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도전, 컬렉션 따라잡기

세계적인 디자이너들의 룩이 비현실적으로 느껴졌다고? 그렇다면 실용적이고 합리적인 가격대의 액세서리부터 하나씩 응용해보자.<br><Br>[2008년 4월호]

UpdatedOn March 24, 2008

Photography 김지태, 게티이미지 GUEST Editor 이광훈

1 Muffler

머플러를 겨울에만 해야 한다는 고정관념은 버리자. 얇은 면 소재나 실크 소재 머플러는 스타일에 무게감을 실어준다. 오다기리 조처럼 로맨틱한 분위기를 원하는 남성이라면 이번 시즌 머플러는 필수 아이템이다.

2 Hat

페도라 하면 중후한 신사 이미지가 떠오르기 마련이다. 하지만 이번 시즌 페도라는 보다 젊어지고 캐주얼해졌다. 특히 베이지 컬러의 면 소재 페도라는 시원한 느낌을 주며 다양한 스타일에 믹스 매치가 가능한 아이템이다.

3 Socks

옷 잘 입는 남자와 그렇지 못한 남자는 작은 것에서 판가름 난다. 양말에 신경을 쓰지 않는 남자는 후자에 속한다. 당신의 수납함이 블랙과 화이트의 단조로운 양말로 가득 차 있다면 이번 시즌 컬러와 패턴의 다양화를 선언하라.

4 Bag

가죽 소재의 토트백은 시즌에 구애받지 않으면서 실용적이고 멋스러운 아이템이다. 하지만 대부분 명품 브랜드라 높은 가격대에 부담이 가는 게 사실. 그런 걱정을 헤아리기라도 한 듯 이번 시즌 많은 내셔널 브랜드에서 합리적인 가격대에 고급스러운 토트백을 내놓기 시작했다.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Photography 김지태,게티이미지
GUEST Editor 이광훈

2013년 05월호

MOST POPULAR

  • 1
    나의 첫 위스키
  • 2
    가구 보러 왔습니다
  • 3
    고급 시계 3라운드
  • 4
    새로 오픈했습니다
  • 5
    이 자리를 빌어 '싱어게인' 작가님들께 사과드립니다

RELATED STORIES

  • BEAUTY

    파티를 닮은 향 5

    뜨겁게 무르익은 파티의 밤, 함께 취하고 싶은 매혹적이고 관능적인 향.

  • BEAUTY

    집 안을 가득 채우는 향

    쌀쌀한 바람에 마음마저 건조해지는 이맘때, 따뜻하고 싱그러운 향은 집 안의 온기와 무드가 된다.

  • BEAUTY

    소중한 피부를 지켜주는 고영양 크림 4

    하루가 다르게 추워지는 날씨에 쉽게 거칠고 주름지는 피부를 위한 고영양 크림.

  • BEAUTY

    탬버린즈 퍼퓸 컬렉션 팝업

    전시와 향으로 표현한 위안의 감정.

  • BEAUTY

    뭉근한 잔향이 매력적인 인센스 추천

    유려하게 피어오르는 섬세한 연기가 남기는 뭉근한 가을의 잔향.

MORE FROM ARENA

  • LIFE

    메타버스가 온다

    가상세계를 뜻하는 메타버스 시대가 시작됐다. 온라인 게임에서 공연을 보고, 친구를 사귀고, 직업을 갖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이제는 게임 세계에서 마케팅을 펼치는 글로벌 기업들의 로고를 발견하는 건 놀라운 일도 아니다. 하지만 아직까지 메타버스는 새로운 개념이다. 새로운 기술로 만들어진 여느 낯선 세계가 그렇듯 메타버스에 대한 환상도 꿈틀대고 있다. 이러한 현상은 인터넷이 처음 등장했을 당시를 복기시킨다. 인종차별, 빈부 차이, 갈등과 폭력이 없는 이상적인 세계로 묘사되었던 당시를 생각하면, 메타버스 또한 기대보다 우려가 앞선다. 세 명의 전문가와 함께 메타버스에 대해 기대되는 점과 우려되는 점을 짚었다.

  • REPORTS

    프라이머리의 모험

    분신 같던 상자를 벗고 선 프라이머리는 모험가 같았다. 음악 신의 ‘신인류’를 찾아 헤매는.

  • FASHION

    TROPICAL MOOD

    여름을 흠뻑 머금은, 귀엽고 경쾌한 물건들.

  • REPORTS

    쓴맛을 아는 박규리

    소주를 입에도 못 대던 박규리가 ‘쏘맥’의 황금 비율을 알기 시작했다. ‘카라의 박규리’로 10년을 보내온 그녀가 스물아홉이 됐다는 증거다.

  • FASHION

    Time Is Gold

    정교하고 호사스럽다. 순도 높은 블랙처럼 비범하게 아름다운 시계와 주얼리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