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DESIGN MORE+

Beer Time

방금 꺼낸 맥주만큼 속 시원한 스포츠 시계 6.

UpdatedOn May 16, 2016


ROLEX 요트 마스터 Ⅱ

이 시계가 온전히 프로 세일러를 위해 만들어졌다는 것은 시계 안팎에서 증명한다. 기계식 메모리를 활용한 레가타 카운트다운 기능의 4161 무브먼트는 롤렉스가 이 시계에 넣을 요량으로 성심껏 만든 것. 덕분에 요트 경기에서 가장 중요한 순간인 출발 시점의 공식 신호와 시계를 동기화하는 것에 능숙하다. 양 방향으로 회전하는 파란색 베젤은 메커니즘과 연계해 작동하는 것으로 매우 간명하게 카운트다운을 프로그래밍한다. 빨간색으로 윤곽선을 처리한 카운트다운 핸즈는 가독성을 위한 것임이 또 명확해 보이고. 가격미정.
 

 

BREITLIING 어벤저 씨울프

‘어벤저’와 ‘씨울프’라는 단어에서 느껴지는 막강함은 실제로도 그렇다. 이 시계는 정말로 다이버를 위한 시계니까. 세부적인 것은 이렇다. 단방향 회전 베젤, 미끄럼 방지 그립을 갖춘 스크루 록 크라운, 시계 내외부의 압력 차를 조절하는 안전 감압 밸브, 또한 밸브에 장착한 강도 높은 스프링 장치로 수심에 따라 적절히 움직이는 명민함 같은 것들. 물론 발광 물질로 코팅한 아워 마크와 핸즈는 웬만큼 어두운 곳에서도 번쩍일 테다. 하지만 어떤 것보다도 다이얼에 샛 노란색을 쓴 담대함이 썩 마음에 든다. 5백만원대.
 

 

AUDEMARS PIGUET 로열 오크 오프쇼어 크로노그래프

오프쇼어를 축약하자면 강건한 디자인과 사방에 스며든 활동적이고 자유로운 분위기에 관한 것이다. 이 시계는 그런 와중에 오프쇼어 최초 모델처럼 케이스 크기를 42mm로 줄여, 좀 더 정통성에 집중했다. 옥타곤 케이스와 8개의 스크루, 다이얼의 메가 태피스트리 패턴은 여전하고, 새로운 부분이라면 블루와 레드로 가꾼 활기찬 분위기라든지 블랙 세라믹으로 만든 크라운과 푸시 버튼 같은 부분들. 옹골차게 만들었다는 느낌은 시계를 손목에 올려보면, 대번 난다. 3천2백만원대.
 

 

CARTIER 칼리브 드 까르띠에 다이버 카본 워치

다이버 워치의 편견에 맞서는 시계랄까. 브랜드의 정체성과 같은 우아함, 특수 시계로서 기능적인 부분이 이 정도로 훌륭하게 균형을 이룬 시계는 없었다. ISO 6425 다이버 워치 기준을 충족시키는 와중에 칼리브 드 까르띠에 컬렉션의 고급스러운 분위기는 여전하고, 투박함을 없앤 11mm 두께로 세계에서 가장 얇은 다이버 워치이기도 한 점들. 부식과 충격에 강한 카본 케이스 위로 세팅한 핑크 골드 소재의 회전 베젤 링, 온통 검은색으로 일관한 디자인 요소는 다이버 워치임을 일순간 잊게 할 정도로 상징적이기도 하다. 1천3백만원대.
 

 

OMEGA 스피드마스터 스카이워커 X-33 솔라 임펄스 리미티드 에디션

태양광 동력 항공기를 활용한 세계 일주 프로젝트를 기념하는 우주항공 카테고리의 시계다. 크리스털 디지털 디스플레이는 시계의 아주 특징적인 부분이고, 기계식 무브먼트 대신 극도의 정밀성과 안정성을 보장하는 쿼츠 크로노그래프 무브먼트를 채택했다는 점도 훌륭한 선택이다. 무브먼트는 유럽우주기구(ESA)의 테스트를 거뜬히 거친 것. 시계의 위용에도 불구하고 파란색과 연두색을 고루 쓴 의외성도 재밌다. 초경량에 나토 스트랩을 채운 부분, 크로노그래프, 타이머 기능 등은 스포츠 시계의 역할도 우월하게 해낸다. 6백만원대.
 

 

TAG HEUER 까레라 아일톤 세나 스페셜 에디션

실물은 짐작보다 더 저돌적이다. 검은색에 빨간색을 더한 통쾌함과 박력이나, 타이어 디자인을 본뜬 러버 스트랩의 직설적인 부분, 어느 것 하나 잠잠한 게 없다. 예상대로 이 시계는 모터 레이싱에서 착안했다. 그중에서도 전설적인 F1 드라이버 아일톤 세나를 위해 만든 것이다. ‘아주라지(푸른색을 집어넣어 더욱 하얗게 보이는)’ 효과를 줘 눈에 잘 띄는 크로노그래프 카운터, 베젤과 백 케이스의 특별한 모델임을 공표하는 ‘SENNA’ 문구 등이 특징적이고, 티타늄 케이스로 만들어 인상과는 달리 가뿐하다는 점도 알아둘 부분. 5백만원대.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고동휘
PHOTOGRAPHY 기성율
ASSISTANT 최아름

2016년 05월호

MOST POPULAR

  • 1
    나의 첫 위스키
  • 2
    봄의 공기청정기
  • 3
    UNFAMILIAR SUIT
  • 4
    NEO GENDER
  • 5
    WARMING UP

RELATED STORIES

  • CAR

    아방가르드 정신

    DS 7 크로스백에는 예술이 있는 삶을 지향하는 파리지앵의 건강한 영혼이 깃들어 있다.

  • CAR

    MYSTERIOUS SCENE

    겨울 새벽 으슥한 곳에서 마주한 자동차 넷.

  • INTERVIEW

    뮤지션 더 콰이엇

    대한민국 힙합 신에서 더 콰이엇이 차지하는 존재감은 남다르다. 부드럽지만 강단 있는 리더십으로 일리네어와 앰비션 뮤직을 이끌고 있다. 늘 혁신적인 트렌드를 만들어내는 더 콰이엇이 2018 에이어워즈 이노베이션 부문 수상자다.

  • FASHION

    WHAT’S NEW

    가을바람과 함께 찾아온 새 옷들.

  • REPORTS

    뒷모습의 갈리아노

    2018 F/W 메종 마르지엘라에서 첫 번째 남성 컬렉션을 성공적으로 치른 존 갈리아노와 이메일을 주고받았다. 그가 보낸 포트레이트는 단 한 장. 유달리 무덤덤한 뒷모습에 많은 이야기가 담겨 있다.

MORE FROM ARENA

  • FASHION

    유용한 바지Ⅰ

    가을부터 겨울까지 어떤 차림새에도 안성맞춤인 울 소재 바지.

  • LIFE

    폴 형제의 불쾌한 도전

    제이크 폴과 로건 폴 형제는 격투계 이슈 메이커다. 본업은 유튜버다. 웃기는 영상으로 대형 유튜버가 된 폴 형제가 이번에는 복싱 선수에 도전했다. 그들은 이미 유튜브에서 슈퍼스타지만, 장기적으로 콘텐츠를 생산하고 유명세를 이어가려면 새로운 캐릭터가 필요했다. 그리고 스포츠 선수만큼 적합한 것은 없어 보인다. 인기 유튜버 형제는 어떻게 복싱계와 종합격투기계를 뒤흔들 수 있었는지 그 히스토리를 짚는다.

  • LIFE

    젊은 술꾼의 전통주

    주조에 뛰어든 이유도 가지각색. 젊은 술꾼들이 발 벗고 나서서 흥나게 빚는 우리 술 뉴 웨이브.

  • FASHION

    SIHH 2019 미리보기

    올해 국제고급시계박람회에 앞서 공개한 11개 브랜드의 새로운 시계들을 소개한다.

  • LIFE

    커피의 미래는?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