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EATURE MORE+

유유상종 3

레이백 사운드

UpdatedOn February 15, 2016



칠링칠링한 음악

이 청년들은 음악을 만들고 새로운 형식의 공연을 구상하는 레이백 사운드다. 조곤조곤하고 상냥한 형은 비트를 만드는 ‘크림’이고, 남자다운 경상도 말씨를 쓰는 동생은 멜로디를 만들고 노래를 부르는 ‘한결’이다. 진짜 친형제는 아니지만, 거의 형제 수준이라고 보면 된다.

둘은 친구 사이인가?
한결
5년 전쯤 음악을 하다 알게 된 절친한 형님이다.
크림 서로 뜻이 통해서 함께 앨범을 준비하다 결과물을 뒤집어엎고 다시 시작하고 그랬다. 이젠 거의 한몸이나 다름없다.

처음부터 이렇게 사이좋은 팀이 될 거라 예감했나?
크림 몰랐다. 중간에 음악을 때려치울 줄 알았다.
한결 나는 이렇게 될 줄 알았다. 하하. 우린 서로 많이 다른데 그 다름을 존중할 줄 안다. 그래서 더 오래갈 거라 생각한다.
크림 서로 욕을 하더라도 끝까지 발음하지 않고 쌍시옷까지만 하는 것도 우정의 비결이다.

어떤 음악을 하는 사람들인가?
크림
흑인 음악을 기반으로 음악을 만들다 우리만의 새로운 장르를 개척하고 싶은 욕심이 생기기 시작했다. 누가 물어보면 대중 가요 혹은 어번 팝(Urban Pop)을 한다고 얘기한다.
한결 듣기 편하면서도 독특한 요소를 집어넣으려고 노력한다.

레이백 사운드의 대표작은?
크림
작년에 선보인 〈Pink O’clock〉이란 EP 앨범이다. 여태까지 디지털 싱글을 냈다가 하나의 앨범으로 묶으면서 새롭게 배운 점이 많다.
한결 그때그때 하고 싶은 음악을 하다가 우리에게 딱 맞는 색깔을 드러내기 위해 많이 고민했다. 그 고민이 어느 정도 해결된 앨범이다. 이를테면 ‘성공한 실패작’ 같은 거다.

요즘의 가장 큰 변화는?
크림
음악을 대하는 태도가 바뀌었다. 예전에는 ‘꼭 이런 걸 해야 한다’는 강박과 스스로의 제약, 검열이 있었다. 그것으로부터 벗어나 자유로워진 것. 그게 가장 큰 결실이자 변화다.
한결 둘 다 그림을 좋아하게 됐다.〈뒤숭숭해〉라는 싱글 작업을 할 때 아트워크하는 친구, ‘호우’를 만나서 우리 음악이 그림과 연결되는 과정을 지켜봤는데 재밌더라. 그래서 우리도 작업실에서 틈틈이 그림을 그리며 논다.
크림 노는 것뿐 아니라 공연에도 ‘미술’이라는 요소를 차용했다. 최근 홍대 공연에서는 우리가 라이브로 노래하고 호우가 라이브로 페인팅을 했다. 관객의 반응도 좋고, 우리 스스로도 즐거워서 이런 작업을 더 발전시켜보려고 한다.

2016년엔 뭘 할 건가?
크림
우리 정규 앨범이 나올 거다. 음악은 물론 앨범 커버와 영상 작업까지 정성을 쏟고 있다.
한결 3월에 홍대 스테이 라운지에서 공연을 한다. 라이브 페인팅보다 더 재미있는 요소를 넣고 싶다.
 

3 / 10
/upload/arena/article/201602/thumb/26533-91832-sample.jpg

1. 레이백사운드의 최신 EP 앨범 〈Pink O’clock〉 커버. 2. 2014년에 발표한 싱글 〈Little Things〉. 3. 〈뒤숭숭해〉 싱글 커버 아트. 4. 2012년 작 〈Tookago〉 커버.

1. 레이백사운드의 최신 EP 앨범 〈Pink O’clock〉 커버. 2. 2014년에 발표한 싱글 〈Little Things〉. 3. 〈뒤숭숭해〉 싱글 커버 아트. 4. 2012년 작 〈Tookago〉 커버.

 

<유유상종> 시리즈 기사

한 곡의 음악을 한 편의 예술 작품으로 만드는 다양한 비주얼 작업, 사람들의 마음에 감흥을 줄 수 있는 모든 창작 행위가 IAB 스튜디오의 지향점이다.


http://smlounge.co.kr/arena/article/26333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서동현
PHOTOGRAPHY 이상엽
HAIR & MAKEUP 조영자

2016년 02월호

MOST POPULAR

  • 1
    MBTI 별 데이트 코스
  • 2
    몬스타엑스 기현, “몬스타엑스 멤버들 덕분에 더 열심히 하고자 하는 마음이 생겨요”
  • 3
    손 내밀면 닿을 듯
  • 4
    금새록, <사랑의 이해> “삶에서 가장 즐거운 건 연기”
  • 5
    이진욱, “이룰 수 있는 것은 꿈이 아니야”

RELATED STORIES

  • FEATURE

    2022 월드컵 복기

    크리스마스쯤 월드컵이 반짝였다가 새해가 되자 신기루처럼 사라졌다. 선수들은 다시 리그로 돌아가 축구를 계속하고, 우리 주변에는 몇 명의 스타가 남았다. 또 무엇이 남았을까? 월드컵은 스포츠를 넘어 비즈니스 곳곳에 어떤 영향을 주었을까? 카타르의 현장 분위기는 어땠을까? 좋은 대답을 해줄 사람들을 찾아 직접 물어보았다.

  • FEATURE

    그렇게 마약사범이 된다

    어떤 사람이 마약을 할까, 누가 들여올까, 걸리면 어떻게 될까. 물어보았다.

  • FEATURE

    나의 2023

    “앞으로 어떨 것 같아?” “올해 뭐 재미있는 거 있어?” 연말연시에 만난 사람들은 모두가 인사처럼 서로에게 이런 질문을 건넨다. 우리는 모두 자신의 분야에선 전문가이지만 다른 분야의 문외한, 정답은 아무도 모른다. 다만 각자의 답은 알고 있으니 우리는 그 답을 모으고 싶었다. 금융, 건축, 유통, 자동차, 출판, 음악, 스페셜티 커피, 일본 라멘까지, 자신의 분야가 확실한 서울의 직업인들에게 2023년 자신의 세계에서 일어날 일들을 물었다. 모두 상상 이상의 답을 들려주었다.

  • FEATURE

    2022년의 2등을 위해 #2

    2022년은 특별한 해다. 2가 반복된다. 그리고 이건 12월호다. 2가 반복되는 해의 마지막 달이라 2등만을 기념하련다. 올해 각 분야의 2위들을 재조명한다.

  • FEATURE

    2022년의 2등을 위해 #1

    2022년은 특별한 해다. 2가 반복된다. 그리고 이건 12월호다. 2가 반복되는 해의 마지막 달이라 2등만을 기념하련다. 올해 각 분야의 2위들을 재조명한다.

MORE FROM ARENA

  • SPACE

    호텔로 떠나는 여름 휴가

    올해 문을 연 호텔들의 여름을 겨냥한 패키지 전쟁이 시작되었다.

  • SPACE

    겨울잠에서 깨어난 봄맞이 팝업 스토어 3

    들뜬 발걸음도 멈추게 만드는 이색적인 공간을 소개합니다.

  • FILM

    Fossula X 김성규

  • FASHION

    러닝을 위한 최상의 조건

    디자이너 준 다카하시의 러닝 철학으로 빚어진 나이키랩 갸쿠소우 컬렉션

  • LIFE

    천천히 드세요

    급할 것 없이 천천히 음미할 수 있는, 바가 있는 공간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