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DESIGN MORE+

런던의 가장 영국적인 숍

폴 스미스 경이 새로운 플래그십 스토어를 열었다. 런던에서 가장 영국적이라고 평가되는 메이페어의 앨버말 9번지에서 말이다.

UpdatedOn December 24, 2013

런던을 상상해보자. 먼저 공책 표지로 종종 등장하던 시계탑이 떠오르고, 뇌리에 각인된 애비로드의 비틀스 재킷 커버가 떠오른다. 좀 더 영국 출신 남성 패션 잡지답게 생각해보자. 그럼 폴 스미스의 컬러 패턴을 떠올릴 수 있다. 이때의 질문. <아레나>와 연이 깊은 폴 스미스 경은 지금 무얼 하고 있을까? 런던 통신원에 의하면 그가 새로운 플래그십 스토어를 개장했다고 한다. 런던의 대표적인 패션 거리인 메이페어 지역에 말이다.

플래그십 스토어는 조지안 빌딩에 있다. 18세기경에 지어진 유적과 같은 건물이다. 폴 스미스만의 개성과 함께 이 건물의 역사적 의미를 보존하기 위해, 산업혁명 시대의 주요 소재인 주철을 사용해 플래그십 스토어를 만들었다. 외관은 섭정시대의 원형 패턴을 주철로 표현했다. 진중한 외형에 새와 고양이, 오래되어 구부러진 부츠 등을 곳곳에 새겼다. 폴 스미스만의 유머를 녹여냈다.

숍에 들어서면 가구, 남성복, 여성복, 액세서리, 갤러리 등 주제별로 다른 공간이 펼쳐진다. 우선 폴 스미스 특유의 색감이 깃든 가구와 소품이 진열된 공간이 보인다. 전 세계의 흥미로운 가구가 모인 섹션을 지나면, 컬렉션 의상만을 판매하는 남성복 섹션이 등장한다. 2백50년이 넘은 오크나무와 황동으로 만든 테이블이 우아한 분위기를 조성한다. 벽에는 휴 스튜어트의 사진이 전시 중이다. 그다음으로는 디어터 램의 브라운 컬렉션을 만나볼 수 있다. 1950년대 생산된 제품들로 폴 스미스 플래그십 스토어의 단순미를 강조한다. 클래식 수트만을 진열한 방이 이어지고, 중간의 터널을 지나면 액세서리를 진열한 공간이 등장한다. 미국의 오래된 나무로 장식한 탈의실을 볼 수 있으며, 그 옆으로는 2만6천 개의 도미노로 만든 여성복 공간을 만나볼 수 있다.

지하 갤러리에서는 사진전이 열리고 있다.
영국의 사진작가 월터 휴고의 작품들로, 19세기 촬영 기법으로 찍은 인물 사진과 영국 해안가를 촬영한 풍경 사진들이다. 가장 영국적인 디자이너와 영국만을 촬영한 사진이 메이페어 앨버말 9번지에서 관광객을 기다리고 있다.

위치 Paul Smith No. 9 Albermarle Street, London W1S 4BL
문의 +44-(0)20-7493-4565

폴 스미스, 플래그십 스토어
오래된 조지안 건물의 리모델링은 6a 건축사가 맡았다. 건물의 역사적 의미를 보존하며, 폴 스미스의 개성을 담아 새로운 모습으로 탄생했다.

words&photography: 문 레이
editor: 조진혁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Words&Photography 문 레이
Editor 조진혁

2013년 12월호

MOST POPULAR

  • 1
    영광의 도둑
  • 2
    Nylon Boy
  • 3
    그릇의 늪
  • 4
    손석구 되기
  • 5
    K-카페 레이서

RELATED STORIES

  • LIVING

    Point of View

    관점에 따라 달리 보인다. 에르메스 홈 컬렉션이라는 감각적 세계.

  • LIVING

    Keep Smiling

    단정한 미소와 다정한 대화를 위한 여덟 가지 준비물.

  • LIVING

    술과 어울리는 잔

    잔의 형태가 다른 데는 이유가 있다. 알고 마시면 술이 더 달 것.

  • LIVING

    당신의 연말을 더욱 빛내줄 온라인 라이프스타일 숍 5

    누워서 손가락만 움직이면 된다. 바로 여기, 24시간 마스크 없이도 쇼핑할 수 있는 온라인 라이프스타일 숍을 소개한다.

  • LIVING

    먹고, 마신 후에 바라본 그릇들

    온종일 먹기만 했다. 설거지는 언제 하지?

MORE FROM ARENA

  • FASHION

    자꾸만 보고 싶네

    <아레나> 에디터들이 골랐다. 2018 S/S 컬렉션 중 ‘아!’ 하고 무릎을 탁 치게 만든 젊고 참신한 브랜드.

  • LIFE

    세상 끝에서

    이 길이 맞을까? 끝까지 가보기 전에는 알 수 없지. 그래서 답을 구하러 떠나는 사람들이 있다. 대륙이 끝나는 곳이나, 오를 수 있는 가장 높은 산, 지구의 끝을 보고 온 사람들이다. 그들은 세상이 끝나는 곳에서 무엇을 발견했을까.

  • FASHION

    브랜드의 새 얼굴

    글로벌 하우스 브랜드들의 앰버서더 4

  • REPORTS

    폴킴의 의미

    여기 지금. 노래하기 위해 태어난 청년, 폴킴.

  • LIFE

    루이스 폴센, 그리고 오직 디자인만을 위한 3일

    매년 초여름, 코펜하겐 곳곳을 디자인의 물결로 물들이는 축제, 3 days of Design에 다녀왔다. 세계 최초의 조명 브랜드이자, 여전히 가장 힙하고 컨템퍼러리한 브랜드인 루이스 폴센과 함께.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