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LIFE MORE+

나만의 바 만들기

자신만의 바를 만드는 게 이렇게 쉬울 줄은 몰랐을 거다.

UpdatedOn February 11, 2015

1 60초 민트 줄렙
순식간에 세련된 저녁으로 꾸미고 싶을 때유리잔에 민트 잎 몇 장, 흑설탕 1티스푼을 넣은 다음 머들러로 으깬다. 얼음을 가득 채우고 버번위스키를 콸콸 쏟아부은 다음 잘 섞는다. 민트와 얼음으로 장식한다.

2 보스 레벨 니그로니
상대에게 강력한 인상을 남기고 싶을 때 상대방을 매료시키는 니그로니를 만들려면, 동일한 분량의 진, 캄파리, 스위트 베르무트에 얼음을 넣고 오렌지 껍질을 가니시 삼아 장식하면 된다. 프로세코를 얹는다면 진짜 프로처럼 보일 것이다.

3 응급 마르가리타
헤어진 여자친구를 다시 초대할 때3-2-1 황금 비율을 기억할 것. 테킬라 3, 트리플 섹(달콤한 무색 리큐어) 2, 라임 주스 1. 얼음과 함께 셰이커에 넣고 흔든 다음, 소금을 두른 잔에 내면 된다. 



비장의 무기들

전문가에게 필요한 상비용 술들.

버팔로 트레이스 위스키
차가운 라거와 함께 마시면, 미국의 꿈이란 게 무엇인지 느낄 수 있을 것이다. 혹은 피클백과도 잘 어울린다. 피클 주스에 연달아 마시는 위스키인데, 농담이 아니라 정말 맛이 괜찮다.

탱커레이 넘버 텐 진
런던 칵테일 클럽의 권위자인 JJ 굿맨의 말에 따르면, “이제 차가운 계절이다. 나는 좀 더 풍부한 보디감의 탱커레이 넘버 텐을 마실 것이다. 차가워야 제맛이다”란다.

티토의 핸드메이드 보드카
슈퍼마켓에서 파는 것들은 잊어라. 텍사스의 수공업 보드카 병으로, 당신에게 새로운 칵테일 제조 기술을 알려줄 건실한 파트너가 되어줄 것이며, 당신의 새로운 여자친구들에게 강렬한 인상을 남길 것이다.

오초 레포사도 테킬라
세인트 헬리어에 있는 더 티키 헛의 매니저인 에렌 쿠 스틸이 귀띔했다. “최고의 테킬라 중 하나다. 펜티만스 로즈 레모네이드, 라임즙과 함께 마실 것.”

하바나 클럽 7년 럼
런던에 있는 더 칵테일 트레이딩 컴퍼니의 안제이 밀이 말했다. “다재다능한 술이다. 다이키리에 라임과 설탕을 더하거나, 좀 더 쓴맛을 원한다면 올드 패션드와 조합하면 된다.”

모닌 슈거 시럽
모히토에서 올드 패션드에 이르는 전통 칵테일의 단맛을 내기 위한 기본 베이스. 달리 말하면, 바 영업을 위한 필수품이다.

장비를 점검하자

다른 것은 모두 잊어라, 이것만 있으면 충분하다.

병을 들기 전에, 새로운 설명서를 탐독하기 바란다. 1882년 이래 필수품이 된 역사적 물건, ①모던 칵테일을 위한 필독서②를 확인할 것. 이제 전통적인 파리지앵 셰이크③를 채울 준비가 되었으면, 정확한 분량의 술을 지거④로 측정해서, 얼음을 넣고 흔들어라. 잔에 따를 때는 호손 스트레이너⑤로 잔여물, 씨, 과육을 걸러내면 된다. 잘 저어야 할 필요가 있다면, 낡은 수저를 사용하지 말고 이것을⑥ 사용할 것, 칵테일을 흘리지 않으면서 재빨리 저을 수 있다. 만약 모히토를 만든다면, 민트를 으깰 때에 튼튼한 머들러⑦를 사용하라. 반짝이는 금속 제스터⑧가 있으면 라임이나 레몬 향을 더할 수 있다. 레몬을 썰어 조각⑨을 얹으면 끝.

A. 쓴맛의 비밀을 공개한다.
당신의 잔 속에서 파티가 벌어진다고 상상해보자. 당신의 마음과 희석 음료는 온 방을 돌아다니며 설치고 까분다. 반면, 당신의 쓴맛은 맥주가 충분히 차가운지, 음악 선곡은 적절한지, 딴 사람들은 다 즐겁게 노는지 밤새 묵묵히 챙긴다. 그들이 없어도, 당신의 파티는 그럭저럭 괜찮을 것이다. 하지만 그들이 있어야 당신의 파티는 비로소 완벽한 것이 된다. 이 허브를 더해보자. 강렬한 향에도 불구하고 다른 풍미를 추가하지는 않는다. 단맛과 신맛의 조화를 상승시켜서 칵테일 전체의 품격을 높여준다. 두 스푼이면 충분하다.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Words 크리스 세이어
Photography 코너시한
Editor 김종훈

2015년 02월호

MOST POPULAR

  • 1
    대너 X 데니안
  • 2
    La Vacanza
  • 3
    작고 소중한 쁘띠 와인 4
  • 4
    IN TIME
  • 5
    위대한 지휘

RELATED STORIES

  • MEN's LIFE

    낮술의 천국

    볕이 점점 좋아진다. 낮술이 당기는 계절이 다가왔다. 햇살을 만끽하기 좋은 네 곳을 가봤다. 이곳이 천국일까.

  • MEN's LIFE

    술은 레이블로 배웠어요

    요즘은 그냥 마시지 않는다. 알고 마신다. 술병을 들고 레이블을 보자. 새 술, 낯선 술, 역사적인 술, 모두 레이블에 정보가 있다.

  • MEN's LIFE

    칵테일 왕의 귀환

    장식장 깊은 곳에 가장 좋은 술을 병째로 꼭꼭 숨겨둔 할머니에게 감사할 일이다.

  • MEN's LIFE

    바다 사나이

    파도에 맞서고, 바위에서 뛰어내리고, 낚싯줄을 감고, 돛을 쥐는 바다 사나이들. 바다는 변치 않는다고 말했다.

  • MEN's LIFE

    'SNOW CAMPERS' 로버트 톰슨

    그들이 혹한의 설원으로 간 까닭은 무엇일까. 스노 캠핑 좀 한다는 세계 각국의 남자들에게 물었다. 눈 덮인 산맥은 혹독하지만 경이롭고, 설원은 침묵하는 아름다움이라 한다. 그리하여 설원에서 무엇을 보았느냐 물으니, 그곳에는 고독한 자신이 있었다고 답했다. 대자연의 겨울을 거울 삼은 스노 캠퍼들이 말하는 자유와 고독이다.

MORE FROM ARENA

  • FASHION

    YOUNG BLUES

    남자와 소년, 그 경계에 서 있는 고등학생 10명의 포트레이트.

  • AGENDA

    11th A-AWARDS

    <아레나 옴므 플러스> 창간과 함께 시작됐던 올해의 남자 시상식 ‘A-Awards’가 올해로 11회째를 맞이했다. 전대 수상자들에 맞먹는, 2016년을 찬란하게 보낸 7인을 꼽았다. ‘A-Awards’란 이름 아래 함께한 이들은 이 특별한 시상식의 권위가 해가 거듭될수록 수직 상승하고 있음을 증명하는 존재들. 우리의 친우로서 함께해준 7인의 수상자들과 몽블랑 코리아에게 지면을 통해 감사 인사를 전한다.

  • CAR

    제네시스 구독해

    쉽고 편하고 안전하다. 제네시스의 차량 구독 서비스 ‘제네시스 스펙트럼’이 더욱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갖추고 돌아왔다.

  • FASHION

    WARMING UP

    단순한 쇼츠와 색다른 신발의 실패 없는 조합으로 이 계절을 준비하는 자세.

  • INTERVIEW

    NCT 127 태용, 꿈은 모두가 행복해지는 것

    NCT 127 태용의 서사적인 모습으로 장식한 커버 화보와 인터뷰 미리보기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