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EATURE MORE+

인스타그램의 神 2

인스타그램의 神 - 박경인

여자를 잘 찍는 포토그래퍼들은 많다. 그리고 인스타그램에서는 이들이 최고다.

UpdatedOn February 12, 2016

3 / 10
/upload/arena/article/201602/thumb/26475-90648-sample.jpg

 

 

박경인 | @kyungin_c

사진은 언제 시작했나?
4년 전 취미로 시작했는데 사진이 좋아서 철없이 직장을 그만두고 사진을 찍고 있다.

여자를 찍기 시작한 건 언제부터인가?
직장을 그만둔 2년 전부터 제대로 찍기 시작했다.

사진의 특징을 꼽는다면?
일상적인 모습을 비일상적으로 표현하려고 한다. 대부분 자취하는 여성의 자취방에서 일대일로 촬영하는데, 굉장히 일상적이면서도 낯선 사람과 단둘이 있기에 묘한 긴장감이 흐른다. 닫혀 있는 공간에서의 묘한 기운, 공기가 색다른 느낌을 준다.

왜 여자를 찍을까?
여자를 좋아한다. 뭐든 호감이 있어야 잘할 수 있는 거 아닌가.

여자 모델들은 어떻게 섭외하나?
인스타그램 피드를 보고, 문의하는 분들이다.

모델들의 사진과 실물 간에 차이가 큰가?
외모보단 분위기에서 차이가 클 수 있다.

촬영장에 스태프들은 몇 명이나 있을까?
한 공간 안에서 흐르는 묘한 분위기를 잡기 위해 개인 작업은 항상 일대일로 촬영한다.

촬영장 분위기는 어떤가?
음악도 틀어놓고, 부끄러움이나 긴장을 해소하기 위해 가끔 술도 마시면서 촬영한다.

촬영 중 모델과 교감하는 자신만의 방법은?
대부분 일반인이기 때문에 촬영 자체를 낯설어하는 경우가 많다. 그래서 편안한 분위기를 만들려고 노력한다. 긴장을 풀어주기 위해 촬영 시간보다 일찍 만나 대화를 많이 나누는 편이고, 촬영도 천천히 대화하면서 진행한다.

노출을 부담스러워하는 경우는 없나?
그럴 경우에는 촬영을 진행하지 않는다.

촬영 중 모델에게 반한 적 있나?
아직 없다. 물론 모델에게 반해야 더 좋은 사진이 나온다고 믿고 있기에 아예 반하지 않는 건 아니다. 반하는 건 촬영 때만이다. 촬영 후엔 재빨리 현실로 돌아와야 한다.

가장 인상적이었던 촬영은 언제 누구였나?
촬영 중 모델과 같이 자취하던 친구가 갑자기 문을 열고 들어왔을 때. 예상치 못한 순간이라 정말 많이 놀라고 어색했다.

하고 싶지만, 아직 하지 못한 콘셉트가 있나? 있다면 무엇인가?
자취하는 여성들 위주로 ‘자취방’이란 촬영을 했었다. 곧 독립할 계획이라 ‘우리 집’이라는 콘셉트로 촬영을 준비하고 있다.

팔로어 숫자에 신경 쓰나?
숫자만큼 애정이 있다고 생각한다. 계속 더 많아졌으면 좋겠다. 물론 열심히 하는 게 먼저다.

꼭 한 번 촬영하고 싶은 여자를 꼽는다면?
배우 고준희.

<인스타그램의 神> 시리즈 기사

<인스타그램의 神> 시리즈 기사

인스타그램의 神 - 로타
여자를 잘 찍는 포토그래퍼들은 많다. 그리고 인스타그램에서는 이들이 최고다.

http://www.smlounge.co.kr/arena/article/26401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조진혁

2016년 02월호

MOST POPULAR

  • 1
    유겸, “새로운 음악과 무대로 자주 얼굴을 비추는 게 목표예요”
  • 2
    IWC와의 1주일
  • 3
    몬스타엑스 기현, “몬스타엑스 멤버들 덕분에 더 열심히 하고자 하는 마음이 생겨요”
  • 4
    뉴진스를 보는 세 가지 시선
  • 5
    고수와 잡담과 진담

RELATED STORIES

  • FEATURE

    어느 어부의 하루

    겨울 동해 바다 위에서 문어를 낚는 어부의 하루를 따라갔다.

  • FEATURE

    2022 월드컵 복기

    크리스마스쯤 월드컵이 반짝였다가 새해가 되자 신기루처럼 사라졌다. 선수들은 다시 리그로 돌아가 축구를 계속하고, 우리 주변에는 몇 명의 스타가 남았다. 또 무엇이 남았을까? 월드컵은 스포츠를 넘어 비즈니스 곳곳에 어떤 영향을 주었을까? 카타르의 현장 분위기는 어땠을까? 좋은 대답을 해줄 사람들을 찾아 직접 물어보았다.

  • FEATURE

    그렇게 마약사범이 된다

    어떤 사람이 마약을 할까, 누가 들여올까, 걸리면 어떻게 될까. 물어보았다.

  • FEATURE

    나의 2023

    “앞으로 어떨 것 같아?” “올해 뭐 재미있는 거 있어?” 연말연시에 만난 사람들은 모두가 인사처럼 서로에게 이런 질문을 건넨다. 우리는 모두 자신의 분야에선 전문가이지만 다른 분야의 문외한, 정답은 아무도 모른다. 다만 각자의 답은 알고 있으니 우리는 그 답을 모으고 싶었다. 금융, 건축, 유통, 자동차, 출판, 음악, 스페셜티 커피, 일본 라멘까지, 자신의 분야가 확실한 서울의 직업인들에게 2023년 자신의 세계에서 일어날 일들을 물었다. 모두 상상 이상의 답을 들려주었다.

  • FEATURE

    2022년의 2등을 위해 #2

    2022년은 특별한 해다. 2가 반복된다. 그리고 이건 12월호다. 2가 반복되는 해의 마지막 달이라 2등만을 기념하련다. 올해 각 분야의 2위들을 재조명한다.

MORE FROM ARENA

  • FEATURE

    타투 하나 쯤은 있어야지!

    여름에 더욱 빛나는 네 명의 타투 아이콘.

  • FASHION

    여름을 위한 니트

    무더위 속에서 시원하게 입을 수 있는 여름 니트 4

  • FASHION

    작품이 된 아이템

    소장 욕구를 불러일으키는 드로잉 아이템 7.

  • INTERVIEW

    Eternal Youth

    ‘예쁜 마음, 끝없는 책임감, 집중.’ 우도환의 스마트폰 배경화면에는 세 단어가 호령하듯 적혀 있고, 그는 하루에도 수십 번씩 그 화면을 들여다보며 마음을 다잡는다고 했다.

  • FEATURE

    AI 알고리즘과 사주팔자

    영화 <돈룩업>은 알고리즘을 비꼰다. 데이터 기반의 알고리즘은 사용자의 모든 걸 안다고 하는데, 정말 그럴까. 나의 비합리적이고 불규칙한 행동을 예측할 수 있을까. 사주라면? 뭉뚱그려 애매모호하게 내 미래를 예견하는 사주는 내 운명을 정확히 예지할 수 있나? AI 알고리즘과 사주팔자, 무엇이 더 믿음직한가.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