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I am SAM

블랙칼라 워커를 닮은 새로운 소비층이 출현했다. 패션과 문화 시장을 리드하며 스스로에게 투자하는 것을 아끼지 않는 샘(Spend All for Myself)족을 소개한다.<br><br>[2006년 9월호]

UpdatedOn August 23, 2006

Cooperation (주)프로패션정보네트워크 PHOTOGRAPHY 정재환 make-up 박민경(Park 끌로에) hair 손혜진(Park 끌로에) ASSISTANT 이보미 EDITOR 손우창

젊고 성공한 독창적인 사람을 뜻하는 블랙칼라 워커는 <아레나>가 지향하는 남성의 표본이라 할 수 있다. 그들은 문화에 관심이 많으며 열정적으로 향유하고자 한다. 무조건 돈을 많이 버는 사람이 아닌 새롭고 쿨한 직업을 가지고 있으며, 스스로의 가치를 표현하길 원한다. 따라서 패션 아이템 하나를 고를 때도 자신의 취향을 고려해 쇼핑하는 감각적인 남성이다. 이러한 블랙칼라 워커에 부합되는 소비층이 최근 (주)프로패션정보네크워크에 의해 발표되었다. 샘(SAM)족이라 불리는 이들은 소득을 스스로에게 투자해 경제적으로나 정신적으로 풍요로운 생활을 누리고자 한다. 대학 졸업 후 직장생활을 통해 일정한 소득을 올리고 있으며, 패션뿐만 아니라 미용, 문화생활 전반에 투자를 아끼지 않는다. 또 직장을 선택하는 기준에 있어서도 블랙칼라 워커처럼, 돈만을 위한 것이 아닌 얼마나 즐기면서 일할 수 있는지를 주목한다. 하지만 이들은 외모와 인생을 즐기는 데에만 혈안이 되어 있지는 않다. 직장일 외에도 스스로의 능력 계발을 위한 노력을 꾸준히 하고 있으며, 자신의 미래를 위해 준비하고 있다. 샘족을 대표할 수 있는 인물을 찾던 중 까르띠에에서 VMD(비주얼 머천다이징의 약자로 논리적이고 체계적으로 상품을 디스플레이하는 역할을 당담한다)를 하고 있는 에릭(한국 이름 안명수)을 만날 수 있었다. 그를 통해 샘족의 라이프스타일을 엿보도록 하자.
프랑스인 아버지와 한국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난 그는 최근 프랑스 코르시카 섬으로 휴가를 다녀왔다. 아버지의 고향이기도 한 그곳에서 여유로운 휴가를 보내고 왔으며 평소 여행을 좋아해 브라질·칠레 등 여러 나라에 다녀오기도 했다. 좋아하는 패션 브랜드는 가장 프랑스적인 브랜드라 생각하는 까르띠에뿐만 아니라 에르메스, 에르메네질도 제냐, 장 폴 고티에 등이며, 프랑스의 박물관에 전시되는 요지 야마모토의 의상은 패션을 넘어선 작품이라 생각한다. 그는 명품 숍만을 찾아다니는 것이 아닌 자유로운 쇼핑을 즐긴다. 패션은 라이프스타일이라고 생각하며 멀티 숍에서 저렴하지만 자신에게는 특별한 물건을 발견하는 것을 즐긴다.
피부 관리를 위해서는 내추럴을 표방하는 자연주의 화장품을 즐겨 사용하고 있다. 평소 오토바이를 좋아하기에 할리 데이비슨, 혼다, 피아지오, 베스파에 관심이 많고 실제 오토바이로 출퇴근하고 있다. 스스로의 계발과 건강을 위해 수영과 함께 브라질 유술을 하고 있으며, 현재 자신의 직업에 충분히 만족하고 있지만 미래의 새로운 가능성을 위해 경력을 쌓으며 꾸준히 준비하고 있다. 이렇듯 본인의 확실한 기호를 가지고 있으며, 삶에 대한 확실한 취향을 지닌 그를 블랙칼라 워커인 동시에 샘족이라 명명할 수 있다.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Cooperation (주)프로패션정보네트워크
PHOTOGRAPHY 정재환
make-up 박민경(Park 끌로에)
hair 손혜진(Park 끌로에)
ASSISTANT 이보미
EDITOR 손우창

2013년 05월호

MOST POPULAR

  • 1
    블랙 맘바 레거시
  • 2
    Slow down
  • 3
    브루넬로 쿠치넬리 행사에 참석한 배우 안보현
  • 4
    그래픽 티셔츠 어떠세요?
  • 5
    Now We are

RELATED STORIES

  • BEAUTY

    파티를 닮은 향 5

    뜨겁게 무르익은 파티의 밤, 함께 취하고 싶은 매혹적이고 관능적인 향.

  • BEAUTY

    집 안을 가득 채우는 향

    쌀쌀한 바람에 마음마저 건조해지는 이맘때, 따뜻하고 싱그러운 향은 집 안의 온기와 무드가 된다.

  • BEAUTY

    소중한 피부를 지켜주는 고영양 크림 4

    하루가 다르게 추워지는 날씨에 쉽게 거칠고 주름지는 피부를 위한 고영양 크림.

  • BEAUTY

    탬버린즈 퍼퓸 컬렉션 팝업

    전시와 향으로 표현한 위안의 감정.

  • BEAUTY

    뭉근한 잔향이 매력적인 인센스 추천

    유려하게 피어오르는 섬세한 연기가 남기는 뭉근한 가을의 잔향.

MORE FROM ARENA

  • INTERVIEW

    이문세입니다

    40년 동안 노래한 가수. 한 세대의 청소년을 책임졌던 DJ. 일세를 풍미한 TV 프로그램 진행자. 전국의 공연장을 울린 가수. 수많은 히트곡, 굴곡 없는 커리어, 한국 사람에게 남아 있을 목소리. 그 모두가 이문세다. 2023년의 어느 겨울 오후 이문세와 이야기를 나눴다.

  • INTERVIEW

    Craftsmanship Of Seoul #세영악기

    세상은 무정하게 변한다. 열심히 살면 무엇이 남나. 들어버린 나이와 늙은 음악과 촌스러운 영화들만 주변에서 반복된다. 그럼에도 살아 있으니까 삶의 의미를 찾기 위한 여정을 시도한다. 세월에 무임승차해 지나간 풍경을 곱씹으며 인생이 고장 났던 순간만 복기할 따름이다. 그런 와중에도 우리는 일정하게 정차한다. 간이역에서 책임질 것을 찾아 두리번거리다 빈손으로 다시 열차에 오르길 반복하다 보면 어느덧 누군가의 손을 잡고 있다. 그때쯤 차창 풍경에도 무심해진다. 변하는 시대 흐름에 맞춰 업력도 능력도 키워야 한다는 것은 알지만, 무엇을 해볼까. 고민하는 사이 기회는 스무 살의 꿈처럼 구름 뒤로 사라지고 열차는 황혼에 들어선다. 이달 우리는 장인들을 만났다. 50년간 구두를 수리했거나, 60년간 시계를, 40년간 기타를, 60년간 오디오를 수리한 사람들 . 한 가지만을 고쳐온 장인들에게 변하는 세상에서 우직할 수 있었던 힘에 대해 물었다.

  • CAR

    클래식은 영원히

    더 이상 내연기관 차량이 도시를 달릴 수 없게 된다면, 공랭식 엔진의 포르쉐나 페라리 308GT, 1세대 머슬카도 차고에만 머물게 될 것이다. 그런 이유로 미국과 유럽에선 내연기관 자동차를 전기차로 변환하는 ‘EV 변환(EV Conversion)’ 산업이 급성장하고 있다. 전기차로 거듭난 클래식 카는 데일리 카로 손색없어 큰 인기를 끌고 있다. 클래식 카에 전기모터를 장착 중인 엔지니어들에게 궁금한 것들을 물었다.

  • FASHION

    봄의 패턴들

    예술적 감각이 깃든 봄의 패턴.

  • INTERVIEW

    에릭오의 지금

    애니메이터, 작가, 감독…, 에릭오는 자신에게 붙는 호칭에 개의치 않는다. 다만 새로운 도전을 즐기고, 표현에 집중하며, 이미 알려진 매체의 특성에 국한되지 않길 바랄 뿐이다. 그렇게 스스로 즐겁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