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6 Pants

이번 시즌 꼭 알아둬야 할 여섯 종류의 팬츠.

UpdatedOn September 05, 2013

CHRISTOPHE LEMAIRE

Volume Pants
크리스토프 르메르의 팬츠는 가장 이상적인 볼륨 팬츠의 형태에 가깝다. 풍성한 허벅지 둘레에서 시작해 좁다랗게 발목에 안착하는 실루엣이 기가 막힐 정도다. 바지의 실루엣을 망치지 않는 앵클부츠와 비슷한 색감의 상의와 조화도 차분하고 우아하다.

허리를 질끈 묶은 돌체&가바나의 팬츠는 풍성하고 깡총한 톱과 어우려져 독특한 실루엣을 만들어냈으며, 스포츠 무드가 살짝 가미된 다미르 도마, 풍성한 실루엣의 팬츠로 1990년대식 수트를 보여준 베르사체, 밑단을 정리 안 한 듯 다소 긴 길이로 구불구불한 실루엣을 만든 랑방 역시 실루엣의 다양성을 보여주었다.

  • 보디(Boddie)
  • 위슬(Whistle)



KOLOR

Cropped Pants
이번 시즌 발목까지 오는 팬츠가 꽤 등장했다.
이 팬츠의 장점은 전체적인 실루엣을 단정하게 정리한다는 데 있다. 그 어떤 상의를 대입해도 침착하다.

탄탄한 스웨터, 앵클부츠와 조화를 이룬 꼬르넬리아니, 무게감이 느껴지는 상의의 실루엣을 더욱 돋보이게 했던 살바토레 페라가모, ‘카페 레이서’의 스타일에 완벽하게 작용한 3.1 필립 림, 종아리 길이의 짧은 팬츠로 1960년대 오피스 룩을 연출한 까르벵, 볼륨감을 강조한 상의와 대비를 이뤘던 닐 바렛, 온화한 캐주얼의 칼라, 간결하고 포멀하게 작용했던 세루티의 팬츠 모두 훌륭했다.

  • 보디(Boddie)
  • 위슬(Whistle)



JUNYA WATANABE

Rolled-up Pants
바지 밑단을 접어 올리는 게 이제 별것 아니지만, 바지의 폭과 길이의 정도는 스타일링에서 여전히 핵심적이다.
디스퀘어드2는 짧아 보이는 데님의 밑단을 또 한 번 척 접어 종아리까지 올렸는데, 다소 유치해질 수 있는 스타일링을 가볍지 않은 프레피 룩으로 마무리 지었다.

준야 와타나베는 대충 둘둘 말아 올린 투박하고 벙벙한 울 팬츠와 패치워크된 재킷으로, 마치 옛날 동유럽의 유대인 복장을 떠올리게 했다. 줄리앙 데이비드는 뭉툭한 수트의 팬츠를 단단하게 말아 올리고 납작한 스니커즈와 양말로 스타일링했으며, 요지 야마모토는 레이어드한 팬츠를 거칠게 롤업했다.

  • 보디(Boddie)
  • 위슬(Whistle)



Wide Pants

  • MAISON MARTIN MARGIELA
  • LANVIN

펄럭거리는 와이드 팬츠를 대하는 방법은 두 가지다. 긴장감 있는 상의로 팬츠의 여유로움을 극대화하거나 팬츠에 맞먹는 벙벙한 상의로 ‘빅 실루엣’을 만드는 것. 레좀므는 울의 질감이 도드라지는 와이드 팬츠에 같은 계열 색의 딱 붙는 스웨터를 조화시켰고, 준 지는 엄격한 재킷으로 독특한 분위기의 수트를 완성했다.

메종 마틴 마르지엘라는 스웨터와 라이더 재킷의 다양한 핏으로 여러 스타일링을 보여주기도. 와이드 팬츠를 가장 잘 활용한 건 랑방이다. 몸이 드러나는 터틀넥으로 팬츠의 실루엣을 강조하다가도, 어깨가 둥글고 풍성한 재킷이나 긴 코트로 재미있는 실루엣을 만들었다.

  • MAISON MARTIN MARGIELA
  • LANVIN



SAINT LAURENT PARIS

Skinny Pants
에디 슬리먼의 생 로랑은 스키니 팬츠를 당연하다는 듯이 꺼내 들었다. 턱시도 팬츠, 빈티지하게 가공한 데님 팬츠, 두툼한 레더 팬츠 할 것 없이 다리의 실루엣이 완벽하게 드러날 정도로 강압적이었다. 예외란 없었다. 벨스태프의 팬츠 역시 꽤 일관적이었다.

다만 생 로랑이 ‘유약한 10대 로커’로 보였다면, 벨스태프는 정반대다. 기능적인 상의와 투박한 세부들의 조화로 거친 라이더의 풍모를 전했다. 디젤 블랙 골드는 그런지와 포멀을 넘나들었고, 릭 오웬스에선 미래적인 고스 무드를 강조하는 데 일조했다.

  • MAISON MARTIN MARGIELA
  • LANVIN



JULIEN DAVID

Half Pants
F/W 시즌에 반바지를 언급하는 게 더 이상 어불성설이 아니라는 건 일부 동의할 거다. 레깅스에 반바지를 덧입는 지방시나 릭 오웬스의 시그너처 같은 반바지 룩은 계절을 막론한다.

게다가 가을의 중턱까지 이어질 더위는 반바지의 정당성을 현실적으로 와 닿게 한다. 대신 소재만큼은 가을·겨울에 어울리는 것이어야 한다. 존 로렌스 설리번의 트위드와 가죽 소재 반바지, 지방시의 울 반바지, 줄리앙 데이비드의 복슬복슬한 울과 누빔 소재의 반바지, 요지 야마모토의 풍성한 퍼로 된 반바지, 모두 입기 나름인 것이다.

  • MAISON MARTIN MARGIELA
  • LANVIN

editor: 고동휘
photography: 아이맥스트리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고동휘
Photography 아이맥스트리

2013년 9월호

MOST POPULAR

  • 1
    까르띠에, 미의 철학
  • 2
    La Vacanza
  • 3
    SUPER ROOKIES
  • 4
    Running Book
  • 5
    브루넬로 쿠치넬리 행사에 참석한 배우 안보현

RELATED STORIES

  • FASHION

    뉴욕 마라톤 우승을 이끈 언더아머의 운동화

    마라톤 선수 셰런 로케디가 언더아머와 함께 뉴욕 마라톤 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 FASHION

    CINEPHILE

    방황하는 젊은 날, 혼돈, 고독, 낭만이 뒤엉킨 치기 어린 청춘의 표상. 그해 12월은 지독하리만큼 사랑했던 영화 속 한 장면들처럼 혼란하고 찬란하게 흘려보냈다.

  • FASHION

    Everyday is Holiday

    겨울의 한복판, 폴로 랄프 로렌 홀리데이 컬렉션과 함께한 끝없는 휴일.

  • FASHION

    이민혁과 엠포리오 아르마니 언더웨어의 조우

    그의 눈에는 젊음이 그득히 물결치고 있었다.

  • FASHION

    태양의 시계

    스위스 워치메이커 태그호이어가 브랜드 최초의 태양열 작동 워치인 ‘아쿠아레이서 프로페셔널 200 솔라그래프’를 출시했다.

MORE FROM ARENA

  • FASHION

    Hint of Scent

    패션 하우스의 세계를 은근하게 암시하는 향수들.

  • CAR

    젊은 아빠 자동차

    젊은 남자와 젊은 아빠는 다른 사람이다. 둘은 차를 고를 때 얼마나 같고 다를까? 국산 패밀리카 3대를 타면서 살펴본 ‘좋은 아빠 차’의 조건.

  • LIFE

    인천 바이브

    서울을 넘어 인천에도 사람들이 몰린다. 인천의 낭만, 인천의 바이브를 느낄 수 있는 공간을 찾았다.

  • INTERVIEW

    조이를 찾는 모험

    ‘조이’라는 이름이 낯설었던 열아홉 살 박수영은 이제 자신이 누구인지, 아름다움이 무엇인지, 강한 건 무엇인지, 기쁨이란 무엇인지 조금은 알게 됐다. 무성한 숲처럼 깊어진 조이라는 세계.

  • FASHION

    63 Grooming Items

    잘 입는 것만큼이나 잘 바르고 가꿀 줄 아는 것. 이제는 당연한 일이 됐다. 남자의 3단계 그루밍 아이템부터 태양의 계절에 빠뜨릴 수 없는 선케어 제품들까지 두루 모았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