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REPORTS MORE+

유유상종 3

레이백 사운드

UpdatedOn February 15, 2016



칠링칠링한 음악

이 청년들은 음악을 만들고 새로운 형식의 공연을 구상하는 레이백 사운드다. 조곤조곤하고 상냥한 형은 비트를 만드는 ‘크림’이고, 남자다운 경상도 말씨를 쓰는 동생은 멜로디를 만들고 노래를 부르는 ‘한결’이다. 진짜 친형제는 아니지만, 거의 형제 수준이라고 보면 된다.

둘은 친구 사이인가?
한결
5년 전쯤 음악을 하다 알게 된 절친한 형님이다.
크림 서로 뜻이 통해서 함께 앨범을 준비하다 결과물을 뒤집어엎고 다시 시작하고 그랬다. 이젠 거의 한몸이나 다름없다.

처음부터 이렇게 사이좋은 팀이 될 거라 예감했나?
크림 몰랐다. 중간에 음악을 때려치울 줄 알았다.
한결 나는 이렇게 될 줄 알았다. 하하. 우린 서로 많이 다른데 그 다름을 존중할 줄 안다. 그래서 더 오래갈 거라 생각한다.
크림 서로 욕을 하더라도 끝까지 발음하지 않고 쌍시옷까지만 하는 것도 우정의 비결이다.

어떤 음악을 하는 사람들인가?
크림
흑인 음악을 기반으로 음악을 만들다 우리만의 새로운 장르를 개척하고 싶은 욕심이 생기기 시작했다. 누가 물어보면 대중 가요 혹은 어번 팝(Urban Pop)을 한다고 얘기한다.
한결 듣기 편하면서도 독특한 요소를 집어넣으려고 노력한다.

레이백 사운드의 대표작은?
크림
작년에 선보인 〈Pink O’clock〉이란 EP 앨범이다. 여태까지 디지털 싱글을 냈다가 하나의 앨범으로 묶으면서 새롭게 배운 점이 많다.
한결 그때그때 하고 싶은 음악을 하다가 우리에게 딱 맞는 색깔을 드러내기 위해 많이 고민했다. 그 고민이 어느 정도 해결된 앨범이다. 이를테면 ‘성공한 실패작’ 같은 거다.

요즘의 가장 큰 변화는?
크림
음악을 대하는 태도가 바뀌었다. 예전에는 ‘꼭 이런 걸 해야 한다’는 강박과 스스로의 제약, 검열이 있었다. 그것으로부터 벗어나 자유로워진 것. 그게 가장 큰 결실이자 변화다.
한결 둘 다 그림을 좋아하게 됐다.〈뒤숭숭해〉라는 싱글 작업을 할 때 아트워크하는 친구, ‘호우’를 만나서 우리 음악이 그림과 연결되는 과정을 지켜봤는데 재밌더라. 그래서 우리도 작업실에서 틈틈이 그림을 그리며 논다.
크림 노는 것뿐 아니라 공연에도 ‘미술’이라는 요소를 차용했다. 최근 홍대 공연에서는 우리가 라이브로 노래하고 호우가 라이브로 페인팅을 했다. 관객의 반응도 좋고, 우리 스스로도 즐거워서 이런 작업을 더 발전시켜보려고 한다.

2016년엔 뭘 할 건가?
크림
우리 정규 앨범이 나올 거다. 음악은 물론 앨범 커버와 영상 작업까지 정성을 쏟고 있다.
한결 3월에 홍대 스테이 라운지에서 공연을 한다. 라이브 페인팅보다 더 재미있는 요소를 넣고 싶다.
 

3 / 10
/upload/arena/article/201602/thumb/26533-91832-sample.jpg

1. 레이백사운드의 최신 EP 앨범 〈Pink O’clock〉 커버. 2. 2014년에 발표한 싱글 〈Little Things〉. 3. 〈뒤숭숭해〉 싱글 커버 아트. 4. 2012년 작 〈Tookago〉 커버.

1. 레이백사운드의 최신 EP 앨범 〈Pink O’clock〉 커버. 2. 2014년에 발표한 싱글 〈Little Things〉. 3. 〈뒤숭숭해〉 싱글 커버 아트. 4. 2012년 작 〈Tookago〉 커버.

 

<유유상종> 시리즈 기사

한 곡의 음악을 한 편의 예술 작품으로 만드는 다양한 비주얼 작업, 사람들의 마음에 감흥을 줄 수 있는 모든 창작 행위가 IAB 스튜디오의 지향점이다.


http://smlounge.co.kr/arena/article/26333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서동현
PHOTOGRAPHY 이상엽
HAIR & MAKEUP 조영자

2016년 02월호

MOST POPULAR

  • 1
    New kids On The Block
  • 2
    그녀의 음악은 우리 가슴을 녹일 뿐
  • 3
    YOUNG!WOO
  • 4
    고급 시계 3라운드
  • 5
    NEW THING's

RELATED STORIES

  • LIFE

    HAND IN HAND

    새카만 밤, 그의 곁에서 영롱하게 빛나는 물건 둘.

  • INTERVIEW

    스튜디오 픽트는 호기심을 만든다

    스튜디오 픽트에겐 호기심이 주된 재료다. 할머니댁에서 보던 자개장, 이미 현대 생활과 멀어진 바로 그 ‘자개’를 해체해 현대적인 아름다움을 더했다. 공예를 탐구하고 실험적인 과정을 거쳐 현대적인 오브제를 만들고자 하는 두 작가의 호기심이 그 시작이었다.

  • INTERVIEW

    윤라희는 경계를 넘는다

    색색의 아크릴로 만든, 용도를 알지 못할 물건들. 윤라희는 조각도 설치도 도자도 그 무엇도 아닌 것들을 공예의 범주 밖에 있는 산업적인 재료로 완성한다.

  • FASHION

    EARLY SPRING

    어쩌다 하루는 벌써 봄 같기도 해서, 조금 이르게 봄옷을 꺼냈다.

  • INTERVIEW

    윤상혁은 충돌을 빚는다

    투박한 듯하지만 섬세하고, 무심한 듯하지만 정교하다. 손이 가는 대로 흙을 빚는 것 같지만 어디서 멈춰야 할지 세심하게 고민한 결과물이다. 상반된 두 가지 심성이 충돌해 윤상혁의 작품이 된다.

MORE FROM ARENA

  • CAR

    시승 논객

    링컨 올-뉴 코세어에 대한 두 기자의 상반된 의견.

  • INTERVIEW

    아스트로 문빈, “변화가 싫지는 않다. 근데 변하지 않고 보존해야 하는 것도 분명 존재한다고 믿는다.”

    아스트로 문빈, 신비로운 무드의 화보와 솔직한 인터뷰 미리보기

  • AGENDA

    제 점수는요

    2017년 F/W 컬렉션을 기점으로 4개 브랜드의 수장이 바뀌었다. 변화의 바람이 불기 전과 후를 비교한 아주 솔직한 품평회.

  • REPORTS

    하니가 아닌 안희연

    거친 덤불을 맨손으로 헤치며 지나온 소녀, 그게 하니다. 스물다섯의 안희연.

  • FASHION

    THE SHOPPER

    온 종일 쇼핑만 하다 저문 하루.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