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Watch Surgery

블랙과 실버의 남성적이고 섹슈얼한 조합은 하이엔드 워치에서도 매력적이다. 거기에 간결한 악센트 컬러가 더해지면 그 매력은 속을 파헤쳐보고 싶을 정도로 탐닉의 대상이 된다. 날카로운 수술대를 방불케 하는 분석대 위에 올려진 가장 탐나는 하이엔드 워치들.<br><Br>[2007년 10월호]

UpdatedOn September 20, 2007

Photography by Jung Jaehwan Styling by Min Byungjoon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Assistant 이햇님
Photography Jung Jaehwan
Styling Min Byungjoon

2013년 05월호

MOST POPULAR

  • 1
    LINK TO IDENTITY
  • 2
    Hey, Baby girl!
  • 3
    퇴근 후 한잔 서울 야장
  • 4
    남자, 서른을 말하다
  • 5
    SHOW YOUR SHOES

RELATED STORIES

  • BEAUTY

    파티를 닮은 향 5

    뜨겁게 무르익은 파티의 밤, 함께 취하고 싶은 매혹적이고 관능적인 향.

  • BEAUTY

    집 안을 가득 채우는 향

    쌀쌀한 바람에 마음마저 건조해지는 이맘때, 따뜻하고 싱그러운 향은 집 안의 온기와 무드가 된다.

  • BEAUTY

    소중한 피부를 지켜주는 고영양 크림 4

    하루가 다르게 추워지는 날씨에 쉽게 거칠고 주름지는 피부를 위한 고영양 크림.

  • BEAUTY

    탬버린즈 퍼퓸 컬렉션 팝업

    전시와 향으로 표현한 위안의 감정.

  • BEAUTY

    뭉근한 잔향이 매력적인 인센스 추천

    유려하게 피어오르는 섬세한 연기가 남기는 뭉근한 가을의 잔향.

MORE FROM ARENA

  • LIFE

    식물이 놓인 자리

    식물을 더 아름답게 만드는 식물 전문가들을 만났다. 그들은 공간과 식물의 조화에 대해 말했다.

  • ARTICLE

    반세기를 빛낸 쇼

  • LIFE

    너의 이름은

    불리지 않던 재료의 이름이 셰프의 손에서 수런거린다.

  • INTERVIEW

    끝과 시작

    조각가 최우람은 기계 생명체를 만든다. 그가 만든 생명체들은 아름답게 움직이고, 현란하게 빛을 발한다. 기계 생명체와 공존하는 현실을 상상하며 최우람 작가와 대화를 나눴다. 두 시간의 인터뷰 동안 대화의 주제는 기계와 생명, 집단지성과 알고리즘, 우주와 인간, 환경과 인류세, 종교와 믿음, 생과 사를 오갔다.

  • FASHION

    도시 여행자의 지침서

    현대 여행 예술에 대한 오마주로서 도시 여행자들의 일상을 공유하는 우아하고 매끄러운 루이 비통 에어로그램 컬렉션.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