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Match Up

10개 브랜드의 새 시즌 가방과 신발을 짝지어봤다. 역시 끼리끼리가 잘 어울린다.

UpdatedOn March 03, 2016

Ralph Lauren Purple Label

Bag 나일론 소재의 본체에 우아한 질감의 카프스킨 캡을 더한 백팩으로 못 박은 듯한 중앙 장금 장치가 장식적인 역할까지 한다. 3백3만원.
Shoes 붓 터치를 연상시키는 음영 처리를 한 가죽에 세세한 펀칭을 더한 레이스업 부츠로 기본기에 충실한 클래식한 디자인이 계절 상관없이 신기 좋다. 가격미정.
얇은 줄무늬의 감색 니트 1백86만원·검은색 슬림 핏 데님 팬츠 71만8천원 모두 랄프 로렌 퍼플 라벨 제품.
 

  • Saint Laurent

    Bag 한여름 이국적인 해변가의 정취가 느껴지는 붉은 노을과 야자수를 가방 전면에 그려냈다. 1백9만원.
    Shoes 스터드와 강렬한 붉은 스트랩 그리고 오래된 신발처럼 때 탄 듯 가공된 디테일이 그야말로 ‘펑키’한 스니커즈다. 87만5천원.
    화려한 색감의 스카잔 7백33만5천원·물 빠진 듯이 옅은 색감의 체크 셔츠 1백8만원·양 무릎에 절개가 있는 데님 팬츠 86만원 모두 생 로랑 제품.

  • Brunello Cucinelli

    Bag 유연한 가죽으로 제작한 클래식한 크로스백으로 측면을 감싸고 있는 지퍼를 열면 넉넉하게 수납할 수 있다. 4백79만원.
    Shoes 두 가지 명도의 부드러운 색상을 매치해 단순한 디자인의 밋밋함을 덜었다. 1백19만원.
    세밀한 펀칭을 가미한 스웨이드 블루종 5백99만원원·얇은 데님 팬츠 97만원 모두 브루넬로 쿠치넬리 제품.

  • Fred Perry

    Bag 영국에서 군용 목적으로 개발한 벤타일 소재의 더플백으로 짙은 색감과 투박한 세부까지 밀리터리 무드로 가득하다. 25만8천원.
    Shoes 도톰한 아웃솔 덕에 발걸음이 편안하며 왁싱 처리 가죽 소재와 심플한 디자인이 참으로 실용적인 스니커즈다. 17만5천원.
    감색 블루종 49만8천원 프레드 페리×라프 시몬스 컬렉션, 옅은 베이지색 팬츠 17만8천원 프레드 페리 제품.

  • Tod’s

    Bag 알뜰한 수납공간과 탈착 가능한 숄더 스트랩 등의 실용성을 겸비한 군더더기 없이 핵심적인 브리프케이스의 전형이다. 5백80만원.
    Shoes 드라이빙 슈즈로 신발 상부 세 줄의 섬세한 꼬임과 경쾌한 캐멀 색상이 탐스럽다. 80만원.
    카키색 면 재킷 2백30만원·화려한 패턴 셔츠 1백10만원대·도톰한 베이지색 팬츠 65만원 모두 토즈 제품.

Lacoste

Bag 가방 전면을 가로지르는 네온 색상의 방수 지퍼에서 라코스테 라이브 특유의 경쾌함이 한껏 도드라진다. 22만9천원.
Shoes 보트 슈즈를 응용한 슬립온 스니커즈로 신발 위까지 길게 뻗어 나오는 스트랩이 감초 역할을 톡톡히 한다. 12만9천원 플랫폼 판매.
카키색 보머 재킷
29만8천원·다양한 굵기의 줄무늬가 가미된 라운드넥 니트 18만8천원·부드러운 워싱의 데님 팬츠 16만8천원 모두 라코스테 라이브 제품.
 

  • louis vuitton

    Bag 브랜드의 수장 킴 존슨이 유독 애정하는 감색, 흰색, 붉은색 조합의 토트백으로 자카르 소재의 윗부분을 안으로 펴 넣으면 클러치처럼 활용할 수도 있다. 3백82만5천원.
    Shoes 깔끔한 흰색 하이톱 스니커즈로 가방과 동일한 물결무늬 같은 세심한 패턴의 에피 가죽으로 제작됐다. 가격미정.
    화려한 자수의 스카잔·지퍼 디테일의 실크 셔츠·광택이 도는 청색 슬랙스 모두 가격미정 루이 비통 제품.

  • Cos

    Bag 사각 형태, 가방을 가르는 깔끔한 레더 스트랩 등 간략한 디자인에서 브랜드 특유의 절제미가 드러난다. 가격미정.
    Shoes 은은한 광택감만이 강조된 미니멀한 디자인의 로퍼로 여타 구두들에 비해 착용감이 가볍다. 가격미정.
    베이지색 싱글 코트·슬랙스 모두 가격미정 코스 제품.

  • Ermenezildo Zegna

    Bag 커다란 외부 포켓을 겸비한 두툼한 브리프케이스로 은은한 광택이 고급스럽다. 가격미정.
    Shoes 얇은 나파 가죽을 실처럼 직조한 에르메네질도 제냐의 신소재 ‘펠레 테스타’로 제작한 스니커즈다. 97만원대.
    흰색 재킷·슬리브리스 니트 톱·흰색 와이드 팬츠 모두 가격미정 에르메네질도 제냐 꾸뛰르 컬렉션 by 스테파노 필라티 제품.

  • Massimo Dutti

    Bag 소가죽에 음영을 더해 빈티지한 질감을 살린 크로스백은 외·내부 수납공간을 살뜰하게 꾸려 작은 크기에 비해 꽤 실용적이다. 19만9천원.
    Shoes 따뜻한 색감의 스웨이드 소재로 제작한 윙팁 슈즈로 가벼운 라이트 러그솔 XLⓇ을 더해 신었을 때 그 진가가 발휘된다. 17만9천원.
    옅은 카키색 재킷 25만9천원·실루엣의 데님 팬츠 9만9천원 모두 마시모두띠 제품.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PHOTOGRAPHY 기성율
GUEST EDITOR 김재경

2016년 03월호

MOST POPULAR

  • 1
    Very Big & Small
  • 2
    클래식의 정수, 미니멀한 디자인의 수동 면도기 4
  • 3
    Thinner
  • 4
    아메리칸 차이니즈 레스토랑 4
  • 5
    크기별로 알아보는 골프 에센셜 백 4

RELATED STORIES

  • FASHION

    예술과 기술의 경지

    루이 비통은 지난 3월, 호화로운 태국 푸껫을 배경으로 새로운 하이 워치 & 하이 주얼리를 선보였다. 메종의 놀라운 공예 기술, 하이 워치메이킹의 정수가 깃든 혁신적인 패러다임에 대한 면밀한 기록.

  • FASHION

    클래식의 정수, 미니멀한 디자인의 수동 면도기 4

    면도를 일상의 작은 즐거움으로 만들어 줄 수동 면도기.

  • FASHION

    과감함과 귀여움

    튜더 펠라고스 FXD 알링기 에디션에서만 볼 수 있는 스포츠 시계의 매력.

  • FASHION

    SPRING, SPRING

    솟아오르는 스프링처럼 힘차게 생동하는 봄의 기운.

  • FASHION

    Thinner

    얇아서 우아한 시계들.

MORE FROM ARENA

  • FASHION

    New Essential Color

    2022 팬톤 컬러인 베리 페리를 포함한 부드러운 라벤더, 과즙 가득한 라임, 저물녘 태양처럼 뜨거운 오렌지, 매콤한 레드와 성역을 허문 핑크. 또 시대 불문 가장 바람직한 화이트와 그레이까지, 올봄과 여름을 화사하게 채워줄 에센셜 컬러의 향연.

  • REPORTS

    Weather Queen '윤서영'

    기상 캐스터를 만나자 첫눈이 내렸다. 그녀들은 이번 겨울이 평년과 같은 수준이라고 말했고, 우리는 온화한 계절을 상상하며 셔터를 눌렀다.

  • LIFE

    'SNOW CAMPERS' 파블로 칼보

    그들이 혹한의 설원으로 간 까닭은 무엇일까. 스노 캠핑 좀 한다는 세계 각국의 남자들에게 물었다. 눈 덮인 산맥은 혹독하지만 경이롭고, 설원은 침묵하는 아름다움이라 한다. 그리하여 설원에서 무엇을 보았느냐 물으니, 그곳에는 고독한 자신이 있었다고 답했다. 대자연의 겨울을 거울 삼은 스노 캠퍼들이 말하는 자유와 고독이다.

  • INTERVIEW

    이제, 마지막 하나

    정찬성은 ‘챔피언 타이틀’이라는 마지막 목표 하나를 남겨두고 있다. 목표까지, 빠르면 1년이라고 했다.

  • FASHION

    신년의 밤

    계절을 잇는 새 옷들과 은밀한 불빛만 있던 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