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Adidas by Raf simons + Running Shoes

UpdatedOn September 11, 2013

Adidas by Raf simons + Running Shoes 패션을 좇는 대중에게 하이엔드는 항상 구름 같은 허상처럼 여겨졌다. 여기서 그 허상은 입이 떡 벌어지는 동그라미 개수를 자랑하는 가격만을 말하고자 하는 것이 아니다. 런웨이 위 8등신 모델들을 뒤덮고 있는 콧대 높은 옷들은 일반 대중의 일상과 전혀 닮은 점이 없다. 물리적인 거추장스러움은 물론이거니와 겸손함 없는 민망한 색상과 디테일은 머리를 갸우뚱하게 할 뿐이다. 하지만 최근 ‘패션은 산업’이라는 경각심을 깨달은 계몽적인 디자이너들과 패션 하우스들이 겸손한 선도자 역할을 자처하고 있다. 특히 비교적 대중과 밀접한 스포츠, 스트리트 브랜드들은 확실한 큐피드 역할을 해내며 패션계의 새로운 지평을 열고 있다. 그러한 선도자적인 역할을 해낸 많은 브랜드 중에 아디다스는 절대 빼놓을 수 없는 핵심 브랜드다. 최근 아디다스는 라프 시몬스라는 거물 디자이너와 손잡고 이러한 흐름의 모범적인 사례를 탄생시켰다. 돈으로 따질 수 없는 라프 시몬스의 연륜과 디자인 능력을 그대로 녹여낸 사진 속 러닝화가 바로 그것이다. 전체적인 모양과 기능성은 다른 어느 러닝화에도 뒤지지 않는 안정감을 지녔고, 신발 밑창에서부터 아웃솔, 그리고 뒤꿈치까지 이어지는 섬세한 디테일과 강약 조절이 돋보이는 컬러 블로킹은 라프 시몬스의 섬세한 손길이 녹아들어 고고한 매력이 돋보인다. 48만원 아디다스 by 10 꼬르소 꼬모 제품. 문의 02-3444-1737.

GUEST EDITOR: 김재경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Guest Editor 김재경

2013년 9월호

MOST POPULAR

  • 1
    Be Fabulous
  • 2
    Point of View
  • 3
    Between the zones
  • 4
    오후의 이진욱
  • 5
    MY YOOOOOOOOUTh

RELATED STORIES

  • FASHION

    뉴욕 마라톤 우승을 이끈 언더아머의 운동화

    마라톤 선수 셰런 로케디가 언더아머와 함께 뉴욕 마라톤 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 FASHION

    CINEPHILE

    방황하는 젊은 날, 혼돈, 고독, 낭만이 뒤엉킨 치기 어린 청춘의 표상. 그해 12월은 지독하리만큼 사랑했던 영화 속 한 장면들처럼 혼란하고 찬란하게 흘려보냈다.

  • FASHION

    Everyday is Holiday

    겨울의 한복판, 폴로 랄프 로렌 홀리데이 컬렉션과 함께한 끝없는 휴일.

  • FASHION

    이민혁과 엠포리오 아르마니 언더웨어의 조우

    그의 눈에는 젊음이 그득히 물결치고 있었다.

  • FASHION

    태양의 시계

    스위스 워치메이커 태그호이어가 브랜드 최초의 태양열 작동 워치인 ‘아쿠아레이서 프로페셔널 200 솔라그래프’를 출시했다.

MORE FROM ARENA

  • AGENDA

    행복의 나라로

    ‘지구상에서 가장 혁명적인 밴드’라 칭하던 바스틸이 행복 전도사가 되어 돌아왔다. 이들의 희망 가득한 사운드를 듣고 있자니, 각박한 세상도 살 만한 것 같다.

  • FASHION

    이런 스니커즈 또 없습니다

    활력 넘치는 패션의 아이콘으로 존재감을 빛내는 디올 맨 B9S 스니커즈를 만나보자.

  • AGENDA

    Tech Now

    9월의 새로운 테크 제품 중 주목해야 할 셋.

  • FILM

    Jimmy Choo Man Ice 

    지미추 맨 아이스는 젊고 에너지 넘치며 액티브한 남성을 위한 향수다. 여유로운 라이프스타일을 추구하는 배우 이동욱이 내뿜는 상쾌한 남자의 향기.

  • INTERVIEW

    이제는 말이야

    늦은 만큼 더 빨리 뛰려고 했다. 연극에서 영화로, 방송으로 영역을 옮긴 조성하의 마음이었다. 그렇게 10여 년이 지났다. 이제 누구나 조성하를 안다. 그 순간, 그는 조금 다른 가치에 집중하기로 했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