 브리프케이스 두 가지 스타일로 연출할 수 있는 단단한 형태의 백 3백70만원대 살바토레 페라가모 제품.

3 / 10
/upload/arena/article/201612/thumb/32775-195205-sample.jpg

 

 

(왼쪽부터)
낙타색 스웨이드 백팩 49만5천원 시스템 옴므 제품.
스터드와 터키색 원석으로 테두리를 장식한 메신저 백 3백77만원·스트랩 1백6만원 모두 발렌티노 가라바니 제품.
불규칙적으로 염색한 사각형 가죽 배낭 2백53만6천원 아.테스토니 제품.
강렬한 뱀 프린트를 가득 채운 더플백 3백24만원 구찌 제품.
 

HATS

3 / 10
/upload/arena/article/201612/thumb/32775-195206-sample.jpg

 

 

(왼쪽부터)
동그란 크라운이 높게 솟은 토끼털 펠트 소재 모자 43만8천원 키지마 타카유키 by 케비넷스 제품.
옷핀 모티브를 더한 중절모 15만8천원 프레드 페리×아트 컴즈 퍼스트 컬렉션 제품.
귀마개를 스냅 버튼으로 여닫아 방한모와 야구 모자로 연출이 가능한 연회색 모자 15만8천원 노스 프로젝트 by 플랫폼 플레이스 제품.
중앙을 가로지르는 스트랩과 버클로 사이즈 조절이 용이한 스웨이드 소재 캠프 캡 9만5천원 시스템 옴므 제품.

3 / 10
/upload/arena/article/201612/thumb/32775-195207-sample.jpg

 

 

(왼쪽부터)
로고 자수가 돋보이는 니트 비니 9만8천원 프레드 페리 제품.
줄무늬 방울 비니 5만8천원 세인트 제임스 제품.
잔잔한 모노그램 패턴에 배색 밑단을 더한 니트 비니 36만3천원 루이 비통 제품.
양털 트리밍으로 보온성을 자랑하는 양가죽 트래퍼 해트 가격미정 어그 제품.
 

BOOTS

3 / 10
/upload/arena/article/201612/thumb/32775-195208-sample.jpg

 

 

(왼쪽부터)
아웃도어 부츠의 디자인을 응용한 견고한 양털 트리밍 부츠 1백42만원 루이 비통 제품.
유색 원석과 스터드를 촘촘히 장식한 밀리터리 부츠 4백83만원 발렌티노 가라바니 제품.
브로그 펀칭을 적용한 송아지 가죽 소재의 첼시 부츠 88만6천원 아.테스토니 제품.
방수 처리한 가죽 소재와 옆면의 지퍼 잠금으로 활동성을 강조한 레이스업 부츠 67만원 스톤 아일랜드 제품. 

3 / 10
/upload/arena/article/201612/thumb/32775-195209-sample.jpg

 

 

(왼쪽부터)
투박한 멋이 돋보이는 고동색 아웃도어용 부츠 가격미정 Z 제냐 제품.
군더더기 없이 간결한 디자인의 커피색 첼시 부츠 30만원대 폴로 랄프 로렌 제품.
버클 장식을 더한 날렵한 앞코의 스웨이드 부츠 49만8천원 로크 by 젠틀커브 제품.
윙팁 디테일을 적용한 레이스업 앵클부츠 1백20만원대 토즈 제품.
 

GLOVES

3 / 10
/upload/arena/article/201612/thumb/32775-195210-sample.jpg

 

 

(왼쪽부터)
왼쪽 손등의 열쇠 패턴이 돋보이는 검은색 니트 장갑 가격미정 프라다 제품.
안감으로 양털을 더해 도톰한 가죽 장갑 가격미정 Z 제냐 제품.
빈티지한 가죽 질감이 돋보이는 나무색 시어링 장갑 23만8천원 어그 제품.
브랜드의 시그너처 패턴을 전면에 새긴 가죽 장갑 97만원 루이 비통 제품.

3 / 10
/upload/arena/article/201612/thumb/32775-195211-sample.jpg

 

 

(왼쪽부터)
클래식한 글렌 체크 패턴 장갑 19만원 라르디니 by 신세계인터내셔널 제품.
스웨이드와 울 소재 리브 조직의 조화로 부드럽게 손을 감싸는 감색 장갑 49만원 토즈 제품.
짜임이 돋보이는 로고 장식 장갑 8만8천원 프레드 페리 제품.
여유 있는 길이로 방풍에 탁월한 오트밀색 캐시미어 장갑 가격미정 콜롬보 노블 파이버 제품.
 

SOCKS

3 / 10
/upload/arena/article/201612/thumb/32775-195212-sample.jpg

 

 

(왼쪽부터)
줄무늬와 호랑이 패치로 발목을 강조한 양말 13만원 구찌 제품.
아가일 패턴의 클래식한 양말 2만9천원 폴로 랄프 로렌 제품.
재치 있는 성냥 모티브를 그려낸 도톰한 두께의 양말 9천5백원 드링크비어세이브워터 제품.
클래식한 물방울무늬 양말 2만9천원 폴로 랄프 로렌 제품.

3 / 10
/upload/arena/article/201612/thumb/32775-195213-sample.jpg

 

 

(왼쪽부터)
면과 스판 혼방 소재의 컬러 블로킹 양말 1만2천원 시스템 옴므 제품.
줄무늬 배색을 더한 진녹색 양말 4만2천원 로크 by 젠틀커브 제품.
발목과 앞코, 뒤꿈치에 청록색 배색과 패치를 가미한 양말 2만원 세인트 제임스 제품.
각양각색 깜찍한 패턴을 그려 넣은 양말 5만1천원 캐피탈 by 샌프란시스코 마켓 제품.
 

MUFFLERS

3 / 10
/upload/arena/article/201612/thumb/32775-195214-sample.jpg

 

 

(왼쪽부터)
보온성과 촉감이 우수한 알파카 울 소재의 포도주색 케이블 목도리 25만8천원 클럽 모나코 제품.
촘촘하게 짠 진회색 패턴 목도리 22만원 울리치 제품.
양 끝에 빨간색 포인트를 준 폭 좁고 기다란 목도리 11만5천원 컨트리 오브 오리진 by 플랫폼 플레이스 제품.
절개 디테일로 매듭 없이 단출하게 끼워 넣어 연출하는 니트 머플러 4만9천9백원 카이아크만 제품.

3 / 10
/upload/arena/article/201612/thumb/32775-195215-sample.jpg

 

 

(왼쪽부터)
톡톡한 소재감이 돋보이는 베이비 알파카 혼방 소재의 체크 머플러 32만9천원 브로이어 제품.
성근 짜임의 H 로고 니트 머플러 11만8천원 타미 힐피거 제품.
차분한 색감의 다미에 패턴과 선명한 줄무늬가 어우러진 울 소재 머플러 41만4천원 루이 비통 제품.
양면에 각각 타탄 체크와 연회색 헤링본 패턴을 적용해 폭넓은 스타일 연출이 가능한 목도리 10만5천원 프레드 페리 제품.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GUEST EDITOR 이상
PHOTOGRAPHER 기성율
ASSISTANT 최민지

2016년 12월호

MOST POPULAR

  • 1
    Meet the Old Future
  • 2
    연우, “슴슴하지만 밍밍하지 않은, 이 모습 그대로이고 싶어요.”
  • 3
    올여름 주구장창 신을 10만 원 이하의 플립플롭 브랜드 4
  • 4
    초여름엔 버블버블
  • 5
    Intensive Bomb

RELATED STORIES

  • FASHION

    뻔하지 않은 트레이닝 팬츠 4

    동네 마트와 헬스장에서도 멋을 놓치지 않는 비결.

  • FASHION

    시간을 연마하는 사람들

  • FASHION

    MADE IN CERAMIC

    이곳이 하이테크 세라믹의 나라입니까? 소재의 마스터, 라도의 매뉴팩처 ‘코마듀’에 가다.

  • FASHION

    Meet the Old Future

    스위스 워치 브랜드 미도가 서울 성수동에서 팝업 이벤트를 열었다. 미도의 아시아 앰배서더이자 지금 가장 화제성 높은 배우 김수현과 함께한 ‘미도 TV 유니버스 2024’다.

  • FASHION

    특별함, 그리고 모순

    조 말론 런던 글로벌 앰배서더인 톰 하디와 사이프러스 앤 그레이프바인 코롱 인텐스. 그들이 조 말론 런던의 캠페인 필름을 통해 런던이라는 도시의 독특함과 양면적이고 개성 있는 특성을 기념한다.

MORE FROM ARENA

  • INTERVIEW

    말하지 않아도

    분재 아티스트 고바야시 겐지는 말 없는 식물과 매일 대화를 나눈다.

  • LIFE

    BEACH LIFE

    해변에서 산다. 더위를 피해 해변으로 가는 여름의 삶, 새벽부터 저녁까지 바다에 몸을 담그는 열정적인 삶, 해변의 풍경만 그리는 창조적 삶, 해변에서 읽고 마시는 향락 생활까지. 해변의 삶을 조명한다.

  • AGENDA

    HOW COME?

    10월의 새로운 테크 제품에 대한 사소한 궁금증.

  • LIFE

    혼자서도 잘 마셔요

    ‘혼밥’은 흔하다. 이제 남은 종목은 바(Bar)다.

  • LIFE

    이토록 세련된 한식

    ‘킴미(Kimme)’가 싱가포르 한식의 지형도를 바꾸고 있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