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INTERVIEW MORE+

경리의 자리

누구에게나 자신만의 자리가 있다. 나인뮤지스의 경리는 지금 여기에 앉아 있다.

UpdatedOn February 13, 2014

흰색 차이니스칼라 블라우스는 올세인츠, 흰색 쇼츠는 앤디앤뎁 제품.

나인뮤지스가 잘 안 되다가, 경리가 들어오고 나서 잘 풀리기 시작했다.
그런 건 아니다. 운이 좋았다. 준비가 덜 된 상태로 데뷔해서, 초반에는 부족한 모습이 있었다. 차츰 정비해 나가면서 성숙한 모습을 보여줬지.

나인뮤지스는 데뷔 때도 성숙했다.
하하. 콘셉트는 그렇지. 그런데 실력이 큰 이슈가 되지 못했다. 보여주지 못한 면이 있었다.

음반계는 걸 그룹 포화 상태다. 살아남으려면 어떻게 해야 하나?
음, 나는 팬들과 소통하려고 한다. 트위터를 열심히 하는데 공감할 수 있는 말은 관심글로 지정하고 사진도 수시로 올린다. 팬들이 이렇게 적극적인 연예인은 처음 봤다더라. 그리고 팬들이 ‘직캠’ 찍으러 오면, 그들에게 다가가서 인사하고, 함께 이야기도 한다.
팬들 입장에서는 색다르니까 더 좋아해주는 것 같다.

그런 행동은 의도적으로 하는 건가?
봐주러 오는 게 좋아서 그런다. 처음에는 사진 찍으러 오는 팬이 몇 없었다. 친구나 언니 같아서 친근하게 지냈다.
그러다 보니 우리를 찾아오는 팬들이 더 많아졌다.

옆에서 친절한 경리를 지켜본 다른 팬들도 경리 팬이 되고 싶겠다.
그래서 많이 갈아타는 것 같다. 하하.

걸 그룹도 소녀 팬이 더 많은가?
팬덤은 여자들이 더 많다. 최근에는 남자 팬도 많아졌는데, 학생보다는 주로 회사원이다.

나 같은 사람들?
맞다. 소수일 때는 부끄러워하더니 이제는 여럿이 다니면서 엄청 큰소리로 응원해준다. 회사를 그만두고 찾아오는 팬들도 있다.

그건 말려야 하는 거 아닌가?
나도 그러고 싶은데, 여건이 되나 보더라. 하하. 휴가 내고 해외도 따라오는 팬들도 있다.

연습생 시절이 길었다고 들었다. 언제부터 시작했나?
고3 때부터 한 4년 정도. 정말 힘들었다. 기획사도 옮겨 다녔다. 가수로 데뷔시켜줄 여건이 안 되는 기획사가 많았다. 그때는 채연의 댄서도 했다. 무대 경험 쌓으라고 해서 소속 가수들의 댄서를 다 했다. 김건모의 전국 콘서트에도 참여했다.
박미경, 이정 등 정말 많이 했다.

힘들었겠다. 연습생 댄서는 얼마 못 받았을 테니.
다행히 먹고살 만큼은 받았다. 그래도 힘들었다. 일단 매니저가 없었으니까. 당시 수원에 살았는데, 새벽마다 방송국에 출근해야 했다. 늘 남들보다 한 시간 일찍 갔는데, 어느 날은 몸이 너무 아팠다. 걸을 힘도 없었는데…. 생각하면 울 것 같다.

괜찮다. 울어라.
조금 있다가 행사 있어서 안 된다. 음, 그때 겨우 버스를 탔는데, 만차였다. 좌석버스에서 서서 가는 게 너무 힘들었다. 바닥에 주저앉아서 간 적도 있다. 리허설하다가 토하고, 얼굴이 초록빛이 될 정도였다. 그렇게 힘들게 끝내도 매니저가 없으니까 집에 가는 것도 고역이었다. 보수는 한참 후에 입금되니까 막차 값도 내야 하고. 종일 연습하고 새벽에 끝날 때도 많다. 잠도 못 자고, 밥도 못 먹었다. 채연 댄서 의상은 배를 드러내니 몸 관리도 해야 했다. 게다가 돈도 못 버니까 미치겠더라.

검은색 민소매 톱은 올세인츠, 가죽 쇼츠는 자라 제품.

회의감이 깊었겠다. 그 정도로 힘들면 관두고 싶지 않나?
그룹 준비가 안 되는 게 가장 힘들었다. 그 기획사에서 한 3년 지냈는데, 데뷔시켜준다면서 댄서 일만 시키니까 화가 났다. 처음 듣는 노래를 가져와 하루 만에 안무 짜서 무대에 올라가라고 한 적도 있었다. 전문 댄서는 가능한 일이지만, 나는 전문가가 아니었다. 너무 지쳤었다. 하루 종일 울어서 몸이 마비된 적도 있었다.

집에서 반대 안 했나?
엄마는 학교까지 빠지면서 시작했는데, 포기하면 아쉽지 않겠느냐고 하더라. 당시 내 상황은 처참했는데…. 그 기획사에 들어갈 때 스무 살 정도였는데, 늙었다고 했거든. 그러니 다른 기획사에서 다시 시작할 수도 없었고. 무엇보다 미래가 안 보이는 게 제일 답답하고 힘들었지.

산전수전을 다 겪었네. 나인뮤지스는 어떻게 합류하게 된 건가?
당시 기획사 사장님이 걸 그룹을 준비했는데, 데뷔시킬 여건이 안 됐다. 그래서 현 소속사 사장님에게 나를 소개한 거지.
마침 나인뮤지스 멤버 중 두 명이 탈퇴했거든. 치열하게 살아왔으니 독하겠다.



안 독하게 생겼는데, 의외로 독한 면이 있다. 아니, 독해 보인다. 사진 찍을 때 눈빛이 매섭던데?
진짜로? 아니다. 나 귀여운 면도 많다. 근데 오늘 촬영에 대해 물어봐줄 건가?

하고 싶은 말 있나?
이런 화보 촬영 처음이다. 평소 때는 숨기고 싶은 건 숨기고, 잘할 수 있는 포즈만 보여줬거든. 이마를 드러내고 사진 찍은 것도 처음이고, 자신 없는 부위를 드러내는 게 의외로 재밌더라.

스물다섯의 신인 가수는 쉴 때 뭘 할까? 트위터를 보니까 연습실 사진밖에 없더라.
친구가 별로 없다. 부산 출신인데, 서울에는 가수 친구밖에 없다. 크리스마스이브에 친구와 영화 보고, 밥 먹은 게 전부다.
다음 날은 연습만 했다. 이 직업은 그런 날에 집착하면 안 된다. 더 우울해진다.

그래도 크리스마스에 행사 많을 텐데?
아쉽지만 우리는 크리스마스 때 행사 없었다. 그래도 이제는 행사가 늘어서 괜찮다.

연애와 일 중에서 뭘 선택할 건가?
잘만 된다면 일이 더 좋지. 하지만 연애도 중요하다. 일만 하는 인생은 재미없잖아. 이런 얘기를 하면 팬들이 안 좋아한다. 난 솔직한 편이라 연애하고 싶다고 당당히 말하거든.

어떤 남자가 싫은가?
얼굴값 하는 남자. 애정 표현을 잘해주는 남자가 좋다. 남자는 여자한테 약간 집착해야 한다.

안 그러면 남자친구가 나를 정말 좋아하는지 의문이 든다.

남자친구한테 집착하는 편인가?
겉으로 드러내진 않는다. 누굴 만나서 뭘 하는지 알고 싶지만, 귀찮아할까봐 내색하지 못한다. 대신 애정 표현을 엄청 많이 한다.

검은색 니트는 레페도, 흰색 하이 웨이스트 쇼츠는
앤디앤뎁 제품.

남자한테 먼저 대시해본 적 있나?
돌직구는 아니지만, 좋으면 먼저 연락처를 물어보고, 나를 좋아하게 만든다. 문자 메시지도 자주 보내고 그러다 보면, 그냥 조금씩 넘어오던데? 하하.

여자들만 있는 조직은 텃세가 심하더라. 나인뮤지스에 합류하고 나서 텃세 좀 느꼈나?
아마 언니들은 모르겠지만, 나는 눈치를 좀 봤다. 솔직히 다 된 밥에 숟가락만 올리는 격이니까. 언니들이 나를 눈엣가시처럼 여긴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처음에는 실력도 덜 보여주고, 기를 못 폈다. 조금 지나서 언니들과 친해지고, 성격도 파악하면서 내 본모습을 드러냈지.

최근 컴백한 걸 그룹들은 전부 섹시 콘셉트다. 서로 더 야해지려고 경쟁하는 것처럼 보인다. 원래 가장 야한 건 나인뮤지스였는데.
그렇지. 이제는 자신만의 것을 찾아야 한다. 우리에게는 나인뮤지스만의 섹시함이 있다.

뭐가 다른데?
일단 키가 크다.

작아 보이는데, 정말 170cm인가? 내가 171cm인데.
이리 와봐라. (경리는 내 팔을 잡고, 메이크업실 거울 앞으로 갔다. 우리는 거울 앞에서 허리를 꼿꼿이 세웠다.)

맞구나.
어릴 때 일찍 잤다. 부모님이 9시만 되면 불을 다 껐다. 편식도 안 했다.

그럼 나중에 먹을거리 관련 방송에 나가라.
우리 팀 민하, 혜미랑 함께 방송해보고 싶다. 걔들은 말랐는데, 아무리 먹어도 살이 안 찌거든.

근데 야한 거 찍으면 부담스럽지 않나?
처음에는 기겁했다. 야한 옷 못 입겠다고 다른 옷 입었었는데, 처음이 어렵지 입어보니까 어려운 게 아니더라고.
이제는 섹시한 게 더 쉽다.

Editor: 조진혁
PHOTOGRAPHY: 이상엽
STYLIST: 이준미
HAIR: 곽선아(에스휴)
MAKE-UP: 최영옥(에스휴)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조진혁
Photography 이상엽
Stylist 이준미
Hair 곽선아(에스휴)
Make-up 최영옥(에스휴)

2014년 02월호

MOST POPULAR

  • 1
    <아레나> 7월호 커버를 장식한 수영선수 황선우
  • 2
    블랙 맘바 레거시
  • 3
    아쿠아 디 파르마 X 정한
  • 4
    Slow down
  • 5
    저스틴 민, "제가 선택한 삶과 저라는 사람이 행복하기만 하면 좋겠어요."

RELATED STORIES

  • CELEB

    2022 17th A-awards

    에이어워즈는 진정 연말의 신호탄이다. <아레나>의 독자와 친구들을 서슴없이 불러 모아 만끽했던 제17회 에이어워즈의 밤을 돌아봤다.

  • CELEB

    김종현, ”솔로 앨범 은 팬들을 향한 마음을 담아내”

    김종현의 뉴이스트에서 솔로로 컴백 인터뷰와 화보 미리보기

  • CELEB

    NCT 태용, 창작의 힘

    NCT 127의 리더 태용은 멈추지 않고 창작한다. 가사, 비트, 그림, 영상, 무엇으로든 표현하는 태용은 만들면서 힘을 얻는다.

  • CELEB

    최원영, “<슈룹> 즐거운 분위기에서 연기할 수 있어서 남달랐다”

    배우 최원영의 남성미 넘치는 화보와 인터뷰 미리보기

  • CELEB

    금새록, <사랑의 이해> “삶에서 가장 즐거운 건 연기”

    배우 금새록의 다채로운 매력을 담은 화보 미리보기

MORE FROM ARENA

  • AGENDA

    삼인삼색

    서로 취향이 다른 세 남자가 이달 가장 주목해야 할 차를 시승했다. 의견이 분분하다.

  • ARTICLE

    ALL DAY SLEEP

    겨울 볕이 드는 방에서 하루 종일 게으르게 누워 있고 싶은 날.

  • LIFE

    음악이 아닌 내가 주인공인 시대

  • ARTICLE

    [A-tv] 미도코리아 x 배정남

  • LIFE

    BEACH LIFE

    해변에서 산다. 더위를 피해 해변으로 가는 여름의 삶, 새벽부터 저녁까지 바다에 몸을 담그는 열정적인 삶, 해변의 풍경만 그리는 창조적 삶, 해변에서 읽고 마시는 향락 생활까지. 해변의 삶을 조명한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