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Waiting for You

아직 콘셉트카인 BMW X6와 상반기 국내 출시 예정인 인피니티 EX35를 공개한다. 눈에 익지 않은 모델들이지만, 거부감 따윈 전혀 느껴지지 않는다. 오히려 경외심만 넘쳐날 뿐이다. <br><br> [2007년 10월호]

UpdatedOn September 21, 2007

1 BMW 콘셉트카 X6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 등장한 무수한 콘셉트카 중에서 이 차만큼 관심이 가는 차도 없었다. X5의 위용의 반에도 못 미치는 약간은 실망스러웠던 X3의 모습에 이은 또 다른 모델이기 때문이다.
콘셉트카이기 때문에 어떤 평가도 무용지물이 될 수 있겠지만, 만약 사진에 드러난 모습 그대로라면, 난 당장이라도 사채 빚을 내서라도 사고 싶다.
근육이 불끈대는 초대형 휠, BMW의 근본은 그대로 담아가는 전체적인 외관은 새로운 영역의 차종인 스포츠 액티비티 쿠페라는 개념을 확고부동하게 만들 태세다.
콘셉트 X6와 콘셉트 X6 액티브 하이브리드 두 종의 콘셉트카를 선보였다.
X5의 화산같이 솟구치는 판매를 한풀 꺾을 만한 위풍당당함이 도드라진다. 

2 인피니티 EX35

BMW X3급의 인피니티 버전이 EX35다. 볼보의 XC60의 콘셉트카는 색다른 센터페시아로 주목받으며, 2009년쯤에 상용화된다고 한다. 하지만 지난 4월 뉴욕 모터쇼에서 최초로 공개된 인피니티 EX콘셉트카의 양산형 모델은 벌써 세상에 그 모습을 드러냈다. 인피니티의 EX35에는 어라운드 뷰 모니터(Around View Monitor, AVM)가 장착돼 있다. 이 시스템은 총 4개의 카메라가 전후뿐 아니라 좌우 사이드 미러 하단까지도 감시해 운전자의 사각지대를 일소시켜준다. 올 12월 북미 시장에서 판매되고 한국엔 2008년 상반기에 그 모습을 드러낼 듯하다. 사진으로만 봐선 모르겠다.
FX를 조금 축소한 듯한 인상이라는 것 빼고는 말이다. 평가는 실물 보고 해야 진짜가 아니겠나.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2013년 05월호

MOST POPULAR

  • 1
    The New World
  • 2
    Paris Syndrome
  • 3
    봄을 닮은 슈즈 3
  • 4
    <더 글로리>의 자취
  • 5
    Go To Office

RELATED STORIES

  • BEAUTY

    파티를 닮은 향 5

    뜨겁게 무르익은 파티의 밤, 함께 취하고 싶은 매혹적이고 관능적인 향.

  • BEAUTY

    집 안을 가득 채우는 향

    쌀쌀한 바람에 마음마저 건조해지는 이맘때, 따뜻하고 싱그러운 향은 집 안의 온기와 무드가 된다.

  • BEAUTY

    소중한 피부를 지켜주는 고영양 크림 4

    하루가 다르게 추워지는 날씨에 쉽게 거칠고 주름지는 피부를 위한 고영양 크림.

  • BEAUTY

    탬버린즈 퍼퓸 컬렉션 팝업

    전시와 향으로 표현한 위안의 감정.

  • BEAUTY

    뭉근한 잔향이 매력적인 인센스 추천

    유려하게 피어오르는 섬세한 연기가 남기는 뭉근한 가을의 잔향.

MORE FROM ARENA

  • INTERVIEW

    이상한 식물과 산다 #1

    특별한 식물을 모으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괴근식물과 아가베. 귀하고, 비싸며, 독특한 존재감을 자랑하는 이 식물들을 모으는 이들을 만나 식물의 특별함에 대해 물었다.

  • FEATURE

    갓생 크리에이터

    금리가 오를 때는 투자할 곳이 없다. 이럴 때일수록 남의 회사 주식보다 자기 자신에게 시간과 돈을 써야 할 것이다. ‘갓생’을 사는 MZ세대가 인플루언서가 되는 날을 위해 콘텐츠 제작 비법을 공유한다.

  • LIFE

    Berlin

    에펠탑 찍고, 개선문 찍고, 인스타그램 맛집 다녀오고, 블로거가 추천한 아웃렛에서 알뜰 쇼핑하는 관광 코스 말고. 그냥 좋아서, 보고 싶어서, 하고 싶어서 내 멋대로 도시를 즐기는 여행자들을 만났다. 시드니의 수영장 도장 깨기, 헬싱키의 사우나 투어, 베를린의 식물과 함께 사는 생활, 맨몸으로 뉴욕에서 운동하기 등. 자신만의 뚜렷한 취향을 주제로 도시를 깊게 파고드는 여섯 명과 이메일로 대화를 나눴다. 그들의 여행은 어쩐지 탐험에 가깝게 느껴졌다.

  • FASHION

    정경호의 모놀로그

    고요한 적막을 채우는 DKNY의 도시적인 스타일, 정경호의 담담한 모놀로그.

  • INTERVIEW

    너네 지금 뭐해?

    Z 세대 혹은 밀레니얼 세대. 어떻게 불리든 상관없다. 지금을 이야기할 때 중심에 있는 이 세대는 지금 각자의 세계에 빠져 있을 뿐이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