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Logo is Back

1990년대를 풍미한 로고가 돌아왔다.

UpdatedOn August 27, 2013

브랜드의 로고로 부의 척도를 가늠하던 시절이 있었다.
로고가 크게 새겨진 야구 모자, 몸을 감싸고 도는 박시한 티셔츠, 뉴키즈온더블록의 음악이 그 시절을 대변했다. 모두 1990년대 얘기다. 브랜드 로고를 티셔츠와 백팩에 큼지막하게 박았고 대중은 열광했다. 화려하고 풍요로웠다. 찬란하지만 완전히 끝난 것만 같던 1990년대의 산물 ‘로고’가 패션의 세계로 돌아왔다.

그렇다면 과연 풍요의 시대가 다시 도래한 것일까?
로고 패션이 한창 유행하던 1990년대 미국 경제는 절정에 달했다. TV에서는 나이키를 신은 마이클 조던의 하이라이트가 방송됐고 우리는 새로운 음악과 패션을 선도한 서태지의 노래를 들으며 짝퉁 보이런던 티셔츠를 사 입었다.

생각해보면 1990년대 중반까지 패션계에서 막강한 화력을 떨쳤던 브랜드는 베르사체다. 베르사체는 로고의 과용과 부유함의 과시를 전혀 부끄러워하지 않았다. 돈이 많은 래퍼들은 베르사체를 제일 먼저 사들였고 그로써 자신의 정체성을 드러냈다. 최고의 시절은 최악의 시절로 기억되기도 하듯 아득하기만 한 1990년대의 호황은 그리 오래가지 못했다. 미국의 부동산 버블 붕괴, 아시아의 외환 위기, 1997년 베르사체의 죽음과 함께 1990년대 패션의 잔재들이 순식간에 사라져버렸으니까.

위즈 칼리파의 신보 .

그래서 ‘로고’의 부활이 더없이 반갑다. 2013년 돌아온 ‘로고’는 과거 로고의 이미지와 조금은 다르게 해석된다.
미국 흑인 래퍼 위즈 칼리파는 그의 신보 뮤직비디오에서 큼지막한 로고를 프레임에 세팅한 빈티지 샤넬 선글라스를 쓰고 골드 롤렉스를 찬 손으로 봄베이 진을 들이켠다. 목과 손에는 크롬하츠가, 값비싼 보석들이 자리하고 있다. 노래 제목과 가사에도 여지없이 로고를 집어넣었다.

오프닝 세레모니×DKNY 후드 티셔츠를 입은 에이셉 라키.

또 한 명의 흑인 래퍼 에이셉 라키는 ‘Wild For The Night’ 뮤직비디오에서 MLB 스냅백을 거꾸로 뒤집어쓰고 금니를 드러내 보이며 오프닝 세레모니와 DKNY가 함께 1990년대 옷을 재해석한 후드 티셔츠를 입고 노래를 부른다. 이들은 ‘로고’를 통해 자신의 부를 드러냄과 동시에 특출난 패션 시각을 어필하고 있다. 그게 꼴사납거나 불편하진 않다. 하이 패션을 가볍게 다루는 이들의 문화가 풍요로웠던 1990년대 패션을 새롭게 재현하고 있는 것이다.

겐조는 뉴에라와 협업한 스냅백과 로고가 새겨진 위트 있는 스웨트 셔츠로 완판을 기록했다. 브랜드의 로고를 변형한 스웨트 셔츠로 인기를 끌고 있는 브라이언 리히텐버그도 마찬가지. 국내에서 잠시 주춤했던 베르사체가 다시 수면 위로 떠오르고 있는 것도 같은 맥락이라 볼 수 있다. 로고를 드러내는 건 염치없는 일이라 여기며 패션 세계에서 완전히 사라졌던 그 로고가 새로운 문화로 돌아온 거다. 동시대를 살아가는 영리한 래퍼와 명민한 디자이너들이 속물적이라고 치부하던 큼지막한 로고를 키치하고 쿨하게 바꿔놓으면서부터 말이다.

겐조의 2012 F/W 광고 캠페인.

GUEST EDITOR: 송수경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Guest Editor 송수경

2013년 08월호

MOST POPULAR

  • 1
    Full Details
  • 2
    IN TIME
  • 3
    까르띠에, 미의 철학
  • 4
    <아레나> 7월호 커버를 장식한 수영선수 황선우
  • 5
    La Vacanza

RELATED STORIES

  • FASHION

    뉴욕 마라톤 우승을 이끈 언더아머의 운동화

    마라톤 선수 셰런 로케디가 언더아머와 함께 뉴욕 마라톤 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 FASHION

    CINEPHILE

    방황하는 젊은 날, 혼돈, 고독, 낭만이 뒤엉킨 치기 어린 청춘의 표상. 그해 12월은 지독하리만큼 사랑했던 영화 속 한 장면들처럼 혼란하고 찬란하게 흘려보냈다.

  • FASHION

    Everyday is Holiday

    겨울의 한복판, 폴로 랄프 로렌 홀리데이 컬렉션과 함께한 끝없는 휴일.

  • FASHION

    이민혁과 엠포리오 아르마니 언더웨어의 조우

    그의 눈에는 젊음이 그득히 물결치고 있었다.

  • FASHION

    태양의 시계

    스위스 워치메이커 태그호이어가 브랜드 최초의 태양열 작동 워치인 ‘아쿠아레이서 프로페셔널 200 솔라그래프’를 출시했다.

MORE FROM ARENA

  • LIFE

    사회적 거리를 두는 디제잉이란

  • ARTICLE

    Hat Trick

    기능보다 심미적으로 골라본 F/W 시즌의 모자를 눌러쓰고 가을 거리로 나섰다.

  • FILM

    AS IS TO BE 비

  • CAR

    지금 가장 흥미로운 스포츠카 : EV6 GT

    EV6 GT는 3.5초 만에 시속 100km에 도달하는 고성능 전기차다. EV6 GT가 고성능 전기차 시대를 이끈다.

  • LIFE

    NEW LUXURY #전시장을 나서며

    새로운 럭셔리가 온다. 럭셔리 브랜드는 우아한 것에서 힙하게 경험하고 즐기는 대상으로 변하고 있다. 아트와 미식 등 공감각적 체험을 제공해 고객에게 브랜드에 대한 환상을 전하고, 환상을 소유하도록 유도하고 있다. MZ세대는 새로운 럭셔리를 놀이로 해석한다. 기사에서는 새로운 럭셔리의 조건을 전시와 미식, 보고 먹는 놀이로서의 브랜드 경험에서 찾는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