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LIFE MORE+

7월 5일~7월 9일까지 코-액시얼 전시회 개최

160여년 전통의 오메가, 혁신적인 기술의 ‘코-액시얼’을 선보이다

UpdatedOn June 27, 2013

<오메가 코-액시얼 전시회>

160여년 전통의 오메가, 혁신적인 기술의 ‘코-액시얼’을 선보이다
7월 5일~7월 9일까지 코-액시얼 전시회 개최

250여년 시계 제조 역사에 기계식 시계 무브먼트의 산업화라는 가장 혁신적인 업적을 남긴 오메가는 ‘코-액시얼 무브먼트’를 주제로 7월 5일(금)부터 7월 9일(화)까지 강남구 청담동 ‘비욘드 뮤지엄’에서 전시회를 개최한다.

급증하고 있는 국내 고객들의 기계식 시계 관심에 맞춰, 외적인 디자인뿐 만이 아니라 시계 내적인 부분에 대해 알려 주고자 진행되는 이번 전시회는, 복잡하고 어려운 무브먼트에 대한 이해를 한편의 영화와 같은 동영상과 다양한 볼거리를 통해 대중들에게 보다 쉽게 전달하려 한다.

‘코-액시얼 전시회’는 오메가를 사랑하고 관심 있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관람 할 수 있으며, 그 동안 쉽게 볼 수 없었던 무브먼트는 물론, 코-액시얼 무브먼트가 탑재된 2013년도 바젤월드 신제품도 함께 전시될 예정이다. 7월 5일(금)부터 시작되는 전시회는 오전 11시부터 오후7시까지 여유로운 전시를 관람할 수 있으며 주중에는 5시 혹은 6시, 주말에는 2시와 4시에 코액시얼 전시 설명을 진행하여 관람객의 이해를 도울 예정이다. 또한, 오메가의 워치메이커가 현장에서 직접 기계식 시계를 착용하고 관람하는 고객의 시계 자성을 없애주는 서비스를 진행 할 예정이어서, 기계식 시계를 가지고 있는 모든 사람에게 유용한 전시회가 되어 줄 것이다.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2013년 07월호

MOST POPULAR

  • 1
    SUMMERTIME IN GUCCI
  • 2
    Full Details
  • 3
    작고 소중한 쁘띠 와인 4
  • 4
    대형견이 출입 가능한 용산의 펫 프렌들리 카페 4
  • 5
    아쿠아 디 파르마 X 정한

RELATED STORIES

  • MEN's LIFE

    바다 사나이

    파도에 맞서고, 바위에서 뛰어내리고, 낚싯줄을 감고, 돛을 쥐는 바다 사나이들. 바다는 변치 않는다고 말했다.

  • MEN's LIFE

    'SNOW CAMPERS' 로버트 톰슨

    그들이 혹한의 설원으로 간 까닭은 무엇일까. 스노 캠핑 좀 한다는 세계 각국의 남자들에게 물었다. 눈 덮인 산맥은 혹독하지만 경이롭고, 설원은 침묵하는 아름다움이라 한다. 그리하여 설원에서 무엇을 보았느냐 물으니, 그곳에는 고독한 자신이 있었다고 답했다. 대자연의 겨울을 거울 삼은 스노 캠퍼들이 말하는 자유와 고독이다.

  • MEN's LIFE

    'SNOW CAMPERS' 드루 심스

    그들이 혹한의 설원으로 간 까닭은 무엇일까. 스노 캠핑 좀 한다는 세계 각국의 남자들에게 물었다. 눈 덮인 산맥은 혹독하지만 경이롭고, 설원은 침묵하는 아름다움이라 한다. 그리하여 설원에서 무엇을 보았느냐 물으니, 그곳에는 고독한 자신이 있었다고 답했다. 대자연의 겨울을 거울 삼은 스노 캠퍼들이 말하는 자유와 고독이다.

  • MEN's LIFE

    건강한 두피를 위하여

    두피가 빨갛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얼굴 피부보다 얇다는 두피가 적신호를 보내고 있었던 것. 당장 피부과 전문의에게 달려가 SOS를 청했다.

  • MEN's LIFE

    'SNOW CAMPERS' 파블로 칼보

    그들이 혹한의 설원으로 간 까닭은 무엇일까. 스노 캠핑 좀 한다는 세계 각국의 남자들에게 물었다. 눈 덮인 산맥은 혹독하지만 경이롭고, 설원은 침묵하는 아름다움이라 한다. 그리하여 설원에서 무엇을 보았느냐 물으니, 그곳에는 고독한 자신이 있었다고 답했다. 대자연의 겨울을 거울 삼은 스노 캠퍼들이 말하는 자유와 고독이다.

MORE FROM ARENA

  • AGENDA

    권오상의 자동차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 잠시 문을 열었던 ‘재규어 XJ 레어 디자인 스튜디오’에 권오상의 ‘뉴 스트럭쳐 11’이 전시됐다.

  • INTERVIEW

    진영의 시간

    커피 한 잔을 앞에 두고 잘 읽히지 않던 책장을 넘기기 딱 좋은 시간. 어느 오후 3시에 만난 갓세븐 진영은 그 시간이 주는 분위기와 꽤 잘 어울렸다.

  • REPORTS

    Editor's View

    삶의 지식에 주목해야 한다. 매달 세상은 소식의 아우성이다. 모두 수용하려면 과부하가 걸린다. 선별의 묘가 필요하다. 각 분야에서 전문성을 지닌 에디터들이 콕 집어 선별한 이슈들과 그들의 생각을 담았다. 당신이 알아야 할 지금 이 순간의 시선. <아레나> 에디터 네 명이 당신의 머릿속을 꽉꽉 채워줄 거다. 기대해도 좋다.

  • INTERVIEW

    박찬욱 감독과 디테일

    데뷔 30주년, 박찬욱은 칸 국제영화제의 수상자로 세 번째 호명됐고 감독상을 수상했다. 칸에서 돌아온 그를 파주에서 만났다. 박찬욱은 고요한 소용돌이 같은 영화 <헤어질 결심> 속 서로 다른 언어나 해변 위에 우뚝 선 바위, 벽지의 무늬, 탕웨이의 담담한 눈빛에 대해서 섬세한 애정을 털어놓으며 이렇게 말했다. “영화에 대해 논할 때는 ‘이 영화의 주제는 뭐지’보다는 ‘그 커피잔은 무슨 색이지’가 괜찮은 시작이지요. 디테일에 모든 게 있으니까요.”

  • LIFE

    의외의 남영동

    시끌벅적하기만 한 대학가는 이제 옛말. 다채로운 레스토랑과 카페가 생겨나는 남영동이 변하고 있다.

FAMILY SITE