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CAR MORE+

In The Water

해변에 가져가도 괜찮은, 잘생긴 아웃도어 테크 제품들.

UpdatedOn August 17, 2016

3 / 10
/upload/arena/article/201608/thumb/31464-169991-sample.jpg

가격 65만원.

가격 65만원.

LG전자 미니빔 TV PH550

늦은 밤 해변에 앉아봤다. 바다와 하늘은 가늠할 수 없을 만치 검다. 물거품과 푸른 낮이 전부 지워진 풍경. 흰 종이 하나 걸어두고 TV를 켰다. 치렁치렁한 것들은 필요 없었다. LG전자의 미니빔 TV PH550은 휴대용 무선 프로젝터다.

내장 스피커가 있지만 블루투스를 통해 다른 사운드 기기와 연결하는 편이 소리가 낫다. 스마트폰과도 무선으로 연결할 수 있다. 미라캐스트, WiDi 등 와이파이 기반의 스마트 기기와는 전부 무선 연결이 가능하다.

지상파 방송을 수신하는 안테나를 연결하면 고화질 TV도 간단히 시청할 수 있다. 무엇보다 최대 2시간 30분까지 쓸 수 있는 내장 배터리 덕에 긴 영화 한 편은 거뜬하다.

HD급 해상도에 밝기는 550루멘, 10만 대 1의 명암비를 갖췄다. 밤바다에서 이 정도면 됐다.
 

가격 46만원.

가격 46만원.

가격 46만원.

가격 22만9천원.

가격 22만9천원.

가격 22만9천원.

  • 마샬 스톡웰

    스톡웰은 아웃도어 블루투스 스피커로 마샬에서 만든 스피커 중 가장 작다. 2.25인치 우퍼와 2개의 풀레인지, 2개의 클래스 D 앰프를 갖췄다. 동급 최고 수준의 사양이다.

    윗면의 아날로그 노브로 볼륨과 저음, 고음 등을 조정할 수 있고, 전화도 받을 수 있다. 충전식 리튬 이온 배터리는 최대 25시간 동안 재생을 책임진다.

    뒷면의 USB 포트로는 스마트폰을 충전할 수도 있다. 스피커를 보호하고 각도를 변경할 수 있는 플립형 가죽 커버는 스톡웰을 더 스타일리시하게 만들어준다.

  • JBL 차지3

    차지3는 IPX7 등급의 방수 기능을 갖췄다. 수심 1m에서 30분을 버틸 수 있는 방수 능력이다. 물가에서 들어도 걱정 없다. 물이 들어갈 틈이 없다.

    소리 또한 특별하다. 듀얼 패시브 래디에이터를 통해 강력한 저음을 제공한다. 한 번에 최대 3개의 스마트 기기를 동시에 연결해 음악을 공유하고 번갈아 재생하는 폭넓은 호환성도 차지3만의 특징이다.

    두꺼운 몸통에는 6,000mAh의 대용량 배터리가 들어 있어 약 20시간 재생이 가능하다.

가격 42만9천원.

가격 42만9천원.

가격 42만9천원.

격 기어 핏2 21만원, 갤럭시 S7 엣지 92만4천원(출고가).

격 기어 핏2 21만원, 갤럭시 S7 엣지 92만4천원(출고가).

격 기어 핏2 21만원, 갤럭시 S7 엣지 92만4천원(출고가).

  • 올림푸스 TG-트래커

    올림푸스가 만든 최초의 액션 카메라다. TG-트래커는 하우징 없이 맨몸으로 방수, 방한, 방진, 내충격성이 모두 가능한 액션 캠의 성룡 같은 존재다.

    능력도 뛰어나다. 초당 30프레임 4K 동영상 촬영 기능과 아웃도어 활동 데이터 기록 기능을 갖췄다. 여기에 GPS와 전자식 나침반, 압력 센서, 가속도 센서, 온도계로 구성한 고유의 필드 센서 시스템이 동영상 촬영과 동시에 위치, 고도, 수심 정보를 기록한다.

    이렇게 똑똑할 수가 없다. 올림푸스 전용 앱을 통해 사진이나 동영상을 확인하면 위의 기록 정보가 모두 표시된다.

  • 삼성전자 기어 핏2 & 갤럭시 S7 엣지

    스포츠 밴드 기어 핏2는 1.5인치 커브드 슈퍼아몰레드 디스플레이를 탑재했다. 기어 핏2에 기록된 사용자의 심박수, 운동 거리와 시간 등 다양한 피트니스 정보를 디스플레이에서 직관적으로 확인할 수 있다.

    물론 문자나 전화 알림은 기본이다. 또 자체 공간에 음악을 저장해 폰 없이도 음악을 들을 수 있고, 자동 운동 인식 기능을 통해 로윙 머신 같은 제자리 운동도 인식한다.

    갤럭시 S7 엣지는 IP68 등급의 방수·방진 기능을 갖췄다. 충전 단자와 이어폰, 스피커 단자도 방수 코팅 처리해 물기를 닦지 않고도 작동한다.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photography 기성율
ASSISTANT 김민수
EDITOR 조진혁

2016년 08월호

MOST POPULAR

  • 1
    서울 근교 불한증막 4
  • 2
    출장에서 살아남는 법
  • 3
    Bag Point
  • 4
    배우 안보현이 말하는 <재벌X형사>의 "우리 이수는요~"
  • 5
    Dear My VALENTINE

RELATED STORIES

  • CAR

    오늘의 하이브리드

    내연기관차보다 심심하고 전기차보다는 유지비가 비싼 차. 혹은 내연기관차보다 경제적이고 전기차보다는 운용이 편한 차. 오늘날의 하이브리드는 어떤 모습일까? 네 대의 차로 하이브리드의 매력을 살폈다.

  • CAR

    혹한기 운전

    겨울에 자동차로 호연지기를 키우는 방법. 지붕 열고 달리기, 전기차로 강원도 가기. 어땠을까. 두 가지 중 뭐가 더 고됐을까.

  • CAR

    동경의 자동차

    마세라티가 도쿄의 한 사찰에서 신형 그란투리스모를 공개했다. 이름 그대로 더 멀리 더 편하게 달리기 위한 경주 차였다.

  • CAR

    혁신은 항상 어렵다

    볼보의 새로운 전기차 EX30 익스테리어 디자인 총괄 티 존 메이어에게 물었다. 볼보처럼 상냥하면서도 자신만만했던 그의 말.

  • CAR

    우리 모두의 페라리

    ‘누구나 즐길 수 있는 스포츠카’ 페라리 푸로산게가 등장했다. 거짓말 같은 명제를 확인하기 위해 뉴질랜드 남섬을 달렸다. 결론부터 이야기하면 푸로산게는 스포츠카가 맞다.

MORE FROM ARENA

  • LIFE

    속초 뉴 웨이브

    그 여름, 속초에서 젊고 푸른 파동을 보았다.

  • LIFE

    가자! 고기 앞으로

    고민이 있을 땐 ‘고기’ 앞으로 향할 것. 이왕이면 저마다의 ‘킥’을 품은 불판 앞이면 좋겠다.

  • FASHION

    Pantone Style

    팬톤이 선정한 2017년 봄 색상에서 영감을 받아 산뜻하게 맞춰 입었다.

  • REPORTS

    돈으로 살 수 있는 테크닉

    독일 뉘르부르크링 서킷에서 가장 빨리 달린 양산차 순위에서 람보르기니 우라칸 퍼포만테(Lamborghini Huracan Performante)가 첫 번째에 올라섰다. 이 차는 터보도, 전기 모터도 없이 공기를 빨아들이고 휘발유를 태워서 힘을 내는 전형적인 스포츠카다.

  • ARTICLE

    2017 S/S Panorama

    이미지와 키워드로 보는 이번 시즌 트렌드.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