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여밈의 미학

옷의 매무새를 바로잡고 소재와 소재를 단단하게 이어주는 여밈 장식. 아주 가끔은 이 장식이 조연이 아닌 주연으로 거듭날 때가 있다.

UpdatedOn October 22, 2013

01 꼬르넬리아니
재킷에 단추가 없다는 사실 하나만으로 주목받을 만한 디자인이다. 관건은 단추 대신 어떤 요소로 여미는가에 달렸을 것이다.
이 재킷은 재킷과 같은 소재의 끈을 선택했다. 마치 도복처럼 곱게 겹쳐 끈으로 묶는다. 클래식한 브랜드에서 시도할 수 있는 최고난도 디자인이 틀림없다. 가격미정.
















02 프레드 페리× 라프 시몬스
지난 시즌에 이어 올해도 더플코트가 눈에 많이 띈다. 이번 시즌 조금 달라진 것이 있다면 버튼의 변형을 들 수 있다.
이 코트가 좋은 예인데, 일반적인 ‘떡볶이 단추’ 안쪽에 지퍼로 다시 한 번 여밀 수 있게 디자인됐다. 물론 겉으로만 보면 일반적인 더플코트 모양이다. 입는 사람의 체온을 배려한 디자인이라 하겠다. 89만5천원.

03 루이 비통
이번 시즌 루이 비통 컬렉션에서 가장 돋보인 것은 허리춤을 단단하게 조여주는 이 벨트다. 등산복에 사용되는 ‘카라비너’를 버클로 사용한 것. 그것도 가죽을 덧대어 말이다. 볼륨감 있는 아우터들 대부분에 이 벨트를 적용했는데, 허리 부분을 조여줌으로써 옷차림에 긴장감을 부여했다. 가격미정.

04 버버리 브릿
카디건을 아우터로 분류할 수 없는 이유는 소재의 ‘빈틈’ 때문일 것이다. 니트 소재가 아무리 견고하더라도 방풍에 취약한 건 사실이니까. 하지만 이 카디건은 윗부분을 가죽으로 다시 한 번 여미고 있다. 카디건이 갖지 못한 견고함을 조금이라도 보완하기 위함이다. 버튼과 전혀 다른 가죽 소재를 사용한 것도 탁월했다. 가격미정.

05 퀘스천 by 비이커
드는 방법이 여러 가지인 가방의 관건은 열고 닫는 부분이 편리해야 한다는 것이다. 백팩으로 멜 때와 토트백으로 들 때 손의 위치가 달라지기 때문이다. 이 가방은 그 문제를 영리하게 풀어냈다. 지퍼 디테일 이외에 단순한 버클 장식을 더해 다방면으로 물건을 넣고 뺄 수 있게 만들었다. 29만8천원.


06 몽클레르 감므 블루
겨울옷은 목 부분이 ‘갑’이다. 목이 따뜻하면 체온이 2℃ 정도 더 올라가니까. 그래서 몽클레르의 이 패딩 재킷도 목 부분에 힘을 줬다. 마치 자물쇠로 걸어 잠근 듯한 탄탄함이 느껴진다.
그렇다고 목을 조이는 건 아니고 약간의 공간이 있어 턱을 당기면 쏘옥 들어간다. 2백97만원.

PHOTOGRAPHY: 기성율
ASSISTANT: 김재경
EDITOR: 이광훈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Photography 기성율
Assistant 김재경
Editor 이광훈

2013년 10월호

MOST POPULAR

  • 1
    EXOTIC FAIRY TALE
  • 2
    괴짜 자동차
  • 3
    고급 시계 3라운드
  • 4
    그녀의 음악은 우리 가슴을 녹일 뿐
  • 5
    배우 이영애가 들려주는 평소의 생각들(feat. 취미, 고민, 작품 그리고 돈까스)

RELATED STORIES

  • LIVING

    Point of View

    관점에 따라 달리 보인다. 에르메스 홈 컬렉션이라는 감각적 세계.

  • LIVING

    Keep Smiling

    단정한 미소와 다정한 대화를 위한 여덟 가지 준비물.

  • LIVING

    술과 어울리는 잔

    잔의 형태가 다른 데는 이유가 있다. 알고 마시면 술이 더 달 것.

  • LIVING

    당신의 연말을 더욱 빛내줄 온라인 라이프스타일 숍 5

    누워서 손가락만 움직이면 된다. 바로 여기, 24시간 마스크 없이도 쇼핑할 수 있는 온라인 라이프스타일 숍을 소개한다.

  • LIVING

    먹고, 마신 후에 바라본 그릇들

    온종일 먹기만 했다. 설거지는 언제 하지?

MORE FROM ARENA

  • LIFE

    파이터와 머니

    상대를 때려눕혀 떼돈을 버는 일. 선수들의 혈투가 치열한 만큼, 복싱과 격투기는 세계에서 가장 많은 대전료가 걸리는 스포츠 중 하나다. 현재 가장 많은 돈을 버는 선수는 누굴까? 실력이 월등하거나, 랭킹이 높다고 경기 수익도 덩달아 높은 건 아니다. 엄청난 경기 수익을 버는 복싱과 격투기 선수 여섯 명을 소개한다.

  • CAR

    Be Cool

    펀 투 드라이빙의 절정, 쿨하게 달리는 스포츠카.

  • INTERVIEW

    박유나는 살며시 웃었다

    작품마다, 맡은 역마다 다른 얼굴을 보여준다. 넘치지 않는다. 묘하다. 때 묻지 않은 백지여서일까, 아니면 이미 너무 많은 걸 알고 있기 때문일까. 박유나는 그렇게 살며시, 사람을 끌어당긴다.

  • FASHION

    Beginning Of The Journey

    퍼렐 윌리엄스와 루이 비통이 함께 기록한 첫 번째 여정의 시작.

  • DESIGN

    Snapshoot

    한번 보면 이곳저곳 훑어보게 되는 자동차가 있다. 찍고 또 찍었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