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봄날의 선글라스

눈부신 계절을 만끽하게 해줄 지금 가장 빛나는 선글라스.

UpdatedOn May 03, 2016

Classic Mood

세월의 흐름에 동요하지 않고 변함없이 스테디셀러 위치를 유지하는 클래식한 디자인은 예스럽고 옹골진 본연의 모습을 고스란히 드러낸다.

 

(왼쪽 위부터 시계 방향) 검은색 렌즈의 하금테 선글라스 24만9천원 젠틀 몬스터, 녹색 스웨이드 블루종 72만8천원 노앙, 흰색 드레스 셔츠 64만원 생 로랑 제품. 레오퍼드 무늬 프레임의 동그란 선글라스 30만원대 레이밴 by 룩소티카 코리아, 카키색 재킷 7만9천9백원 유니클로 앤드 르메르, 회색 헨리넥 티셔츠 6만8천원 비슬로우 제품. 선명한 붉은색 렌즈의 하금테 선글라스 27만9천원 림락, 스웨이드 소재와 코듀로이 소재를 매치한 사파리 재킷 가격미정 보테가 베네타 제품. 짙은 붉은색 렌즈와 동그랗고 가느다란 프레임의 선글라스 65만원 마이키타 by 지오, 짙은 녹색 칼라를 더한 올리브색 코트 4백80만원 발렌티노, 옅은 베이지색의 반소매 티셔츠 8만5천원 세인트 제임스 제품.

 

Tinted Glass

눈이 훤히 비치는 렌즈의 선글라스는 명실 공히 이번 시즌 가장 주목받는 트렌드. 의외로 부담스럽지 않고, 어떤 스타일에도 제법 잘 어울린다.

 

(왼쪽 위부터 시계 방향) 옅은 노란색의 투명한 프레임과 옅은 하늘색 렌즈 조합의 선글라스 21만5천원 젠틀 몬스터, 흰색 티셔츠 가격미정 루이 비통 제품. 붉은색 렌즈와 옆으로 길쭉한 검은색 프레임의 선글라스 44만원 백산안경, 고슬고슬한 소재의 옅은 회색 티셔츠 22만8천원 YMC 제품. 갈색 렌즈와 투명한 노란색 프레임의 선글라스 40만원대 올리버 피플스 by 룩소티카 코리아, 옅은 노란색의 줄무늬 티셔츠 10만8천원 세인트 제임스 제품. 옅은 녹색 렌즈에 검은색 프레임의 선글라스 29만6천원 카렌워커 by 옵티칼W, 짙은 청색의 스웨트 셔츠 13만8천원 라코스테 라이브 제품.

 

Funky Frame

히피풍이나 디스코풍을 표현하기에 펑키한 프레임의 선글라스만큼 효과적인 건 없다. 좀 괴짜스러우면 어때.

 

(왼쪽 위부터 시계 방향) 양 끝이 살짝 뾰족하게 솟은 검은색 프레임의 선글라스 9만6천6백원 르스펙스 by 옵티칼W, 작은 프릴 장식이 가득한 하늘색 셔츠 1백4만5천원 구찌 제품. 렌즈와 프레임이 곧고 평평하게 뻗은 미러 렌즈 선글라스 가격미정 루이 비통, 흰색 오픈칼라 셔츠 3만9천9백원 유니클로 앤드 르메르 제품. 스터드 장식으로 가득 채운 검은색 선글라스 65만원 생 로랑, 가는 세로 줄무늬의 베이스볼 셔츠 22만8천원 YMC 제품.옅은 분홍색 프레임의 미러 렌즈 선글라스 4만9천원 칩먼데이, 가는 줄무늬의 시어서커 셔츠 가격미정 클럽 모나코 제품.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PHOTOGRAPHY 이상엽
MODEL 손민호, 안승준, 이명관, 정하준
HAIR&MAKE-UP 이은혜
ASSISTANT 김성덕
EDITOR 최태경

2016년 05월호

MOST POPULAR

  • 1
    배우 문상민의 시간
  • 2
    무작정 떠나고 싶을 때
  • 3
    Everything, Everywhere
  • 4
    고수와 잡담과 진담
  • 5
    2022 월드컵 복기

RELATED STORIES

  • FASHION

    V-Line

    단정하고 정갈한 브이 라인의 도도함.

  • FASHION

    새 시즌 스니커즈 6

    한껏 대담해진 것이 특징!

  • FASHION

    제냐의 봄

    봄을 일깨우는 색다른 감각.

  • FASHION

    무작정 떠나고 싶을 때

    여태껏 구찌에서 봐온 러기지와는 사뭇 다르다.

  • FASHION

    코스와 리스 예보아의 새로운 도약

    코스가 브랜드 최초로 디자이너와 협업을 선보인다. 바로 리스 예보아(Reece Yeboah)와의 만남이 그것. ‘메타모포시스(Metamorphosis)’, 즉 ‘나비의 변태’라는 의미를 담아 리스 예보아의 삶을 풀어낸 컬렉션을 통해 코스는 이전과는 사뭇 다른 분위기로 새로운 탄생을 보여줬다. <아레나>가 한국을 찾은 디자이너 리스 예보아와 나눈 문답.

MORE FROM ARENA

  • FASHION

    Motion Capture

    찰나의 몸짓, 그 속에 담긴 트렌드 키워드 8.

  • INTERVIEW

    착한 게 아냐

    가수, 방송인, 인터뷰어, 팟캐스트 진행자, ‘1가정 1에릭남’까지 수행하느라 몸이 열 개라도 모자란 에릭남. 그에게 만인의 호감을 사는 비결, 인터뷰 잘하는 법, 고민을 털어놓는 사람, 다 때려치우고 싶었던 순간, 편견, 가장 못 견디게 싫어하는 것까지 물었다.

  • AGENDA

    삼인삼색

    서로 취향이 다른 세 남자가 이달 가장 주목해야 할 차를 시승했다. 의견이 분분하다.

  • CAR

    기아가 만들었어

    기아가 주목할 아이콘을 잇따라 출시했다. 대형 세단 K8과 전기 SUV EV6다.

  • AGENDA

    신인 감독 A

    <여중생A>는 이경섭 감독의 첫 상업 영화 데뷔작이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