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좋은 옷의 기준

남성복 바이어와 디자이너들이 생각하는 좋은 옷이란 어떤 걸까? 매장에서 지갑을 열기 전, 그들이 말하는 좋은 옷의 기준에 대해 들어볼 필요가 있다.

UpdatedOn September 19, 2016

정성묵 아이엠샵 대표

페일 유

페일 유

페일 유

티토라

티토라

티토라

어디서 만드는가
처음 옷을 만드는 곳이 어디인지는 좋은 옷을 판단하는 중요한 기준이다. 정말 좋은 옷은 아틀리에에서부터 시작된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물론 전통과 역사가 있는 곳은 제작 과정이 꼼꼼하고 가격도 비싸다. 하지만 그것마저 감수하고 옷을 만든다면 분명 좋은 옷이다.

선을 넘지 않는 옷
남성복은 기본적으로 클래식에 기반을 둬야 하며, 또 그 선을 넘어선 안 된다고 생각한다. 이것은 무척이나 현실적인 관점이다. 그 경계는 이성에게 어필할 수 있느냐 없느냐로도 판단할 수 있다. 여자가 질색하는 옷치고 좋은 옷을 본 적이 아직은 없기 때문이다.

일관성이 있는가
바잉할 때 종종 하는 생각인데, 계절별로 걸려 있는 모습에서 일관성이 느껴지는 옷이 좋다. 사진이나 영상에 담긴 이미지가 아닌 실물로 봤을 때 느껴지는 옷들 간의 연관성. 물론 세부 사항도 중요하겠지만 전체적인 그림을 잘 그리는 것도 간과할 수 없다.
 

최철용 cy 초이 디자이너

글로버올

글로버올

글로버올

쇼트

쇼트

쇼트

얼마나 새로운가
현대에는 천지가 개벽할 만큼 새로운 것이 필요하지 않다. 또 그런 걸 만들 수도 없다. 다만 옷을 처음 봤을 때 최소한 어느 한 부분이라도 새로울 필요는 있다고 생각한다. 가령 그것이 작은 단추일지라도.

과거와 현재가 공존하는 옷
오리지널리티를 고수하면서 지극히 현대적인 옷을 볼 때 부러움을 느낀다. 그 안에는 브랜드의 전통과 역사가 함축되어 있고 그런 옷을 만들 수 있는 브랜드는 몇 없기 때문이다. 명품이란 그런 옷이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대명사가 되는 옷
브랜드를 대표하는 아이템이 있다. 쇼트의 라이더 재킷이라든지, 글로버올의 더플 코트 같은. 이런 옷이 좋다고 말하는 것이 식상하게 들릴 수도 있겠다. 하지만 의외로 이런 옷을 즐겨 입는 이들이 많지 않은 것 같다. 새로운 것에 익숙해져 진정 좋은 옷을 잊고 있진 않았나 다시 한 번 생각해볼 필요가 있다.
 

이지연 P.B.A.B. 대표

레이디 화이트

레이디 화이트

레이디 화이트

바라쿠타

바라쿠타

바라쿠타

자연에 가까운 소재를 사용했는가
개인적으로 좋은 소재는 자연에 가까운 것이라 생각한다. 특히 티셔츠처럼 피부와 바로 맞닿는 옷은 두말할 것도 없다. 이런 소재의 옷들은 입는 사람만 느낄 수 있다는 것도 중요하다.

세부 사항이 꼼꼼한가
아무리 단순한 옷도 만듦새라는 것이 존재한다. 특히 남성복에서 매우 중요한 부분인데, 좀처럼 티가 나질 않는다. 그걸 볼 줄 아는 사람만이 좋은 옷을 입을 자격이 있다. 그러니까 만드는 사람보다 그것을 알고 입는 사람이 많아져야 한다.

10년은 거뜬한 옷
좋은 옷을 말하기에 앞서 내가 생각하는 가장 불필요한 옷을 먼저 말해야겠다. 어떤 옷은 한 시즌밖에 입을 수 없다. 너무 싸서 옷에 변형이 오거나 너무 비싸고 트렌디해서 시즌이 지나면 바로 촌스러워지는 옷들. 그와 반대로 유행에 흔들리지 않고 중심을 잡아주는 옷이 있다. 장담하건데 보통 그런 옷은 10년, 아니 해질 때까지 입는다.
 

이동인 유즈드퓨처 디자이너

프레드 페리×라프 시몬스

프레드 페리×라프 시몬스

프레드 페리×라프 시몬스

아페쎄

아페쎄

아페쎄

꼭 필요한 옷인가
좋은 옷이란 다른 말로 하면 꼭 필요한 옷이다. 여러 가지 옷을 수용할 수 있어야 하고, 오래 입을수록 가치가 더 커져야 한다. 이를테면 아페쎄 팬츠 같은.

소비자를 배려한 옷
평소 문턱이 높았던 디자이너 브랜드와 중저가 브랜드가 협업하는 것에 긍정적이다. 합리적인 가격에 디자이너의 터치까지 느낄 수 있다면 소비자 입장에서 얼마나 반가운 일인가.

희소 가치 있는 옷
해외를 나가면 찾게 되는 옷이 있다. 꼭 그곳에서만 살 수 있거나 혹은 의외의 장소에서 발견한 희소 가치 있는 옷들 말이다. 개인적으로 얼마 전 오키나와 지역의 아이스크림 회사 ‘블루실’이 새겨진 티셔츠를 현지에서 샀는데, 희소성 때문인지 특별하게 느껴졌다.

3 / 10
메종 마르지엘라

메종 마르지엘라

  • 메종 마르지엘라메종 마르지엘라
  • 메종 마르지엘라메종 마르지엘라
  • 존스메들리존스메들리
  • 존스메들리존스메들리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이광훈

2016년 09월호

MOST POPULAR

  • 1
    N과 M
  • 2
    김래원의 남자들
  • 3
    이경규, 본능과 태도
  • 4
    JAEHYUN’S PRESENT
  • 5
    WILD WILD WEST

RELATED STORIES

  • ARTICLE

    2022 17th A-awards

    에이어워즈는 진정 연말의 신호탄이다. <아레나>의 독자와 친구들을 서슴없이 불러 모아 만끽했던 제17회 에이어워즈의 밤을 돌아봤다.

  • ARTICLE

    김종현, ”솔로 앨범 은 팬들을 향한 마음을 담아내”

    김종현의 뉴이스트에서 솔로로 컴백 인터뷰와 화보 미리보기

  • ARTICLE

    NCT 태용, 창작의 힘

    NCT 127의 리더 태용은 멈추지 않고 창작한다. 가사, 비트, 그림, 영상, 무엇으로든 표현하는 태용은 만들면서 힘을 얻는다.

  • ARTICLE

    최원영, “<슈룹> 즐거운 분위기에서 연기할 수 있어서 남달랐다”

    배우 최원영의 남성미 넘치는 화보와 인터뷰 미리보기

  • ARTICLE

    뉴욕 마라톤 우승을 이끈 언더아머의 운동화

    마라톤 선수 셰런 로케디가 언더아머와 함께 뉴욕 마라톤 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MORE FROM ARENA

  • REPORTS

    Fear Nothing

    뉴이스트 W의 찬란한 청춘, 시작은 언제나 아름답다. #아트오브더유스

  • REPORTS

    Run, Run, Girls

    지난여름 한강에서 봤다. 레깅스와 브라톱만 입고 달리던 핏이 예쁜 여자. 너무 빨라서 따라잡을 수 없던 여자. 땀에 흠뻑 젖은 여자. 뒷모습으로만 기억된 그녀들을 다시 만났다.

  • CAR

    다섯 번째 바퀴

    차를 모는 여러 즐거움 중에는 손맛도 있다. 각 브랜드를 상징하는 네 대의 차를 모아 스티어링 휠을 들여다봤다.

  • FASHION

    분명한 존재감

    브랜드의 존재감을 분명하게 과시하는 로고 디자인 백.

  • REPORTS

    송민호의 순간

    요즘 바쁜 시간을 보내는 그는 하루가 42시간이면 좋겠다고 말한다. 아르마니 워치, 그리고 송민호와 함께 행복이 충만한 순간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