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EATURE MORE+

연하 애인과 사귈 때 알아야 할 것들

운 좋게 당신이 연하 애인과 사귀고 있고, 그 관계를 오래 지속하고 싶다면 기억해두자. 아, 이걸 왜 지금 알았을까.

UpdatedOn July 01, 2015

1. ‘꼰대’ 꺼져!
스스로 ‘꼰대’라고 생각하는 남자는 없다. 하지만 우리는 다 ‘꼰대’다. 나는 ‘꼰대’야, 그러니까 지금 내가 얘한테 꼬치꼬치 따지는 것도 내가 꼰대이기 때문이야, 라고 생각하자. 나이 어린 애인은 당신을 더 사랑할 것이다. 애인이 몇 살이든 당신과 동등하다. 절대, 무엇인가 가르치려고 하지 말자. 나이 어린 여자친구는 이미 당신보다 많이 알고 있다. 그 나이에 알아야 할 것들에 대해서. 그 외의 것들을 그녀가 궁금해할 이유가 없다.

2. “오빠야” 어쩌라고?
습관적으로 하루에도 수십 번 어쩌면 수백 번 “오빠는” “오빠야” 따위의 말을 하지 않아도 당신이 오빠라는 사실은 변하지 않는다. 집어치우자. “내가 오빠니까 내 말을 들어야 해”라고 말하는 것처럼 들리니까. 당신이 오빠이기 때문에 존중받아야 하는 게 아니다. 오빠라는 사실을 망각할 때 존중받는다.

3. ‘비실비실’하면 노력이라도
체력이 안 되면 연하 애인을 사귀지 말자. 체력은 당연히 나이를 무색하게 할 정도여야 한다. 20대 초반의 한 여자가 귀띔했다. “우리 오빠는 섹스할 때마다 ‘내가 나이가 들어서’라고 말해요. 그걸 저보고 어쩌라고요?” 체력은 노력이다. 일요일에 집에서 쉬고 싶어도 애인과 함께 나들이 가는 노력. 연하 애인이 아니라 연상 애인과 사귀더라도 노력만이 살길이다. 노력이라도 해야 여자들에게 이해받는다. 그러니까 힘들어도… 좀 더….

4. ‘카톡’을 생명같이
애인의 나이가 단순히 연하가 아니라 20대 초반이라면 ‘카톡신공’을 연마해야 한다. 확인하지 않은 카카오톡 메시지 ‘1’이 빈번히 발생할 때 애인은 당신을 ‘노땅’이라고 생각한다. 누가 ‘노땅’을 만나고 싶어 하겠는가! 당신은 전생에 나라는 구했으나, 그 대가로 받은 선물을 제대로 관리하지 못한 것이다. 메시지를 신속하게 확인하는 것만으론 물론 부족하다. ‘빠른 카톡’은 ‘세심 카톡’과 조화를 이룰 때 효과가 극대화된다. ‘응’ ‘ㅇㅋ’ 따위만 달랑 보낼 거면 그녀를 젊은 남자들에게 보내라.

5. 관용, 무조건적인
당신이 옳다고 믿는 건 전부 틀렸다. 왜 이렇게 행동하지? 이렇게 기본적인 걸 왜 안 지키지? 같은 걸 생각하면 머리만 아프고, 속 좁은 남자친구가 된다. 어린 애인이 하는 이해할 수 없는 모든 행동에는 다 이유가 있으며, 나름대로 존중받아야 마땅하며, 심지어 다 옳은 일이다. 왜냐고 묻지 마라. 아주 사려 깊은 여자도 연상의 남자와 사귈 땐 엉뚱한 행동을 한다. 그러라고 나이 많은 당신이 존재하는 거고 이유는 없다.

6. ‘머니’ 많이
연하의 애인은 당신이 돈이 많아서 사귀는 건 아니다. 돈 많은 남자를 원했다면 당신이랑 안 사귀었겠지. 하지만 돈은… 재력은… 당신을 더 오래 더 깊이 사랑하지 않아야 할 이유는 충분히 된다. 미안한 얘기지만, 사실이다.

7. 친구의 친구
나이가 많아서 기억하지 못하겠지만, 당신도 예전엔 여자친구의 친구에게 최선을 다했다. 여자들이 친구들의 말을 잘 듣기 때문이다. 어떤 여자는 신봉한다. 친구가 괜찮다고 하면 사귀고, 친구가 별로라고 하면 헤어진다. 20대 초반의 여자들은 여전히 조금은 그런 경향을 보인다. “오빠. 나 친구랑 같이 있으니까 잠깐 와봐”라고 어린 애인이 일요일 밤 11시에 말하면 “어. 친구랑 있으면 당연히 가야지. 오빠가 맛있는 거 사줄게”라고 대답하자. 힘든 시간이 되겠지만 효과는 확실하다.

8 가끔은 ‘데헷’
연상의 남자를 사귀는 연하의 애인이라면 고등학생들이 주로 사용하는 ‘데헷’ ‘개이득’ 같은 표현을 오히려 촌스럽게 생각할 것이다. 그러나 당신은 이런 단어를 당연히 알고 있어야 하며, 심지어 알고 있다는 증명을 종종 해주어야 한다. 은연중에라도 그녀가, 오빠는 이런 거 모를 거야, 라고 생각한다면, 젊고 발랄한 남자들 속에서 그녀를 지켜내기 힘들어진다. 아주 가끔 ‘데헷’이라고 메시지를 보내자. 그녀는 당신을 귀여워할 것이다. 그런데 ‘데헷’을 언제 쓰는지는 알지? 이런 말 써도 되나, 고민할 시간에 맞춤법이랑 띄어쓰기를 평소에 잘 지켰는지 반성하자.

EDITOR: 이우성
ILLUSTRATION: 김민영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이우성
Illustration 김민영

2015년 07월호

MOST POPULAR

  • 1
    IWC와의 1주일
  • 2
    헤드라이트의 비밀
  • 3
    강소라&장승조, 소리치고 원망하고 후회해도
  • 4
    오후의 이진욱
  • 5
    배우 문상민의 시간

RELATED STORIES

  • FEATURE

    어느 어부의 하루

    겨울 동해 바다 위에서 문어를 낚는 어부의 하루를 따라갔다.

  • FEATURE

    2022 월드컵 복기

    크리스마스쯤 월드컵이 반짝였다가 새해가 되자 신기루처럼 사라졌다. 선수들은 다시 리그로 돌아가 축구를 계속하고, 우리 주변에는 몇 명의 스타가 남았다. 또 무엇이 남았을까? 월드컵은 스포츠를 넘어 비즈니스 곳곳에 어떤 영향을 주었을까? 카타르의 현장 분위기는 어땠을까? 좋은 대답을 해줄 사람들을 찾아 직접 물어보았다.

  • FEATURE

    그렇게 마약사범이 된다

    어떤 사람이 마약을 할까, 누가 들여올까, 걸리면 어떻게 될까. 물어보았다.

  • FEATURE

    나의 2023

    “앞으로 어떨 것 같아?” “올해 뭐 재미있는 거 있어?” 연말연시에 만난 사람들은 모두가 인사처럼 서로에게 이런 질문을 건넨다. 우리는 모두 자신의 분야에선 전문가이지만 다른 분야의 문외한, 정답은 아무도 모른다. 다만 각자의 답은 알고 있으니 우리는 그 답을 모으고 싶었다. 금융, 건축, 유통, 자동차, 출판, 음악, 스페셜티 커피, 일본 라멘까지, 자신의 분야가 확실한 서울의 직업인들에게 2023년 자신의 세계에서 일어날 일들을 물었다. 모두 상상 이상의 답을 들려주었다.

  • FEATURE

    2022년의 2등을 위해 #2

    2022년은 특별한 해다. 2가 반복된다. 그리고 이건 12월호다. 2가 반복되는 해의 마지막 달이라 2등만을 기념하련다. 올해 각 분야의 2위들을 재조명한다.

MORE FROM ARENA

  • FILM

    찬열의 비하인드 신

  • ISSUE

    DESCENTE X 고수

  • INTERVIEW

    장동윤이 원하는 건

    장동윤은 떳떳하다. 속내를 밝힐 때 눈을 더 빛낸다. “자존심이 세고 자존감도 높거든요. 나는 멋있는 사람이고 싶어요.”

  • FILM

    더 보이즈가 '무야호'를 외친 사연은?

  • INTERVIEW

    안효섭다운 연기

    질문에 대답할 때, 안효섭은 몸을 앞으로 기울이고 눈을 자주 깜빡이지 않는다. 자신의 말에 확신이 있다는 방증. 충실하게 대답한 한마디 한마디에서 “노력해요”라는 말이 자주 들렸다. 연기를 향한 그의 애정은 확실했고, 끈질긴 노력이 돋보였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