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INTERVIEW MORE+

남산의 남자들

세상이 너무 시끄러워 산으로 갔다. 북적이는 거리에서 벗어나 한적한 남산 자락에 올랐다. 그곳에서 각자 일을 벌이는 남자들을 만났다.

UpdatedOn August 29, 2016

3 / 10
/upload/arena/article/201608/thumb/31591-172122-sample.jpg

 

 

1 8Division | 허신구, 오인찬

8디비전이 남산 자락에 온 건 2년 전이다. 목은 처음부터 중요하지 않았다. 다만 찾아오기에 편하면 됐다. 목 좋은 곳이야 어디에든 있다. 그래도 접근성이 좋았으면 했다. 두 조건을 충족시킨 자리가 바로 명동역에 인접한 남산 자락이었다. 명동이라는 동네의 상징성도 마음에 들었다. 두 사람의 어린 시절에는 옷 좋아하는 사람들이라면 모두 명동으로 모여들었으니까.

8디비전은 패션 편집매장이다. 빈티지 숍으로 출발해 해외의 흥미로운 브랜드 제품들을 수입하고 판매하는 가게로 변모했다. 지금은 입는 사람의 삶 속에 녹아들 수 있는 자연스러운 스타일을 추구한다. 캡틴 선샤인, 아나토미카, 러프 앤 텀블 등이 8디비전의 색깔을 보여주는 대표 브랜드다. 여기에 요즘은 인디언 주얼리인 노스 웍스 등으로 재미있는 요소를 간편하게 더하는 변주를 꾀한다.

5주년을 맞이하는 10월에는 중점적으로 전개하는 브랜드와 함께 컬래버레이션 제품도 내놓을 예정이다.

주소 서울시 중구 퇴계로18길 49
문의 070-4135-0038

 

2 Btally | 김종배

이곳은 ‘명동 베스파’라 불리던 베스파의 국내 판매점이 있던 자리였다. 판매점이 신촌으로 이전하자, 김종배 대표는 아까운 곳이라 카페 겸 모터사이클 자가 정비 숍인 브탈리를 만들었다. 요즘 브탈리는 북악 스카이웨이와 잠수교, 남산으로 오가는 라이더의 아지트다.

라이딩 중에 잠시 들러 커피를 마시거나 자가 세차와 수리를 하며 쉬는 휴게소 겸 공용 개러지다. 김종배 대표와 베스파의 인연은 영화 <로마의 휴일>로 시작되었다. 그레고리 펙과 오드리 헵번이 스쿠터를 타고 달리던 장면을 본 김종배 대표는 베스파에 흠뻑 빠졌고, 전역과 동시에 1970년대 모델을 구입하며 베스파를 공부하기 시작했다.

베스파는 문화가 있는 브랜드였다. 모터사이클의 미학적인 매력을 아는 브랜드였다. 이를 명확히 이해한 김종배 대표는 브탈리를 베스파의 문화 공간으로 조성하는 데 집중한다. 개러지 시설 이용에는 비용이 들지 않는다.

주소 서울시 중구 회현동 2가 31-1
문의 02-3789-1475

 

3 Rubana | 김종규, 이현창

비스포크 수트 숍인 루바나가 이곳에 문을 연 것은 2008년이었다. 비스포크 숍이라는 단어가 사람들 입에 오르내리는 일이 드물던 때였다.

이탤리언 수트에 매료된 김종규 대표는 예부터 수트로 유명한 소공동에서 영향을 받아, 근처 남산 자락에 비스포크 수트 숍을 차렸다. 기성복을 취급한다면 목이 좋은 곳을 선호했겠지만, 비스포크 숍은 굳이 그런 지역에 비집고 들어갈 필요가 없다고 여겼다. 클래식한 나폴리 수트 위주인 루바나는 인근에 자체 제작을 위한 작업장을 직접 차리면서 모든 공정을 수제 방식으로 진행한다.

가격도 낮췄다. 수트 한 벌 가격은 다른 비스포크 숍과 비교하면 20만~30만 원 정도 저렴하다. 덕분에 이렇다 할 홍보를 하지 않아도 찾아오는 사람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다. 김종규 대표는 아메리칸 캐주얼에도 관심이 많아 스웨이드 블루종 등 자체 제작 아이템을 내기도 한다.

주소 서울시 중구 소공로6길 25
문의 02-777-7362

 

3 / 10
/upload/arena/article/201608/thumb/31591-172118-sample.jpg

 

 

4 Panout | 원용삼

모든 상권은 치열하다. 힙한 상권은 더욱 치열하다. 남산 자락의 작은 식당, 팬아웃의 오너인 원용삼은 그런 곳으로부터 한 걸음 떨어진 곳에서 즐겁게 요리하고 싶었다. 그는 이곳에서 남산 케이블카를 타기 위해 길을 오르는 젊은이들부터 일대 사무실에 근무하는 직장인까지, 많은 사람이 합리적인 가격으로 즐길 수 있는 음식을 낸다. 치열하지 않은 곳에서 즐겁게 만든 요리를 부담 없이 내고 싶다는 바람을 담는다.

팬아웃은 훈연한 비비큐와 단품 식사가 주 메뉴다. 오픈 초에는 비비큐를 시그너처로 내세웠지만, 이제는 볶음밥, 커리 등 단품 식사 중심이다. 더욱 편안하게 다가갈 수 있는 요리를 하고 싶어서다. 원용삼 오너가 좋아하는 동남아시아와 인도, 모로코의 향신료를 한국 사람 입맛에 맞게 쓰기도 한다. 커민, 카옌페퍼, 파프리카 시즈닝, 가람마살라, 코리앤더 등 한 개성 하는 향신료들도 팬아웃의 팬 위에선 맛있게 누그러진다.


주소 서울시 중구 소공로 38-12 금성빌딩 1층
문의 070-7721-0033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photography 기성율, 이준열
EDITOR 이경진

2016년 08월호

MOST POPULAR

  • 1
    MY YOOOOOOOOUTh
  • 2
    유겸, “새로운 음악과 무대로 자주 얼굴을 비추는 게 목표예요”
  • 3
    Be Fabulous
  • 4
    마이크로 백의 압도적인 존재감
  • 5
    오후의 이진욱

RELATED STORIES

  • INTERVIEW

    강소라&장승조, 소리치고 원망하고 후회해도

    함께한 기억은 변하지 않는다. ‘이혼 판타지’ 드라마 <남이 될 수 있을까>에서 이혼한 변호사 부부로 분한 강소라와 장승조를 만났다.

  • INTERVIEW

    오후의 이진욱

    결과에 연연하지 마라. 인생은 생각보다 길다. 가져봐야 버릴 수 있다. 이진욱이 햇살 좋은 화요일 오후에 남긴 말들.

  • INTERVIEW

    Be Fabulous

    “열정이 타오르고 있어요.” 유겸은 앞으로 선보일 새로운 모습이 많다고 했다.

  • INTERVIEW

    MY YOOOOOOOOUTh

    확고한 꿈과 함께 독기 품고 달려온 지난 시간. 몬스타엑스 기현은 이제 독기보단 여유를 품기로 했다. 그렇게 변화하는 기현은 지금을 청춘이라 말했다.

  • INTERVIEW

    유겸, “새로운 음악과 무대로 자주 얼굴을 비추는 게 목표예요”

    가수 유겸의 거친 무드의 화보와 야심 넘치는 인터뷰 미리보기

MORE FROM ARENA

  • FILM

    우월한 대결

  • ARTICLE

    FENDI Men’s SS18

  • FASHION

    두 얼굴의 겨울 아우터

    겉과 속이 다른, 그래서 더 매력적인 겨울 아우터 4.

  • FASHION

    이런 스니커즈 또 없습니다

    활력 넘치는 패션의 아이콘으로 존재감을 빛내는 디올 맨 B9S 스니커즈를 만나보자.

  • INTERVIEW

    JAY PARK & MABEL

    박재범은 뜨겁다. 힙합 뮤직 신에서 그는 가장 뜨거운 아티스트다. 메이블은 주목받는다. 영국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하는 아티스트다. 서울에서부터 글로벌 투어를 시작한 박재범과 UK에서 시작해 세계를 여행하는 메이블이 한 공간에서 마주했다. 두 아티스트의 만남을 포착했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