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New Cool

이달 에디터의 눈을 번쩍이게 한 브랜드 셋.

UpdatedOn February 05, 2016

3 / 10
/upload/arena/article/201602/thumb/26277-87198-sample.jpg

 

 

 

1. Xander Zhou

샌더 주는 네덜란드에서 패션 공부를 마치고 고국으로 돌아와 베이징에서 자신의 브랜드를 냈다. 중국 내 인지도를 쌓은 그는 2012년 다시 런던 컬렉션에 진출한다. 중국 디자이너라는 선입견은 생각보다 크지 않았다. 타고난 통찰력과 동시대적인 감각으로 많은 이들의 호응을 얻기 시작했고, 작년부터였을까? 그는 런던 컬렉션의 신예 중에서도 상위권에 오르게 된다. 그리고 젊은 패션 피플들을 자극할 만한 옷으로 그 기대에 부응하고 있다. 언뜻 보면 우리가 잘 아는 디자이너들의 특징적인 요소들을 잘 조합했다는 인상을 받을 수도 있다. 하지만 그것은 샌더 주의 옷을 잘 모르는 사람들이 하는 말이다. 그는 현대적이면서 동시에 중국을 담은 옷을 균형감 있게 만들고 또 설득하고 있다.

 

2. Plys

플라이스는 디자이너 이준이 이끌고 있는 니트 브랜드다. 그는 센트럴 세인트 마틴스를 졸업하고 곧장 파리에 진출했다. 그리고 현재는 베를린에서 디자인을 한다. 플라이스의 옷은 베를린의 사이클리스트와 공사장의 형광색 유니폼에서 영감을 얻었다. 니트웨어에서 볼 수 없었던 화려함과 역동성을 느낄 수 있다.

니트의 나른함과 포근함을 정면으로 반박하는 독창적인 컬렉션인 것이다. 이번 컬렉션에는 니트의 이음선과 발색, 촉감에 유독 많은 신경을 썼는데 그 이유는 디자인은 스포티하지만 소재만큼은 스포티하지 않은 느낌을 내고 싶어서라고. 규모 면에서 아직 미약한 컬렉션일 수 있지만 모두가 느낄 것이라 믿는다. 원석과도 같은 무한한 가능성과 잠재력을.


 

3 / 10
/upload/arena/article/201602/thumb/26277-87208-sample.jpg

 

 

3. Ilkeunn

디자이너 지일근의 새로운 브랜드 ‘일근’은 요즘 옷 같지 않다. 좋고 싫음을 잠시 제쳐두고 보면 꽤 새로운 시도다. 요즘 어떤 디자이너가 이렇게 색깔 있는 디자인을, 그것도 대중의 시선에서 공표(29cm를 유통망으로 삼고 있다)할 수 있단 말인가. 지금 없지만 가장 절실했던 옷이 바로 이런 거다. 다양성이 결핍된 국내 도메스틱 브랜드들 사이에서 일근은 두각을 나타낼 수밖에 없다. 느슨하고 단출하지만 가벼워 보이지 않는 특별함과 디자이너 브랜드라곤 믿어지지 않는 가격대는 일근만의 장점이자 무기다. 시장 반응은 아직 미지수다. 하지만 일근은 시장의 다양성 측면에서라도 꼭 필요하다. 이런 브랜드가 지구력을 잃지 않았으면 하는 바람이다.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이광훈
ASSISTANT 권다은

2016년 02월호

MOST POPULAR

  • 1
    대너와 함께, 데니안
  • 2
    <아레나> 7월호 커버를 장식한 수영선수 황선우
  • 3
    그릇의 늪
  • 4
    Nylon Boy
  • 5
    Slow down

RELATED STORIES

  • FASHION

    My Endless Blue

    무수한 층의 색으로 일렁이는 파랑의 파란.

  • FASHION

    Slow down

    혼란한 빗소리에 뒤엉킨 우중충한 쾌락.

  • FASHION

    브루넬로 쿠치넬리 행사에 참석한 배우 안보현

    이태리 피렌체에서 성대하게 펼쳐진 브랜드의 디너 행사에 한국을 대표로 배우 안보현이 참석했다.

  • FASHION

    OLDIES BUT GOLDIES

    향수 어린 물건을 간직한 세대를 관통하는 골드 주얼리.

  • FASHION

    MISTY BLUE

    깊이를 가늠할 수 없는 고요한 블루.

MORE FROM ARENA

  • FASHION

    What's Denim On!

    요란하고 벅적한 요즘 데님.

  • FILM

    [A-tv] TIME HOMME 스타일 어드바이스 – 20대

  • FASHION

    전천후 슈즈

    트리플 스티치 스니커즈는 언제, 어디에서나, 어떠한 스타일에도 어울리는 제냐의 아이코닉한 아이템이다.

  • REPORTS

    팔지 않아

    넉살은 말한다. 지금의 유명세와 인기에 넉살이라는 뮤지션의 정체성을 팔지 않겠다고.

  • INTERVIEW

    한국의 맛

    남다른 뜻을 품고 양조를 시작해 마스터의 위치에 오른 양조사 네 명과 대담을 나눴다. 그들이 지향하는 바는 오직 하나였다. 한국적인 맛을 만드는 것.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