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물가에서

물놀이할 때 참고하면 좋을, 실용적인 차림 여섯 가지.

UpdatedOn July 20, 2015

1
단정한 보더 팬츠에 우아한 숄칼라 재킷을 걸친다. 여기서 중요한 건 ‘단정한’이란 형용사다. 무늬가 요란하고 치렁치렁하게 긴 보더 팬츠가 고상한 재킷과 어울릴 리 만무하다. 평소에 반바지로 입어도 어색하지 않을 만큼 얌전한 것이어야 성립된다. 여기에 가벼운 면이나 리넨 소재의 숄칼라 재킷을 걸친다.

벨트가 있는 가운 형태의 숄칼라 재킷 98만9천원 유밋 베넌 by 존 화이트, 감색 서핑 쇼츠 15만8천원 엠니 by 플롯, 가죽 스트랩 슬리퍼 15만원 올세인츠 제품.

2
색감과 무늬가 화려한 수영복을 입었다면 차분한 상의로 밸런스를 맞춘다. 이를테면 수건 같지만 촉감이 훨씬 부드럽고 포근한 벨루어 소재의 풀오버 같은 것. 물에서 막 나와 으슬으슬할 때 이걸 입고 선베드에 누워 휴식을 취한다. 비치 타월을 뒤집어쓴 것보다 다섯 배는 더 멋스러워 보일 거다.

베이지 벨루어 풀오버 13만2천원 이스트 하버 서플러스 by 샌프란시스코 마켓, 파란색과 빨간색이 어우러진 화려한 수영복 10만3천원 라코스테 라이브 제품.

3
다소 심심해 보이는 수영복이 실용적인 면에선 최고다. 상의만 제대로 갖춘다면 물가와 레스토랑, 쇼핑몰을 모두 커버할 수 있기 때문이다. 간결한 면 티셔츠에 세련된 반소매 셔츠만 겹쳐 입어도 훌륭한 일상복이 된다. 셔츠의 패턴이 너무 화려하면 촌스러운 인상을 줄 수 있다. 경쾌한 체크 패턴 정도로 타협한다.

흰색 티셔츠 13만8천원 아페쎄, 체크 반소매 셔츠 39만원 아크네 by 에크루, 검은색 보더 팬츠 16만원대 스톤 아일랜드, 오렌지색 샌들 4만7천원 몽벨, 선글라스 가격미정 레이밴 by 룩소티카 제품.

4
짧고 타이트한 수영복엔 잘 맞는 상의가 어울린다. 헐렁한 스웨터를 걸치면 의도치 않은 여성스러움을 풍길 가능성이 있다. 몸에 적당히 붙는 폴로 셔츠라면 훌륭한 대안이 된다. 물론 ‘건강하고 탄탄한 몸매’라는 전제 조건이 필요하다. 약간의 군살은 문제가 안 된다. 세련된 비치 타월로 가리면 되니까.

밝은 베이지색 니트 폴로 셔츠 15만9천원 엠비오, 기하학 패턴의 짧은 수영복 12만5천원 새터데이 서프 NYC by 플랫폼 플레이스, 남색 비치 타월 가격미정 스톤 아일랜드 제품.

5
바람이 유난히 부는 바닷가라면 초경량 소재의 윈드브레이커가 유용하다. 무릎까지 내려오는 긴 보더 쇼츠를 입었다면 더더욱. 그런 수영복엔 스포티한 스타일이 어울리기 때문. 여기에 가벼운 소재의 버킷 해트를 더한다. 짚을 엮어 만든 스트로 해트는 다른 날 쓰는 게 좋을 거다.

카무플라주를 단순화한 패턴의 윈드브레이커 15만9천원 아디다스 오리지널스, 파란색 보더 쇼츠 11만8천원 라코스테, 흰색 버킷 해트 8만9천원 캉골, 검은색 플립플랍 3만7천원 몽벨 제품.

6
프레피한 스타일의 수영복 위엔 모범생 같은 스웨터를 걸친다. 세로 줄무늬, 깅엄 체크, 작은 동물 패턴 등이 ‘프레피한’ 수영복의 범주에 속한다. 좋은 짝은 베이식한 풀오버. 소매 끝에 라이닝 장식을 더한 스웨터가 그 예다. 여기에 클래식한 선글라스를 더하면 폴 뉴먼 못지않은 고전적인 멋을 풍길 수 있다.

흰색 줄무늬 장식 파란색 스웨터 23만8천원 노스 프로젝트 by 플랫폼 플레이스, 하늘색 줄무늬 수영복 12만8천원 라코스테, 슬리퍼 12만9천원 버켄스탁, 선글라스 가격미정 레이밴 by 룩소티카 제품.

PHOTOGRAPHY: 이상엽
MODEL: 이요백
HAIR&MAKE-UP: 이은혜
ASSISTANT: 김지혜
COOPERATION: 더 클래식 500 펜타즈 호텔
EDITOR: 안주현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Photography 이상엽
Model 이요백
Hair & Make up 이은혜
Assistant 김지혜
Cooperation 더 클래식 500 펜타즈 호텔
Editor 안주현

2015년 07월호

MOST POPULAR

  • 1
    A little Madness in the Spring
  • 2
    SHOW YOUR SHOES
  • 3
    BE READY!
  • 4
    미래를 지은 건축가
  • 5
    시간을 연마하는 사람들

RELATED STORIES

  • MEN's LIFE

    바다 사나이

    파도에 맞서고, 바위에서 뛰어내리고, 낚싯줄을 감고, 돛을 쥐는 바다 사나이들. 바다는 변치 않는다고 말했다.

  • MEN's LIFE

    'SNOW CAMPERS' 로버트 톰슨

    그들이 혹한의 설원으로 간 까닭은 무엇일까. 스노 캠핑 좀 한다는 세계 각국의 남자들에게 물었다. 눈 덮인 산맥은 혹독하지만 경이롭고, 설원은 침묵하는 아름다움이라 한다. 그리하여 설원에서 무엇을 보았느냐 물으니, 그곳에는 고독한 자신이 있었다고 답했다. 대자연의 겨울을 거울 삼은 스노 캠퍼들이 말하는 자유와 고독이다.

  • MEN's LIFE

    'SNOW CAMPERS' 드루 심스

    그들이 혹한의 설원으로 간 까닭은 무엇일까. 스노 캠핑 좀 한다는 세계 각국의 남자들에게 물었다. 눈 덮인 산맥은 혹독하지만 경이롭고, 설원은 침묵하는 아름다움이라 한다. 그리하여 설원에서 무엇을 보았느냐 물으니, 그곳에는 고독한 자신이 있었다고 답했다. 대자연의 겨울을 거울 삼은 스노 캠퍼들이 말하는 자유와 고독이다.

  • MEN's LIFE

    건강한 두피를 위하여

    두피가 빨갛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얼굴 피부보다 얇다는 두피가 적신호를 보내고 있었던 것. 당장 피부과 전문의에게 달려가 SOS를 청했다.

  • MEN's LIFE

    'SNOW CAMPERS' 파블로 칼보

    그들이 혹한의 설원으로 간 까닭은 무엇일까. 스노 캠핑 좀 한다는 세계 각국의 남자들에게 물었다. 눈 덮인 산맥은 혹독하지만 경이롭고, 설원은 침묵하는 아름다움이라 한다. 그리하여 설원에서 무엇을 보았느냐 물으니, 그곳에는 고독한 자신이 있었다고 답했다. 대자연의 겨울을 거울 삼은 스노 캠퍼들이 말하는 자유와 고독이다.

MORE FROM ARENA

  • FASHION

    YEAR OF THE TIGER

    용맹스러운 호랑이해를 맞아 선보이는 캠페인 3.

  • CAR

    THIS MONTH ISSUE

  • LIFE

    HOW COME?

    방수 테크 제품에 대한 사소한 궁금증.

  • FASHION

    여성복을 입은 남자

    여성복이라고 규정된 여덟 가지 아이템을 제멋대로 섞어 입었다.

  • CAR

    맥라렌의 배려

    맥라렌은 고집스러운 브랜드다. 자신이 원하는 걸 만들어내고 타협하지 않는다. 그 고집에 사람들이 쉽게 접근하지 못한다. 그런 맥라렌이 그랜드 투어링을 만들었다. 이름도 간결하게 맥라렌 GT. 여전히 맥라렌의 고집은 확고하지만 배려심도 엿보인다. 덕분에 독특한 GT가 탄생했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