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DESIGN MORE+

세계관의 기록

새로 출간된 두 권의 그래픽 노블은 읽는 이의 세계관을 확장한다.

UpdatedOn March 13, 2015

1 , 세미콜론.
2
Art Spiegelman, <세미콜론.

배트맨은 어떻게 구축되었을까? <배트맨 앤솔로지>에는 1939년 <디렉티브 코믹스>에 실린 6쪽짜리 배트맨 만화 <화학 회사 사건>을 시작으로 2013년 <배트맨 V2>에 실린 <제로 이어: 비밀의 도시 제1부>에 이르기까지, DC 코믹스에서 발행한 배트맨 원작 만화 가운데 전환점이 되었거나 화제를 모았던 스무 편이 실려 있다. 75년간의 배트맨이 담겨 있는 셈. 2015년 여름 개봉될 <배트맨 vs 슈퍼맨>의 기원이 되는 에피소드도 실려 있다. 배트맨과 슈퍼맨은 언제 처음 만났을까? 둘 사이에 파워맨이라는 친구도 있었는데, 정체가 뭘까? 위대한 것들은 역사를 가지고 있다. 배트맨 역시 그렇다. <배트맨 앤솔로지>는 배트맨의 성장과 고뇌, 악당 캐릭터의 변화를 아우른다. 미래의 배트맨은 전혀 다른 배트맨이 될 것이라는 기대를 품게 만든다는 점에서 예언서다.

아트 슈피겔만의 <브레이크다운스>는 만화이며, 자전 에세이이며, 또한 소설이며, 아트북이며, 포트폴리오이며… 이런 단어로 함의할 수 없는 책이며, 감히 우주다. 아트 슈피겔만은 <쥐 : 한 생존자의 이야기>로 퓰리처상을 받은 바 있는데, 만화책으로 이 상을 받은 건 아트 슈피겔만뿐이다. <브레이크다운스>에는 이 위대한 만화가의 자서전(물론 그림으로 쓴)과 초기 작품이 실려 있다. 젊은 예술가는 어떻게 위대한 예술가가 되었을까? 어떻게 사고하고, 어떻게 투쟁했을까? 엄마는 아들을 괴롭히는 아이를 혼내고, 혼난 아이는 아들의 엄마에게 침을 뱉는다. 크든 작든 충격은 대수롭지 않게 펼쳐지고 시간은 네모 칸 안에서 반복되거나 늘어나다가 제자리로 돌아온다. 몸은 분해되고, 몸의 일부가 다른 몸과 만나 낯선 인격으로 돌변하고, 새로운 인간은 원래의 몸이 하던 말을 반복해서 발음한다. 악행에는 죄의식이 느껴지지 않는다. 반성의 주체는 읽는 자가 된다. 경의를 표할 수밖에!

READ OR SEE

이달, 빛나는 읽을 것, 볼 것.

1 <계속 열리는 믿음> 정형효, 문학동네
‘계속 열리는 믿음’이라는 표현, 절묘하다고 생각한다. 시집의 정체성, 단어와 인식을 다루는 시인의 태도가 드러난다. 정영효는 서정의 일상과 감각의 표현 사이에서 고민해왔다. 감각적이라는 말은 최근 젊은 시인들 사이에선 칭찬이 되었는데 사실 모호한 단어다. 서정은 선배 시인들의 전유물이었고 그들의 자랑이었다. 정영효는 이 사이에 길을 낸다. 그 길이 옳은지 알 수 없다. 하지만 낯선 길은 그 자체로 옳다. 길을 내라고 예술이 있는 것이다.

2 <무나씨 : 정말이지너는> 무나씨, 대림미술관 프로젝트 스페이스 구슬모아당구장
제목에 띄어쓰기를 왜 안 했는지 모르겠지만, ‘무나씨’의 드로잉은 주목할 만하다. 상업 브랜드, 유명 아티스트와 협업했다는 이력은 조금만 빛난다. 그의 흑백 드로잉은 모호하고, 서정적이다. 어떤 인물은 누군가 기다리고 있다. 쓸쓸한 자아가 환기하는 것은 많고 넓다. 지금이 폭력의 시대이기 때문에 무나씨의 모난 데 없는 선은 애잔하기까지 하다. 구슬모아당구장의 2015년 첫 전시. 3월 8일까지.

3 <메아리> 최선, 송은 아트스페이스
최선이라는 작가를 어쩌면 좋을까? 최선의 작품은 보기에 아름답다. 그게 다가 아니다. 최선은 미술에 있어서 아름다움을 반문한다. 낯선 이의 모유, 자신의 피, 폐유, 짐승의 털로 만든 작품을 그저 아름답다고만 말할 순 없다. 자신의 똥의 무늬를 본떠 그린 회화 작품도 있다. 그것이 아름다워서 문제다. 끝끝내 문제고, 끝끝내 고민이다. 작가가 얄미워질 만큼. 최선이 송은미술대상을 받았고, 수상을 기념하는 개인전이 송은 아트스페이스에서 열린다. 3월 28일까지.

‘꽃(스틸 이미지)’ 카메라 렌즈 위에 피, 2015 ©SongEun Art and Cultural Foundation and the Artist. All rights reserved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Photography 조성재
Editor 이우성

2015년 03월호

MOST POPULAR

  • 1
    NEO GENDER
  • 2
    SPRING, SPRING
  • 3
    Beyond The World
  • 4
    우리가 기다리던 소수빈
  • 5
    배우 이영애가 들려주는 평소의 생각들(feat. 취미, 고민, 작품 그리고 돈까스)

RELATED STORIES

  • LIFE

    HAND IN HAND

    새카만 밤, 그의 곁에서 영롱하게 빛나는 물건 둘.

  • INTERVIEW

    스튜디오 픽트는 호기심을 만든다

    스튜디오 픽트에겐 호기심이 주된 재료다. 할머니댁에서 보던 자개장, 이미 현대 생활과 멀어진 바로 그 ‘자개’를 해체해 현대적인 아름다움을 더했다. 공예를 탐구하고 실험적인 과정을 거쳐 현대적인 오브제를 만들고자 하는 두 작가의 호기심이 그 시작이었다.

  • INTERVIEW

    윤라희는 경계를 넘는다

    색색의 아크릴로 만든, 용도를 알지 못할 물건들. 윤라희는 조각도 설치도 도자도 그 무엇도 아닌 것들을 공예의 범주 밖에 있는 산업적인 재료로 완성한다.

  • FASHION

    EARLY SPRING

    어쩌다 하루는 벌써 봄 같기도 해서, 조금 이르게 봄옷을 꺼냈다.

  • INTERVIEW

    윤상혁은 충돌을 빚는다

    투박한 듯하지만 섬세하고, 무심한 듯하지만 정교하다. 손이 가는 대로 흙을 빚는 것 같지만 어디서 멈춰야 할지 세심하게 고민한 결과물이다. 상반된 두 가지 심성이 충돌해 윤상혁의 작품이 된다.

MORE FROM ARENA

  • LIFE

    짜릿한 위스키

    세 번의 증류 후 숙성을 더해 더 부드럽고 달콤한 로우랜드 싱글몰트 위스키. 칵테일로도 즐기기 좋은 오켄토션 아메리칸오크의 매력에 대해 알아보자.

  • ARTICLE

    Urban Utility

    움직임의 제약을 최소화함과 동시에 궁극의 편안함을 제공하는 것. 데상트 ‘듀얼리스(Dualis)’ 라인의 지향점이다.

  • FASHION

    New Avant-Garde

    다양한 변주로 무장한 LV 아치라이트 2.0의 새로운 챕터.

  • ARTICLE

    이탈리아산 청바지

    로이 로저스(Roy Roger’s)는 1952년에 탄생한 최초의 이탈리아 데님 브랜드다. 니콜로 비온디(Niccolo Biondi)는 창립자의 외손자이자 로이 로저스가 속한 세븐 벨 그룹 회장이다. 그는 미국 데님에 익숙한 우리에게 이탈리아 데님에 대해서 할 말이 많다고 했다.

  • FASHION

    Magic Street

    자유롭고 대담하면서 스타일리시한 크레이지 카 워시 크루(CCWC)의 2023 F/W 컬렉션.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