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LIFE MORE+

Sideway

밀라노 국제 가구 박람회에서 도드라진 패션 브랜드의 활약상.

UpdatedOn June 21, 2016

3 / 10
/upload/arena/article/201606/thumb/30529-154197-sample.jpg

 

 

1. Marni

화려한 색감의 PVC 의자와 테이블, 전통적 분위기의 램프, 공예 수준이 돋보이는 바구니. 단정하고 경쾌한 가구들이 시선을 끈다. 마르니의 가구 컬렉션이다. 모티브로 삼은 건 콜롬비아의 전통 춤 쿰비아다. 라틴 리듬을 기반으로 한 쿰비아는 콜롬비아식 살사 댄스다. 긍정 에너지와 흥이 가득한 춤이다. 가구에서 풍기는 밝고 가벼운 분위기는 지극히 당연한 결과다. 새로운 가구 컬렉션을 소개하기 위해 마르니는 본사를 ‘마르니 발하우스’라는 공간으로 단장했다. 사진 속 공간이 바로 그것. 전시한 모든 물건은 콜롬비아 여성이 수작업으로 완성한 것이다. 마르니는 단순한 전시에 멈추지 않았다. 이 공간에서 쿰비아 공연을 선보이며, 댄서에게 마르니의 감성을 더한 스커트를 제작해 입혔다. 또 밀라노 국제 가구 박람회 기간에 발하우스를 일반 사람에게 공개하고, 쿰비아 안무를 가르치는 등 대중의 참여를 적극적으로 유도했다. 디자인 아이템의 판매 수익금 일부는 전 세계 아이들을 지원하는 비말라(Vimala) 협회에 기부한다. 요즘엔 예쁜 여자가 착하기까지 하다더니 마르니를 두고 하는 소리 같다.

2. Fendi

펜디 카사에서 선보인 건 건축가 마르코 콘스탄치가 디자인한 벨륨 조명이다. 그는 펜디의 부티크 호텔 ‘펜디 프라이빗 스위트’를 건축한 것으로도 유명하다. 다시 디자인 위크 얘기로 돌아가 새로운 조명을 살펴보면 토속적 가면, 가죽을 재단할 때 사용하는 금속 형태에서 영감을 얻어 제작했다는 걸 알 수 있다. 그중에서도 겉면을 모피로 감싼 다양한 조명 시리즈는 펜디의 위트와 우아함을 뚜렷이 드러낸다. 이번 전시를 위해 특별히 제작한 13점의 모피 태블릿 역시 눈길을 끈다.
 

  • 3. Dolce&Gabbana

    이탈리아 태생인 두 브랜드가 함께 흥미로운 결과물을 완성했다. 돌체&가바나와 스메그가 손잡고 소개한 냉장고가 바로 그것. 지극히 화려하고 독특한 모습이다. 모양은 평범한 스메그인데, 육면을 둘러싼 문양이 남다르다. 레몬, 트리나크리아(시칠리아의 고대 이름)의 상징, 수레바퀴, 중세 기사, 전투 장면 등 복잡하고도 예술적인 이 그림들은 시칠리아 아티스트가 직접 작업한 것이다. 전 세계적으로 1백 개만 생산하는 이 냉장고의 프로토타입을 4월 12일부터 17일까지 전시했다.

  • 4. Tory Burch

    토리버치는 <월페이퍼> 매거진과 손잡고 홈 컬렉션을 론칭했다. 둘의 합작은 이번이 두 번째다. 올해 타이틀은 ‘키스(The Kiss)’로, 컬러풀한 토템 스펀지웨어 컬렉션이 주를 이루었다. 스펀지웨어는 해면으로 유약을 발라 반문을 남긴 옛 도기 스타일을 말한다. 토리버치 가족이 수집한 19세기 영국산 스펀지웨어는 이번 컬렉션의 모태가 됐다. 추상적인 반점 무늬를 그릇과 머그, 볼 등에 핸드페인팅했는데, 당시의 사기 그릇에서만 볼 수 있는 것이라고 한다. 그 밖에 런던의 디자인 듀오, 팀 심슨과 세라 반 가메런이 이 컬렉션에서 영감을 받은 설치 작품을 토리버치 밀라노 부티크에 전시했다.

5. Paul Smith

디자인 회사 구프람의 대표작인 선인장 코트 행어가 폴 스미스의 색을 입었다. 선인장 행어는 1972년에 디자이너 귀도 드로코와 프랑코 멜로에 의해 탄생했다. 이후 구프람의 상징 중 하나로 자리 잡았다. 폴 스미스 브랜드 역시 1970년에 태어났다. 그는 구프람의 50주년 생일을 맞아 유명한 선인장 행어를 사이키델릭하게 변신시켰다. 1970년대의 환각과 소용돌이를 새로운 색감으로 표현한 것이다. 1백69개로 한정 생산되는 ‘사이키델릭 선인장’의 일부가 박람회 기간 중 폴 스미스 부티크에 전시되었다.
 

3 / 10
/upload/arena/article/201606/thumb/30529-154205-sample.jpg

 

 

6. Tod's

박람회 기간 중 토즈의 프로젝트는 ‘Looking at Tod’s Leo’였다. 브랜드의 아이코닉한 슈즈 장식인 레오 클램프를 재해석하기 위해 건축가 줄리오 카펠리니가 디자이너 및 건축가와 함께 기획한 프로젝트다. 참여한 다섯 팀은 모두 이탈리아 출신으로, 각기 다른 소재를 활용해 고미노 슈즈 레오에 새로운 느낌을 부여했다. 주제는 세라믹, 대리석, 가죽, 금속, 목재. 이 독특한 리미티드 컬렉션은 제21회 밀라노 트리엔날레 국제 전시회 기간에 밀라노 토즈 부티크와 온라인 스토어를 통해 살 수 있다.
 

3 / 10
/upload/arena/article/201606/thumb/30529-154206-sample.jpg

 

 

7. Bottega Veneta

절제미를 보여주는 보테가 베네타의 홈 컬렉션. 토마스 마이어는 여기에 몇 가지 가구와 홈 액세서리를 추가했다. 폴트로나 프라우와 협업한 루디 체어, 브론즈 라운드 아치 테이블, 오산나 비스콘티 디 모드로네의 독특한 브론즈 테이블 세트(표면을 브랜드 특유의 위빙 패턴으로 마무리했다), KPM 베를린과 협업한 자기류, 8개 행성의 이름을 따온 준보석을 세팅한 실버 박스 컬렉션 등이 바로 그것. 모든 것은 보테가 베네타 홈 부티크에 전시되었다. 새로운 가구와 소품은 기존 컬렉션과 어우러져 고상한 오라를 뿜어냈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김지혜
ASSISTANT 안주현

2016년 06월호

MOST POPULAR

  • 1
    강소라&장승조, “<남이 될 수 있을까>는 동화책의 마지막 장에서 시작하는 이야기”
  • 2
    무작정 떠나고 싶을 때
  • 3
    검은 토끼의 해
  • 4
    강소라&장승조, 소리치고 원망하고 후회해도
  • 5
    어느 어부의 하루

RELATED STORIES

  • LIFE

    생생하게 읽기

    마치 여행 중인 듯, 도시가 그려지는 생동감 있는 책 4

  • LIFE

    신기술과 일상

    일상과 예술 속으로 기술이 스며든다. 그 경향을 보여주는 이번 달 이색 소식들.

  • LIFE

    검은 토끼의 해

    2023 계묘년의 막이 열렸다. 계묘년, 설, 밸런타인데이를 맞아 출시된 아이템과 새해를 맞은 아트 신의 목표.

  • LIFE

    Spiritual Waiting

    기다림 끝에 피어난 돔 페리뇽 빈티지 2004 – 플레니튜드 2의 찬란함.

  • LIFE

    맛으로 전하는 복

    모두를 만족시킬 K-디저트 선물 세트 3

MORE FROM ARENA

  • TECH

    스타트업 - PHOENIX MOBILITY

    환경, 빈곤, 질병 등 인류를 위협하는 문제들을 기술로 해결한다. 채팅 앱으로 아프리카의 허기를 채우려는 농업테크, 전기차 시대에 경제적으로 소외된 이들에게 기회를 주는 모빌리티 기업, 착한 박테리아로 식품 유통기한을 늘리는 푸드테크, 저소득층 아이들의 발달장애 치료를 위한 에듀테크, 중력을 사용한 신개념 청정 에너지까지. 인류애를 품은 스타트업을 소개한다.

  • REPORTS

    반짝이는 밤2

    10번째 에이어워즈를 진행했다. 동대문 DDP에서 2015년을 빛낸 남자들과 함께 10년의 업적을 축하했다.

  • FEATURE

    경차의 인기가 시들시들

  • LIFE

    Take-Out, Please

    모든 것이 화사한 6월은 도시 곳곳 어디든 근사한 레스토랑이 된다. 테이크아웃이 항상 옳은, 그때가 도래했다.

  • INTERVIEW

    THE LOUNGE 지진희 미리보기

    ‘젠틀맨’ 지진희, 올 가을 트렌드를 말하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