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EATURE MORE+

몰랐던 도시들

로컬 사진가들이 포착한, 우리가 알던 모습과는 다른, 전혀 새로운 도시의 단상.

UpdatedOn June 22, 2016

3 / 10
/upload/arena/article/201606/thumb/30557-154555-sample.jpg

예너 토룬, ‘Alternate Route 2.0(High-res Version)’.

예너 토룬, ‘Alternate Route 2.0(High-res Version)’.

Turkey I Istanbul

Yener Torun

예너 토룬은 선명한 색상을 입은 이스탄불의 현대적인 건물들을 사진으로 담았다. 그는 14년 동안 이스탄불에 거주한 32세의 건축가다. 예너 토룬의 시선은 역사적인 도시로 알려진 이스탄불의 전혀 다른 전경을 담는다. 그의 사진에서 이스탄불은 강한 선과 역동적인 색채, 신선한 패턴을 품는다. 고풍스러운 사원과 옛 거리가 아닌, 다른 모습의 이스탄불 역시 존재한다는 것을 보여주고자 한다. “불행하게도 이스탄불에서 이와 같은 건물을 많이 볼 수 있는 것은 아니다. 실제로 이 건물을 찾는 일은 매우 어려울 것이다. 이스탄불은 방대한 도시이고 대부분 회색이니까.” 예너 토룬은 일을 마치고 남는 시간을 건물 찾기에 쏟으며 촬영할 지점을 찾아다녔다.
 

도시의 작은 구석까지 파고들었다. “마침내 최적의 형상을 한 건물을 발견할 때면 아드레날린이 솟는 게 느껴질 만큼 흥분되었다.” 그랜드 모스크, 이스탄불의 옛 거리, 보스포러스 해협, 이스탄불을 아는 사람이라면 예너 토룬이 촬영한 이스탄불의 모습에 적잖이 놀랄 것이다. 그에게 이스탄불은 대조의 도시다. “이스탄불은 도시 곳곳에 모든 역사가 깊이 스며 있고 화려하며 그 화려한 구조 사이를 현대적인 선이 가로지르기도 한다.” 예너 토룬은 자신이 원하는 장면을 담기 위해 이스탄불 안에서도 더욱 현대적인 건물이 들어선 지역을 샅샅이 돌았다. 그가 찾던 대담한 형상과 색상은 대개 산업적인 용도로 지은 건물, 학교, 쇼핑센터, 주상 복합 건물, 호텔 등에 있었다. 그는 자신의 작업이 정말로 이스탄불처럼 보이지 않기를 원했다. “이 작업을 할 때는 현실에서 추출된, 새로운 세계를 발견한 것 같다. 때로 이 새로운 도시는 나에게 이스탄불보다 더 놀랍다.”
 

1, 2, 3, 4 예너 토룬은 이스탄불이라는 단어로 소환되는 보편적인 이미지들과 완벽히 구별되는 이스탄불을 담아낸다. 지난 10여 년간 이스탄불의 건축에는 많은 변화가 있어왔다. 이 생동감 넘치는 장면들은 그가 도시 내부에서 가장 현대적인 건물이 들어선 지역을 속속들이 돌아보며 찾은 결과다. 이스탄불에 거주 중인 건축가의 예리한 시선이 고스란히 담겼다.
 

마티아스 하이드리히의 ‘Spektrum Eins’ 시리즈. 마티아스 하이드리히는 동-서 베를린 공업 지구와 산업 지구의 면면을 소재로 삼는데, 완벽히 회화적이다. 마치 시간과 공간의 용도가 모두 제거된 듯한 풍경이다.

마티아스 하이드리히의 ‘Spektrum Eins’ 시리즈. 마티아스 하이드리히는 동-서 베를린 공업 지구와 산업 지구의 면면을 소재로 삼는데, 완벽히 회화적이다. 마치 시간과 공간의 용도가 모두 제거된 듯한 풍경이다.

마티아스 하이드리히의 ‘Spektrum Eins’ 시리즈. 마티아스 하이드리히는 동-서 베를린 공업 지구와 산업 지구의 면면을 소재로 삼는데, 완벽히 회화적이다. 마치 시간과 공간의 용도가 모두 제거된 듯한 풍경이다.

마티아스 하이드리히, ‘Ost/West’.

마티아스 하이드리히, ‘Ost/West’.

마티아스 하이드리히, ‘Ost/West’.

Germany I BERLIN

Matthias Heidrich

독일의 바트 헤르스펠트(Bad Hersfeld)에서 태어나 베를린에서 살고 있는 사진가 마티아스 하이드리히는 지금 베를린에서 주목받는 젊은 포토그래퍼 중 한 명이다. 베를린의 건축물과 그래픽 디자인, 색채와 도시 풍경에서 영감을 받아 ‘베를린 포트레이트’라 불리는 작업을 이어가고 있다. 하이드리히는 베를린이 품은 복잡한 색채들 사이를 탐험하길 즐기며 건축물의 가장 미니멀한 부분을 포착한다. 특히 베를린의 공업 및 산업 시설들의 일면에 매혹을 느끼는데 이를 극단적인 시선으로 잡아낸다. 음악, 바이닐 커버, 도시를 기반으로 활동하는 다른 사진가들과 좋은 그래픽 디자인에서 큰 영감을 받는 그는 최근 베를린의 산업 및 공업 건축물에 초점을 맞춘 작업에 집중하고 있다.
 

마티아스 하이드리히, ‘Reflexiones’.

마티아스 하이드리히, ‘Reflexiones’.

마티아스 하이드리히, ‘Reflexiones’.

마티아스 하이드리히, ‘Systems/Layers III’.

마티아스 하이드리히, ‘Systems/Layers III’.

마티아스 하이드리히, ‘Systems/Layers III’.

“나의 작업은 복잡한 컬러를 제거해내고 건축적으로 빛나는 디테일을 잡아내는 과정이다. 나의 작업 스타일 전반이 그렇다. 사진으로 이 디테일을 담아 기록으로 남기는 것이 목적이다.” 그의 작업은 패턴과 선, 색채를 찾는 일이다. 하이드리히는 도시 풍경이 간직한 추상적인 면을 발견하고 이를 새로운 장면으로 변형시키기를 즐긴다. “나는 형태와 구조, 색채를 자유자재로 이용해 노는 일이 흥미롭다. 계속해서 탐험하고 싶은 일은 역시 산업 건축물이다. 언젠가 다른 지역의 작업을 시작한다면 초기 소비에트 연방 국가가 지닌 산업 지구를 촬영하고 싶다. 그곳에는 분명 엄청나게 멋지고 이상한 것들이 가득할 테니까.” 스스로 신스 팝의 팬이자 베를린의 인더스트리얼 무드에 매혹된 사진가라 말하는 마티아스 하이드리히는 화창한 주말, 음악을 듣고 초콜릿을 먹으며 베를린 곳곳에 여전히 남아 있는 산업 지구를 산책하길 즐긴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ASSISTANT 이명준
Editor 이경진

2016년 06월호

MOST POPULAR

  • 1
    알고 싶은 여자, 김신록
  • 2
    새 시즌 스니커즈 6
  • 3
    몽블랑 X 이진욱
  • 4
    The Year of Rabbit!
  • 5
    강소라&장승조, “<남이 될 수 있을까>는 동화책의 마지막 장에서 시작하는 이야기”

RELATED STORIES

  • FEATURE

    어느 어부의 하루

    겨울 동해 바다 위에서 문어를 낚는 어부의 하루를 따라갔다.

  • FEATURE

    2022 월드컵 복기

    크리스마스쯤 월드컵이 반짝였다가 새해가 되자 신기루처럼 사라졌다. 선수들은 다시 리그로 돌아가 축구를 계속하고, 우리 주변에는 몇 명의 스타가 남았다. 또 무엇이 남았을까? 월드컵은 스포츠를 넘어 비즈니스 곳곳에 어떤 영향을 주었을까? 카타르의 현장 분위기는 어땠을까? 좋은 대답을 해줄 사람들을 찾아 직접 물어보았다.

  • FEATURE

    그렇게 마약사범이 된다

    어떤 사람이 마약을 할까, 누가 들여올까, 걸리면 어떻게 될까. 물어보았다.

  • FEATURE

    나의 2023

    “앞으로 어떨 것 같아?” “올해 뭐 재미있는 거 있어?” 연말연시에 만난 사람들은 모두가 인사처럼 서로에게 이런 질문을 건넨다. 우리는 모두 자신의 분야에선 전문가이지만 다른 분야의 문외한, 정답은 아무도 모른다. 다만 각자의 답은 알고 있으니 우리는 그 답을 모으고 싶었다. 금융, 건축, 유통, 자동차, 출판, 음악, 스페셜티 커피, 일본 라멘까지, 자신의 분야가 확실한 서울의 직업인들에게 2023년 자신의 세계에서 일어날 일들을 물었다. 모두 상상 이상의 답을 들려주었다.

  • FEATURE

    2022년의 2등을 위해 #2

    2022년은 특별한 해다. 2가 반복된다. 그리고 이건 12월호다. 2가 반복되는 해의 마지막 달이라 2등만을 기념하련다. 올해 각 분야의 2위들을 재조명한다.

MORE FROM ARENA

  • FILM

    태민의 시간

  • FEATURE

    플랫폼 시대의 명암

    팬데믹이 몰고 온 뉴노멀 시대, OTT 플랫폼은 신속하게 대세로 자리 잡았다. OTT 콘텐츠는 선정성 및 폭력성에 대한 비판에도 불구하고 기존의 지상파 방송에서 볼 수 없던 주제나 소재, 아이템 등을 자유롭게 실험할 수 있는 장이 되었다. 반면 OTT에게 대중문화 산업의 총아 자리를 내준 영화 산업은 위기에 처했다.

  • FILM

    Car Lab

  • REPORTS

    멍하니, 백현진

    백현진이 세 번째 개인전을 연다. 전시명은 <들과 새와 개와 재능>이다. 음악감독 방준석과 함께 만든 앨범 <방백>도 출시했다. 그림 그리는 행위를 ‘일을 본다’라고 표현하고, 그림을 ‘물건’이라고 부르는 이 예술가를 우리 시대는 제대로 이해하고 있을까?

  • FILM

    배우 안소희가 자기 전 마지막으로 하는 일은?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