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AGENDA MORE+

2016 F/W London

런던 컬렉션을 통해 엿보는 올가을, 겨울의 트렌드 5.

UpdatedOn August 09, 2016

JAMES LONG

JAMES LONG

JAMES LONG

단정한 밀리터리

이번 시즌 런던 컬렉션에서 선보이는 밀리터리는 정제된 맛이 강하다.

각 브랜드는 고유의 정체성에 맞는 다양한 밀리터리 룩을 선보이며, 강인하고 남성적인 면모를 강조하기보다 적절한 요소만 잘 골라내 담백하게 해석하는 방식을 택했다.

아기앤샘은 밋밋한 카키색 옷을 겹겹이 레이어링하고, 우의를 연상시키는 아우터를 더했다.

버버리와 알렉산더 맥퀸 컬렉션에선 어깨 견장과 금색 단추, 빨간색 파이핑으로 장식한 날렵한 코트가 등장했다.

제임스 롱은 거친 붓 터치로 카무플라주 무늬를 은유적으로 표현했다.

E.TAUTZ

E.TAUTZ

E.TAUTZ

COACH

COACH

COACH

  • 낭만의 1980’s

    이타우츠의 패트릭 그랜트는 우연히 1980년대를 테마로 연출한 파티에서, 과거의 향수에 심취하게 됐다고 한다. 그리하여 이번 시즌은 1980년대를 고스란히 재현했다.

    여유로운 실루엣의 자연스러운 멋뿐 아니라 몸의 편안함까지 빼놓지 않았다. 이타우츠에는 부드럽고 둥근 어깨선, 허릿단을 높인 통이 넉넉한 팬츠, 흐느적대는 코트가 주를 이룬다. 헤어스타일 스카프는 목에 감아 짧게 매듭지었다.

    마가렛 하우웰도 흡사하다. 둥글고 단정한 실루엣에 짧게 감아 맨 스카프가 줄기차게 등장했다. 이외에도 시즌 전반에 걸쳐 1980년대 무드는 곳곳에 드러났다.

  • 남성적인 퍼 코트

    아직까지 온통 퍼로 뒤덮인 코트를 입은 남자들을 칭송할 순 없다. 고급스럽고 우아한 코트일수록 그 거북함은 배가된다.

    그런 점에서 이번 시즌 런던 컬렉션에선 남자를 위한 퍼 코트의 적절한 해답을 찾을 수 있었다. 우아한 기교는 몽땅 덜어내고 투박하면서 털이 복슬복슬한 아우터가 한가득.

    대형 테디 베어를 뒤집어쓴 것 같은 코치의 퍼 코트, 손바닥만 한 퍼 조각들을 거침없이 패치워크한 샌더 주의 코트 등 다듬어지지 않은 투박한 맛이 진하게 느껴진다.

BURBERRY

BURBERRY

BURBERRY

moschino

moschino

moschino

  • 대담한 트랙 수트

    집업 형태 트랙 수트를 중심으로 빈티지한 스포츠웨어와 클래식 웨어의 대담한 조합이 눈길을 끌었다.

    여러 갈래로 나뉘어 있던 모든 라인을 하나의 이름으로 통합한 버버리의 첫 번째 컬렉션은 전형적인 복고풍 집업 트랙 재킷과 상징적인 트렌치코트, 더플 코트를 활용한 룩이 핵심이었다.

    샌더 주 역시 소매가 긴 후드 티셔츠를 뒤집어쓰고, 트렌치코트를 단정하게 동여맸다. 벨벳의 트랙 수트를 비롯한 대부분 룩에 발끝이 날카로운 첼시 부츠를 매치해 예스러움이 가득 묻어나는 절묘한 레이어링을 선보였다.

  • 방탕한 유스 컬처

    시간을 거슬러 올라가 창창했던 젊은 날, 방탕하고 거리낌 없었던 10대 시절의 향연이었다.

    껄렁하게 뒤로 넘긴 머리에 총천연색 옷을 요란하게 겹쳐 입은 제임스 롱, 모스키노, 또 무성의한 곱슬머리에 헐렁한 옷차림의 루달튼, 톱맨 디자인 등 다수 컬렉션들이 창창했던 그 시절을 세밀하게 묘사했다.

    색색의 양말이 돋보이는 작달막한 바짓단, 날카롭게 세운 상의 칼라, 허리에 묶은 셔츠, 반짝이는 시퀸이나 비닐 소재 등 절묘하고 과감한 요소들로 구석구석 채웠다.

3 / 10
BURBERRY

BURBERRY

  • BURBERRYBURBERRY
  • MARGARET HOWELLMARGARET HOWELL
  • AGI AND SAMAGI AND SAM
  • XANDER ZHOUXANDER ZHOU
  • J.W.ANDERSONJ.W.ANDERSON
  • JAMES LONGJAMES LONG
  • TOPMAN DESIGNTOPMAN DESIGN
  • XANDER ZHOUXANDER ZHOU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최태경

2016년 08월호

MOST POPULAR

  • 1
    SHOW YOUR SHOES
  • 2
    특별함, 그리고 모순
  • 3
    퇴근 후 한잔 서울 야장
  • 4
    까르띠에 X 손석구
  • 5
    초여름엔 버블버블

RELATED STORIES

  • LIFE

    CHAMPAGNE SUPERNOVA

    샴페인도 와인인데, 왜 목이 긴 플루트 잔에만 마시나? 서로 다른 스타일의 4가지 샴페인에 맞춤인 잔 4개를 골랐다.

  • LIFE

    HELLO NEW YEAR

    도쿄에는 자신만의 색을 담아 새해를 맞이하는 사람들이 있다.

  • FASHION

    바다의 지배자

    25주년을 맞아 더 새로워진 다이버 시계의 대명사, 오메가 씨마스터 다이버 300M.

  • FASHION

    CLOSE TO YOU

    서늘한 계절을 위한 11가지 소재.

  • FASHION

    이세와 라이의 뉴욕 패션위크 런웨이

    첫 번째 런웨이 컬렉션으로 뉴욕 패션위크에 데뷔하는 이세(IISE)와 두 번째 뉴욕 런웨이에 서는 이청청의 라이(LIE)가 지금 서울의 패션을 선보인다.

MORE FROM ARENA

  • ISSUE

    다슈 X 차은우 Chapter 1

  • FASHION

    캘러웨이가 선보이는 '검은 침묵'

    심플하면서도 고급스러운 디자인을 블랙의 모노톤 컬러와 스티치 포인트로 선보인 캘러웨이 어패럴 사일런스 백 컬렉션. ‘검은 침묵’의 위대한 힘을 느낄 수 있다.

  • INTERVIEW

    전설의 입담-진선유

    방송사들은 동계올림픽 중계로 바쁘다. 중계의 꽃인 해설위원을 섭외하기 위해 각축전을 벌였다. KBS는 동계올림픽의 전설들을 해설위원으로 모셨다. 스피드스케이팅에는 이상화와 이강석, 쇼트트랙에는 진선유와 이정수, 피겨스케이팅은 곽민정이 해설을 맡는다. KBS 해설위원들의 출정식을 <아레나>가 함께했다.

  • REPORTS

    남자의 시간

    이 계절을 닮은 남자, 배우 이상윤이 DKNY의 옷을 입고 가을을 맞이한다.

  • FASHION

    SWEATER WEATHER

    안락한 가을을 맞이할 수 있는 9월의 스웨터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