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가벼운 시간들

무더운 여름, 딱 좋은 1백만원 이하 시계.

UpdatedOn July 13, 2015

Calvin Klein Watches 캘빈클라인 얼스
단단한 스틸 케이스와 유연한 흰색 패브릭 스트랩이 만나 이렇게 시원하다. 케이스 위로 새긴 인덱스 역시 인상적이다. 깔끔한 디자인으로 가볍게 차기 좋은 일상적인 시계다. 가격 46만원.

PHOTOGRAPHY: 조성재, 이준열
GUEST EDITOR: 김재경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Photography 조성재,이준열
Guest Editor 김재경

2015년 07월호

MOST POPULAR

  • 1
    My Old Classic
  • 2
    서울의 펍
  • 3
    La Vacanza
  • 4
    떠나자! 워케이션
  • 5
    Slow down

RELATED STORIES

  • MEN's LIFE

    바다 사나이

    파도에 맞서고, 바위에서 뛰어내리고, 낚싯줄을 감고, 돛을 쥐는 바다 사나이들. 바다는 변치 않는다고 말했다.

  • MEN's LIFE

    'SNOW CAMPERS' 로버트 톰슨

    그들이 혹한의 설원으로 간 까닭은 무엇일까. 스노 캠핑 좀 한다는 세계 각국의 남자들에게 물었다. 눈 덮인 산맥은 혹독하지만 경이롭고, 설원은 침묵하는 아름다움이라 한다. 그리하여 설원에서 무엇을 보았느냐 물으니, 그곳에는 고독한 자신이 있었다고 답했다. 대자연의 겨울을 거울 삼은 스노 캠퍼들이 말하는 자유와 고독이다.

  • MEN's LIFE

    'SNOW CAMPERS' 드루 심스

    그들이 혹한의 설원으로 간 까닭은 무엇일까. 스노 캠핑 좀 한다는 세계 각국의 남자들에게 물었다. 눈 덮인 산맥은 혹독하지만 경이롭고, 설원은 침묵하는 아름다움이라 한다. 그리하여 설원에서 무엇을 보았느냐 물으니, 그곳에는 고독한 자신이 있었다고 답했다. 대자연의 겨울을 거울 삼은 스노 캠퍼들이 말하는 자유와 고독이다.

  • MEN's LIFE

    건강한 두피를 위하여

    두피가 빨갛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얼굴 피부보다 얇다는 두피가 적신호를 보내고 있었던 것. 당장 피부과 전문의에게 달려가 SOS를 청했다.

  • MEN's LIFE

    'SNOW CAMPERS' 파블로 칼보

    그들이 혹한의 설원으로 간 까닭은 무엇일까. 스노 캠핑 좀 한다는 세계 각국의 남자들에게 물었다. 눈 덮인 산맥은 혹독하지만 경이롭고, 설원은 침묵하는 아름다움이라 한다. 그리하여 설원에서 무엇을 보았느냐 물으니, 그곳에는 고독한 자신이 있었다고 답했다. 대자연의 겨울을 거울 삼은 스노 캠퍼들이 말하는 자유와 고독이다.

MORE FROM ARENA

  • FILM

    한국 떼창 문화에 충격 받은 미카가 직접 전하는 콘서트 리뷰

  • LIFE

    2억으로 주식을 샀다

    시인 이우성은 전세 보증금을 빼서 주식에 투자했다. 미리 알았다면 멱살 잡고 말렸을 것인데, 원고를 받고서야 알았다. 주식 시장이 요동친 지난 한 달간 2억원을 굴린 주식계의 큰손, 아니 빠른 손의 주식 투자기다. 잃은 것보단 얻은 게 많다고 한다.

  • LIFE

    기록을 위한 숍

    문방구가 아닌 문구 숍에 갔다. 뽑기와 장난감은 없었다. 대신 연필과 종이를 만졌다. 글자를 썼다. 사각사각, 그 소리를 듣는 순간 울컥했다.

  • CAR

    슈퍼 SUV가 온다

    슈퍼카 브랜드들이 SUV를 선보인다. 애스턴마틴의 첫 SUV는 DBX다.

  • FASHION

    Ganryu / Fumihito Ganryu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