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Gucci +Double Monk Strap

UpdatedOn August 30, 2013

Gucci +Double Monk Strap 입추가 지났다. 가을이 오면 익는 것은 벼만이 아니다. 모든 것이 풍요로워지고 깊은 정서는 사계절 중 가장 성숙한 상태로 익어간다. 지난봄, 여름의 치기롭고 풋풋했던 아이템들이 뜨거운 햇살 아래 저마다 빛을 뽐냈다면 다가오는 가을을 대변할 아이템들은 새로운 햇살과 바람 곁에서 성숙한 조화를 이야기한다. 여기 더 한층 깊어진 가을의 정서를 고스란히 담은 구찌의 더블 몽크 스트랩 슈즈 또한 그러하다. 구찌의 이 슈즈는 불필요한 욕심이 없다. 말하고자 하는 것이 확고하다. 마치 가을 중턱에 서 있는 신념 깊은 남성의 정직한 눈빛을 닮은 듯하다. 과하지 않은 딥 브라운 컬러의 다정한 몽크 스트랩은 캐주얼과 포멀을 넘나드는 융통성을 지녔다. 이런 슈즈와 함께라면 무정하게 흐르는 시간도 아쉽지만은 않겠다. 가격미정 구찌 제품. 문의 02-3444-3169

GUEST EDITOR: 김재경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Guest Editor 김재경

2013년 08월호

MOST POPULAR

  • 1
    Sea, Sea
  • 2
    Summer, not Summer
  • 3
    우리만의 영화관
  • 4
    브라보 토니 베넷
  • 5
    Summer Essential

RELATED STORIES

  • FASHION

    뉴욕 마라톤 우승을 이끈 언더아머의 운동화

    마라톤 선수 셰런 로케디가 언더아머와 함께 뉴욕 마라톤 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 FASHION

    CINEPHILE

    방황하는 젊은 날, 혼돈, 고독, 낭만이 뒤엉킨 치기 어린 청춘의 표상. 그해 12월은 지독하리만큼 사랑했던 영화 속 한 장면들처럼 혼란하고 찬란하게 흘려보냈다.

  • FASHION

    Everyday is Holiday

    겨울의 한복판, 폴로 랄프 로렌 홀리데이 컬렉션과 함께한 끝없는 휴일.

  • FASHION

    이민혁과 엠포리오 아르마니 언더웨어의 조우

    그의 눈에는 젊음이 그득히 물결치고 있었다.

  • FASHION

    태양의 시계

    스위스 워치메이커 태그호이어가 브랜드 최초의 태양열 작동 워치인 ‘아쿠아레이서 프로페셔널 200 솔라그래프’를 출시했다.

MORE FROM ARENA

  • INTERVIEW

    오혁, '완벽한 하이패션' 화보 미리보기

    예술적 화보란 이런 것, 오혁의 새 화보 공개

  • REPORTS

    대체 불가능한 남자

    이제는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가 아닌 ‘토니 스타크’를 상상하기 어렵다. 어느새 토니 스타크를 제2의 자아로 받아들인 그는 신작 <캡틴 아메리카: 시빌 워>에서 한층 강력해진 아이언맨을 연기했다. 어제의 동지가 오늘의 적이 되는 광활한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는 알고 봐야 더 재미있다. 아이언맨,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가 마블의 복잡다단한 세계를 친절하게 설명해줬다. 계속해서 그가 연기하는 아이언맨을 보고 싶다는 생각이 더욱 간절해진다.

  • AGENDA

    영원한 여행자

    태국 요리에 첫 미쉐린의 별을 안긴 호주인 셰프 데이비드 톰슨의 이번 목적지는 서울이다. 데이비드 톰슨의 캐주얼 레스토랑 롱침(Long Chim)이 서교동에 문을 연다.

  • LIFE

    Hanoi

    에펠탑 찍고, 개선문 찍고, 인스타그램 맛집 다녀오고, 블로거가 추천한 아웃렛에서 알뜰 쇼핑하는 관광 코스 말고. 그냥 좋아서, 보고 싶어서, 하고 싶어서 내 멋대로 도시를 즐기는 여행자들을 만났다. 시드니의 수영장 도장 깨기, 헬싱키의 사우나 투어, 베를린의 식물과 함께 사는 생활, 맨몸으로 뉴욕에서 운동하기 등. 자신만의 뚜렷한 취향을 주제로 도시를 깊게 파고드는 여섯 명과 이메일로 대화를 나눴다. 그들의 여행은 어쩐지 탐험에 가깝게 느껴졌다.

  • FILM

    송강에게 '송편'이란? 배우 송강과 나눈 아주 사적인 대화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