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2006 A-AWARD

지난 12월 11일 <아레나 코리아>는 아우디 코리아와 함께 `2006년을 자신의 해로 만든 A-리스트 7인`의 업적을 축하하는 화려한 행사의 첫 테이프를 끊었다. 각계각층의 저명 인사와 함께한 2006 A-Award. 그 화려한 현장 스케치. <br><Br>[2007년 1월호]

UpdatedOn December 24, 2006

Photography 안웅철 Editor 구정란, 이지영

‘블랙’이라는 컬러는 이럴 때 빛을 발한다. 우리가 생각하는 것처럼 ‘블랙’은 마냥 ‘단조’의 색이 아니다. 화려한 시상식장에서의 ‘블랙’은 한없는 ‘장조’의 상징이다. 제1회 A-Award 행사가 펼쳐진 날, 하얏트 리젠시홀은 온통 ‘블랙’으로 가득 찼다. 사회 각 분야에서 블랙칼라 워커들로 선정된 이들은, 너무나 당연하게 블랙 수트를 입고 등장했다. 이들이 소화해낸 ‘블랙’은 흑진주처럼 영롱해 보였다. <아레나>와 아우디가 공동 주최한 A-Award 행사는 대한민국 최초로 남성들만의 업적을 기리는 시상식이다. 제아무리 샘 많은 여성들이 부러워한다 해도 오로지 남성들만이 수상 가능한 것이다. 화이트칼라 워커들 역시 수상 대상에는 해당되지 않는다. 누구보다 창의적이고 늘 열정적이며 세련된 감각을 잃지 않는 블랙칼라 워커들. A-Award는 그들을 기리기 위한 행사다. 지난 9월 발족한 A-Award 사무국에서는 각계 인사들로부터 2006년을 빛낸 블랙칼라 워커들을 추천 받았다. 심사 역시 쉽지만은 않았다. 블랙칼라 워커의 성정에 맞는 7인을 가리기란, 잔디밭에서 네잎 클로버를 찾는 일보다 어려웠다. 2006년을 자신의 해로 만든 7인은 김인식(Leadership), 김주혁(Style), 이문세(Passion), 이채원(Intelligence), 장순각(Innovation), 차승재(Charisma), VOTT(Creativity)로 선정됐다. 수상자들은 상금 전액을 유니세프 한국 위원회에 기부하기로 했다. 블랙칼라 워커의 성정이 또 한 번 드러난 셈이다. 블랙 수트를 근사하게 차려입은 수상자들이 하나 둘 호명되고, 각각은 속담처럼 의미 있는 수상 소감을 남겼다. 열정(Passion) 부문 수상자인 이문세는 “상을 받을 땐 늘 진지하다. 어떤 분야에 대한 인정을 받는 것이기 때문이다”라며 이번 수상에 대한 의미를 표했다. 혁신(Innovation) 부문 수상자인 장순각은 “유학을 마치고 돌아왔을 때, 아직 우리나라는 리노베이션이라는 분야가 생소했다. 하지만 나는 늘 내부 분야에 대한 감성이 외부보다 중요하다고 느꼈고, 그 노력이 오늘에야 인정받게 된 것 같다”고 말했다. 행사가 깊어갈수록 ‘블랙’ 컬러는 화려한 조명과 함께 두 배의 빛을 발했다. 초대 가수 BMK는 “여기 계신 워커홀릭들이 오늘만큼은 러브홀릭이 될 수 있기를 바란다”며 ‘When I falling in love’를 멋지게 불렀다. 그녀의 목소리와 함께 블랙칼라 워커들의 밤이 깊어갔다. <시애틀의 잠못 이루는 밤> 보다 백만 배쯤 멋진 밤이었다.

블랙칼라 워커, 당신들의 열정과 업적과 아름다움에 경의를 표합니다
2006 A-Award 수상자들과 시상자. 왼쪽부터 열정 부문 수상자인 가수 이문세, 창조 부문 수상자인 포토그래퍼 에이전시 보트의 디렉터 변용택, 스타일 부문 수상자인 배우 김주혁, <아레나 코리아> 발행인이자 서울문화사 대표 조대웅, 이날 행사에서 시상을 해준 신세계인터내셔날의 조병하 상무, 혁신 부문 수상자인 건축가 장순각, 카리스마 부문 수상자인 싸이더스 FNH 차승재 대표, 지성 부문 수상자인 펀드 매니저 이채원 전무, 시상자였던 아우디 코리아 사장 도미니크 보쉬.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Photography 안웅철
Editor 구정란,이지영

2013년 05월호

MOST POPULAR

  • 1
    블랙 맘바 레거시
  • 2
    그릇의 늪
  • 3
    아쿠아 디 파르마 X 정한
  • 4
    Now We are
  • 5
    My Endless Blue

RELATED STORIES

  • BEAUTY

    파티를 닮은 향 5

    뜨겁게 무르익은 파티의 밤, 함께 취하고 싶은 매혹적이고 관능적인 향.

  • BEAUTY

    집 안을 가득 채우는 향

    쌀쌀한 바람에 마음마저 건조해지는 이맘때, 따뜻하고 싱그러운 향은 집 안의 온기와 무드가 된다.

  • BEAUTY

    소중한 피부를 지켜주는 고영양 크림 4

    하루가 다르게 추워지는 날씨에 쉽게 거칠고 주름지는 피부를 위한 고영양 크림.

  • BEAUTY

    탬버린즈 퍼퓸 컬렉션 팝업

    전시와 향으로 표현한 위안의 감정.

  • BEAUTY

    뭉근한 잔향이 매력적인 인센스 추천

    유려하게 피어오르는 섬세한 연기가 남기는 뭉근한 가을의 잔향.

MORE FROM ARENA

  • ARTICLE

    FOR YOU

    향수를 선물한다는 건, 다른 사람에게 자신의 향기를 풍기는 좋은 사람이 되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 . 선물 할 일 많은 12월, 좀 더 특별한 선물을 찾고 있다면, ‘몽블랑 레전드’ 향수들에 주목하시길.

  • FASHION

    극강 건조 Ⅱ

    찬바람에 마르고 거칠어진 환절기 피부 깊숙이 수분을 채워줄 보습 단계.

  • FASHION

    MURSE

    딱 지갑 정도 크기의 요즘 남자들이 메는 가방 5.

  • CAR

    높거나 낮거나

    모터사이클은 시트 높이에 따라 느낌이 확연히 달라진다. 같은 두 바퀴지만 전혀 다른 재미를 선사한다. 높고 활달하거나 낮고 묵직하거나. 극과 극이어서 더 흥미롭다.

  • FASHION

    NOW ON

    몇 차례의 디지털 버추얼 쇼 형식과 런웨이를 대신한 패션 필름을 거치면서 달라진 방식에 적응을 마친 디자이너들은 다시 낯설고 모험적인 세계에 저마다의 상상력을 불어넣었다. 2022 봄·여름 남성 컬렉션에서 지극히 인상적인 공간과 짚고 넘어가야 할 새로운 이슈들을 따라갔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