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LIFE MORE+

27ways sex up your house

따져보자. 당신이 `아무도 찾지 않을 바람 부는 언덕에` 산다면 집 좀 꾸미겠는가? 무인도에 윌슨과 함께 버려진 톰 행크스가 인테리어 좀 하시던가? 남자가 집을 꾸미는 건 다 자고 갈 그녀를 위해서다. 그녀를 성공적으로 끌어들일 27가지 인테리어 팁.

UpdatedOn December 07, 2005

기준은 이렇다. 넓어 보이고 정돈돼 보일 것. 방이 넓어 보이기 위해서는 이른바 ‘확장색’을 사용한다. 입구에서부터 가장 안쪽까지 그러데이션을 고려해서 가구와 패브릭을 선택하는 것도 현명하다. 마지막으로, 혹시 있을지 모를 지루함을 덜어주는 포인트로 화려하지만 단일 계열의 소품이나 단품 가구를 놓는다. 이것저것 모르겠으면 그냥 ‘화이트’로만 통일하자. 다만, 게이로 오해받을 수 있으니 조심할 것.

1 간결한 라인의 선반. 매트릭스 셸빙 시스템. 3천1백65파운드 ESPACIO(espacio.co.uk) 제품.
2 다소 고전적인 전등갓의 ‘타입3(Type3) 데스크 램프’. 2백75파운드 Anglepoise(anglepoise.co.uk) 제품.
3 현란한 컬러가 돋보이는 CD 수납장. 59.50파운드 Aram(aram.co.uk) 제품.
4 넓은 밑판과 펠트 커버링이 편안한 의자. ‘레이체어(Rasy chair)’, 7백 파운드 SCP(scp.co.uk) 제품.
5 철제 손잡이와 다리에 통일감을 준 수납장. 1천 프랑 Cappellini(scp.co.uk) 제품.  

 

시계 하나 잘 걸었을 뿐인데…. 라고 말하고 싶다면 바탕에 ‘XX동창회’ ‘XX은행’라고 쓴  벽 시계는 과감히 버려라. 김완선 브로마이드 붙이던 시절이 그리워 붙여놓은 여배우 사진도 떼어라. 한없이 가벼워서 걸어놓은 것인지 떠 있는 것인지 헷갈리는 이발소 그림도 떼어내라. 심플한 디자인의 벽 시계 하나만 걸어보자. 레트로풍 시계라면 가산점.

6 전통적인 시계 디자인에서 벗어난 드웰의 벽 시계. 42파운드 Dwell(dwell.co.uk) 제품.
7 밤은 길다고 보여줄 수 있는 DIY 벽시계. 25파운드 Heal’s(heals.co.uk) 제품.
8 간결하면서도 결코 비어 보이지 않는 디자인의 벽 시계. 75파운드 John Lewis(johnlewis.com) 제품.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2013년 05월호

MOST POPULAR

  • 1
    브라보 토니 베넷
  • 2
    각향각색 애프터 쉐이브
  • 3
    반클리프 아펠, 뻬를리 팝업으로의 초대
  • 4
    페스티벌 분위기에 흠뻑 젖게 할 패션 아이템
  • 5
    Sea, Sea

RELATED STORIES

  • LIVING

    Point of View

    관점에 따라 달리 보인다. 에르메스 홈 컬렉션이라는 감각적 세계.

  • LIVING

    Keep Smiling

    단정한 미소와 다정한 대화를 위한 여덟 가지 준비물.

  • LIVING

    술과 어울리는 잔

    잔의 형태가 다른 데는 이유가 있다. 알고 마시면 술이 더 달 것.

  • LIVING

    당신의 연말을 더욱 빛내줄 온라인 라이프스타일 숍 5

    누워서 손가락만 움직이면 된다. 바로 여기, 24시간 마스크 없이도 쇼핑할 수 있는 온라인 라이프스타일 숍을 소개한다.

  • LIVING

    먹고, 마신 후에 바라본 그릇들

    온종일 먹기만 했다. 설거지는 언제 하지?

MORE FROM ARENA

  • INTERVIEW

    春光乍洩 춘광사설

    한가로이 떠도는 구름 같기도, 구름을 물들이는 봄 햇살 같기도, 네 남자 세븐틴의 도겸, 준, 민규, 버논과의 희미한 경계에서의 조우.

  • REPORTS

    미래는 지금

    전 세계 자동차 업계에 미래가 성큼, 다가왔다.

  • AGENDA

    산으로, 들로

    2종 소형 면허를 땄다. 모터사이클로 전국 일주를 꿈꾼다. 이런 당신의 꿈을 가장 손쉽게 이뤄줄 모터사이클 석 대.

  • LIFE

    나는 여기에 있다

    제각각인 천 조각들을 하나로 모아 만든 평면에 유화 물감을 맹렬히 휘갈긴다. 오스카 무리조에게 작품을 만드는 일이란 처음부터 ‘나의 내적 에너지를 어떻게 물리적으로 발현시킬 것인가에 대한 문제’였다.

  • FASHION

    LIVE ON MIDO

    미도의 앰버서더 배우 김수현에 빠져든 시간. 새로운 ‘오션스타 600 크로노미터’.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