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Valentino +Sneakers

UpdatedOn August 05, 2013

Valentino +Sneakers 세상에는 요란한 소음 없이도 큰 폭으로 성장하는 것들이 있다. 단 몇 시즌의 컬렉션만으로 정체되어 있던 브랜드를 괄목할 만한 성장으로 이끈 마리아 그라치아치우리, 피에르 파올로 피치올리 듀오의 발렌티노도 여기에 속한다. 조용하지만 확실한 성장세를 이루고 있는 발렌티노는 아이템 하나하나 역시 차분하고 정제돼 있다. 지난 시즌부터 남성복의 거대한 트렌드로 자리매김한 밀리터리 패턴은 눈이 휘둥그레 해질 정도로 다양한 컬러의 변주를 보여주며 쏟아져 나왔다. 하지만 발렌티노의 밀리터리 패턴은 다르다. 패턴을 위한 패턴이 아닌 아이템을 위한 패턴으로써 자신의 소임을 다한다. 부드러운 스웨이드 소재가 단단한 소가죽 소재를 받쳐준다. 존재감이 확실한 발렌티노의 F/W시즌 밀리터리 패턴 스니커즈는 당신의 스타일에 새로운 충성심을 발휘해줄 것이다. 70만원대 발렌티노 by 무이 제품. 문의 02-3446-8074

GUEST EDITOR: 김재경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Guest Editor 김재경

2013년 08월호

MOST POPULAR

  • 1
    우리만의 영화관
  • 2
    전시가 있는 여행 여행
  • 3
    White Again
  • 4
    NEXT GENERATION, NEW GORPCORE DESIGNER 4
  • 5
    책으로 즐기는 시계

RELATED STORIES

  • FASHION

    뉴욕 마라톤 우승을 이끈 언더아머의 운동화

    마라톤 선수 셰런 로케디가 언더아머와 함께 뉴욕 마라톤 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 FASHION

    CINEPHILE

    방황하는 젊은 날, 혼돈, 고독, 낭만이 뒤엉킨 치기 어린 청춘의 표상. 그해 12월은 지독하리만큼 사랑했던 영화 속 한 장면들처럼 혼란하고 찬란하게 흘려보냈다.

  • FASHION

    Everyday is Holiday

    겨울의 한복판, 폴로 랄프 로렌 홀리데이 컬렉션과 함께한 끝없는 휴일.

  • FASHION

    이민혁과 엠포리오 아르마니 언더웨어의 조우

    그의 눈에는 젊음이 그득히 물결치고 있었다.

  • FASHION

    태양의 시계

    스위스 워치메이커 태그호이어가 브랜드 최초의 태양열 작동 워치인 ‘아쿠아레이서 프로페셔널 200 솔라그래프’를 출시했다.

MORE FROM ARENA

  • REPORTS

    재미있어서

    뮤지션이었고, 나이트클럽 사장이었으며, 2000년대 이후 전 세계에 지대한 영향을 끼친 디자이너, 톰 딕슨이 10 꼬르소 꼬모 청담에서 전시 <Yesterday, Today, Tomorrow>를 연다. 어제, 오늘, 내일에 관한 그의 첫 전시다.

  • LIFE

    사과 혁명

    아담과 이브의 사과, 뉴턴의 사과, 잡스의 사과, 그리고 마침내 한국에 상륙한 댄싱사이더의 사과는 인류의 역사를 뒤바꾼 사과 혁명들이다.

  • INTERVIEW

    봉준호 감독, 아카데미 시상식 이후 첫 국내 단독 인터뷰 미리보기

    봉준호 감독이 직접 전하는 차기작 이야기.

  • LIFE

    새해 새 책

    해가 바뀌면 다짐한다. 반드시 완독하리라고. 그래서 집어든 다섯 권.

  • LIFE

    플라밍고를 쫓는 모험

    헤르난 바스는 모험 앞에 놓인 소년들을 그린다. 고독한 얼굴을 한 그들은 풍랑이 거칠게 이는 바다, 도로변의 모텔, 네시를 찾는 캠핑밴, 플라밍고가 가득한 늪지대 등 낯선 세계로 자신을 던진다. 쿠바 이민 2세대이자 퀴어 아티스트로서 알 수 없는 것과 소외된 것, 기이한 것을 골똘히 들여다보고 거침없이 그려내는 헤르난 바스. 사시사철 쨍쨍한 플로리다에 살지만 햇빛보다는 그림자에 더 호기심을 지닌 미스터리 애호가에게 궁금했던 것들을 물었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