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물 없이

드라이 샴푸라고 들어본 적 있는가? 신통방통한 가루로 물 한 방울 없이 머리를 감을 수 있다.

UpdatedOn July 20, 2016

3 / 10
/upload/arena/article/201607/thumb/31109-162662-sample.jpg

왼쪽부터) 페퍼민트 추출물을 함유한 모닝티 드라이 샴푸 100mL 8천5백원 스킨푸드, 네틀 성분을 함유한 네틀 드라이 샴푸 150mL 1만6천원 클로란, 6가지 식물 추출물을 함유한 돈 워리 노세범 드라이 샴푸 50mL 8천원 이니스프리, 부착된 퍼프로 두피를 툭툭 두드려 사용하는 오일 컷 헤어 드라이 파우더 20g 1만4천원 쏘 내추럴, 옥수수 가루로 이뤄진 노 드라우트 115g 1만7백원 러쉬, 쌀가루, 옥수수 가루, 페퍼민트 성분 등의 나뚜리아 드라이 샴푸 75mL 1만2천원 르네휘테르, 99.8% 자연 유래 성분으로 이뤄진 샴푸어 드라이 샴푸 56g 3만4천원 아베다 제품.

왼쪽부터) 페퍼민트 추출물을 함유한 모닝티 드라이 샴푸 100mL 8천5백원 스킨푸드, 네틀 성분을 함유한 네틀 드라이 샴푸 150mL 1만6천원 클로란, 6가지 식물 추출물을 함유한 돈 워리 노세범 드라이 샴푸 50mL 8천원 이니스프리, 부착된 퍼프로 두피를 툭툭 두드려 사용하는 오일 컷 헤어 드라이 파우더 20g 1만4천원 쏘 내추럴, 옥수수 가루로 이뤄진 노 드라우트 115g 1만7백원 러쉬, 쌀가루, 옥수수 가루, 페퍼민트 성분 등의 나뚜리아 드라이 샴푸 75mL 1만2천원 르네휘테르, 99.8% 자연 유래 성분으로 이뤄진 샴푸어 드라이 샴푸 56g 3만4천원 아베다 제품.

보통 드라이 샴푸에 대해 의문을 갖는 점은 정말 물과 일반 샴푸로 머리 감을 필요 없이 깨끗해지느냐는 것, 그렇다면 매일 이것만 써도 되느냐는 것이다. 결론부터 말하자면 머리 감은 것처럼 볼륨이 살아나고, 냄새와 유분이 사라지지만 매일같이 이것만 쓸 수는 없다. 드라이 샴푸의 원리는 피지와 미세한 이물질을 흡착하는 기능의 고운 가루가 기름진 머리를 보송보송하게 하고, 기분 나쁜 냄새도 잡아주는 것이다.

구석구석 드라이 샴푸를 뿌리고 다시 잘 털어내야 하는데, 만약 매일 이것만 뿌린다면, 아마도 미세한 가루가 축적될 거다. 드라이 샴푸는 매일 머리를 감기 부담스러운 건조한 모발의 관리, 오후만 되면 기름기가 흐르는 모발의 응급처치, 또 축 가라앉은 모발에 볼륨감을 부여하는 것, 장거리 비행이나 캠핑 상황 등등 쓰임새가 다양하다. 물론 이 모든 경우를 통틀어 가장 필요한 순간은 늦잠 잤을 때일 거다.
 

How To

1 손으로 머리카락을 쥐고, 30cm가량 떨어진 위치에서 모근을 향해 스프레이를 분사한다. 가루 타입은 손에 덜어 모근을 중심으로 전체적으로 구석구석 마사지하듯 바른다.
2 그대로 약 3분 정도 방치한다. 이때 미세한 드라이 샴푸 가루가 과잉 피지와 이물질을 흡착한다.
3 빗이나 손으로 잘 털어준다. 특히 뭉친 부분이 없는지 잘 살펴야 한다. 이렇게만 해도 충분히 볼륨이 살아난다.
4 더 풍성한 볼륨감을 원한다면 진짜 젖은 머리를 말리듯 드라이하며 가루를 털어낸다.

물 시리즈

물 시리즈

< 오직 물 > - 클렌징 워터라고 들어본 적 있는가? 세안제 없이 오로지 이 마법 같은 물만으로 피부를 씻어낼 수 있다.
http://smlounge.co.kr/arena/article/31105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PHOTOGRAPHY 박원태
MODEL 주어진
HAIR&MAKE-UP 이은혜
ASSISTANT 김성덕
EDITOR 최태경

2016년 07월호

MOST POPULAR

  • 1
    다양한 크기의 가방들
  • 2
    MY YOOOOOOOOUTh
  • 3
    뉴진스를 보는 세 가지 시선
  • 4
    손 내밀면 닿을 듯
  • 5
    The Year of Rabbit!

RELATED STORIES

  • FASHION

    발렌티노의 남자

    글로벌 앰버서더 ‘슈가’의 첫 행보.

  • FASHION

    루이비통, 쿠사마 야요이 컬렉션

    루이 비통과 쿠사마 야요이가 다시 만났다. 무려 10년 만이다.

  • FASHION

    The Year of Rabbit!

    계묘년을 맞이하여 쏟아지는 토끼 컬렉션.

  • FASHION

    모두를 위한 패션

    모든 의류가 자신의 의미를 다할 수 있도록, 쓰임을 다하는 지속 가능한 패션문화를 소개하고 있는 애프터어스. 친환경도 충분히 멋지고 힙할 수 있음을 이야기하는 브랜드다.

  • FASHION

    The New Black

    남다른 시선으로 바라본 블랙의 면면.

MORE FROM ARENA

  • REPORTS

    록의 자존심

    너도나도 ‘스웨그’를 외치는 이 시대에, 굽힘 없이 꼿꼿하게 록 스피릿을 전파하는 형님들이 있다. 대한민국 록의 자존심을 만났다.

  • SPACE

    역사적인 순간을 지나면서

    74년 만에 개방된 청와대 인근 차 한잔하기 좋은 카페 3곳.

  • TECH

    손맛으로 한다

    튕기고, 긁고, 돌리고, 발사하고. ‘손맛 좋은’ 게임들.

  • FILM

    Ballantines_Masters

  • INTERVIEW

    홍지호

    밀레니얼이라 불리는 세대, 과잉 설비로 비유되는 세대, 1990년대에 태어났을 뿐인 사람들, 소셜 미디어가 탄생할 때 성인이 된 그들. 20대 시인들을 만났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